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CES 2022 현장에서] 안마의자도 이젠 맞춤형…재활치료 영역도 넘본다

    그간 안마의자는 못하고 마사지사만 할 수 있는 일이 있었다. 고객 몸 상태에 맞춰 마사지 부위와 강도를 조절하는 일이다. 안마의자에도 몇 가지 코스가 설치돼 있지만, 코스를 선택하는 건 사용자 몫이었다.   바디프랜드는 이런 한계를 극복한 안마의자 ‘다빈치’를 CES 2022에서 선보였다. 다빈치는 사용자의 근육량·체지방률·BMI(체질량지수·체수분 등 7가지 정보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안마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또 측정한 정보는 안마의자 태블릿에 기록·저장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도 있다.     6일(현지시간) 찾은 바디프랜드 부스는 안마의자를 체험해보려는 관객들로 북적였다. 몸 상태를 먼저 체크한 뒤 피로를 푸는 데 적격인 안마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날 다리 부분이 따로 움직이는 안마의자 ‘팬텀 로보’도 눈길을 끌었다. 재활치료 영역 도전을 위해 개발한 ‘콘셉트 안마의자’다. 기계가 대신 사람의 다리를 움직여주면서 재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업체 관계자는 “연구개발비 약 50억원을 투자해 만든 미래형 헬스케어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라스베이거스(미국)=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CES 2022 현장에서 로봇 안마의자 콘셉트 안마의자 안마의자 태블릿 재활치료 영역

2022-01-07

[CES 2022 현장에서] 나도 모르는 나, 초개인화 AI ‘딥시그널’이 알려준다

    새 정부가 들어서면 꼭 나오는 기사가 있다. 대통령에게 누가 영향을 미치는지 지도 형식으로 보여준다. 기사에 함께 나온 횟수 같은 정보를 바탕으로 대통령과 얼마나 가까운지 표현하는 식이다.   그런데 대통령 자리에 ‘나’를 두면 어떨까. 내 관심 주제와 주로 검색하는 키워드 같은 정보를 바탕으로 지도를 그리는 것이다. 조만간 직접 사용해볼 수 있다.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솔트룩스’가 이를 포함한 초개인화 AI 서비스 ‘딥시그널(DeepSignal)’을 올해 선보이기 때문이다.   6일(현지시간) CES 2022 솔트룩스 부스에선 상용화를 앞둔 딥시그널을 미리 만나볼 수 있었다. 솔트룩스 측은 딥시그널을 “나처럼 학습하고, 검색하고, 정리하고, 행동하는 AI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사용자 관심 주제에 따라 실시간으로 인터넷 공간에서 정보를 수집해 사용자에게 보여준다.     솔트룩스는 딥시그널과 함께 메타휴먼 ‘에린’을 선보였다. 메타휴먼이란 솔트룩스가 개발해 내놓은 화면 속 가상인간이다. 실제 사람과 대화할 때 언어는 물론, 음성과 표정 속 감정까지 분석해 답변한다. 덕분에 챗봇(인공지능 채팅) 서비스보다 더 사람처럼 고객을 응대할 수 있다. 에린은 이번 행사에서 솔트룩스 홍보와 딥시그널 소개를 맡았다.   이날 부스에서는 바이브온, 소이넷, T3Q 등 솔트룩스가 투자한 AI 스타트업도 함께 참여해 자사 서비스를 소개했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라스베이거스(미국)=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CES 2022 현장에서 초개인화 서비스 초개인화 ai 사용자 관심 인공지능 채팅

2022-01-07

[CES 2022 현장에서] 달기지 건설현장 같네, 현대중공업이 그리는 미래

    달 표면을 달리는 자동차들은 생김새가 비슷하다. 차체가 높고, 운전석은 납작하다. 우주선에 큼직한 바퀴 네 개를 달은 느낌도 든다.     6일(현지시간) CES 2022 현대중공업그룹 부스에서 만난 미래 건설 장비들도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운전석은 납작하다 못해 창문을 아예 없앴다. 바깥 상황을 카메라로 찍어 운전자가 차량 내부에서 실시간으로 보는 걸까. 부스에 전시된 장비 모형들은 여러 가지 상상을 자극했다.   사실 이 장비들은 운전하는 데 사람이 필요 없다.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한다. 사람이 관제센터에서 작업을 지시하면, 장비는 장착된 센서로 주변 환경을 인지하고, 어떤 주행경로가 최적인지 판단한다. 또 스스로 상태를 진단해 고장이 생기기 전에 사람이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부스에 소개된 무인 장비는 현대중공업그룹의 건설기계 부문 계열사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가 함께 개발 중인 콘셉트엑스(Concept-X) 프로젝트의 일부일 뿐이다. 관제센터에 있는 사람이 건설현장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게끔 하늘에는 드론이 날아다니게 된다.     부스에는 이밖에 양사가 개발하고 있는 다양한 건설로봇이 모습을 드러냈다. 변수가 많은 건설현장에 대응할 수 있게끔 이동성을 강조했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라스베이거스(미국)=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CES 2022 현장에서 건설현장 현대중공업 달기지 건설현장 현대중공업그룹 부스 미래 건설

2022-01-07

[CES 2022 현장에서] 현대차가 선보인 최첨단 로보틱스 기술 PnD 모듈은?

차량의 네 바퀴가 따로따로 움직인다. 앞, 뒤뿐만 아니라 옆으로 운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자동차 바퀴처럼 보이지만 실상 현대차가 이번에 선보인 혁신 로보틱스 기술이다.     현대차는 CES 2022에서 제시한 MoT(Mobility of Things)부터 ‘메타모빌리티’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로보틱스 기술을 공개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Plug & Drive Module, PnD 모듈)이다.   PnD 모듈은 현대차 전시의 핵심을 이루는 로봇이다. 인휠(In-Wheel)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 및 환경 인지 센서를 하나의 구조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 솔루션이다. 어떤 사물에도 결합하면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결합하는 기기에 따라 크기와 개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MoT 시대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PnD 모듈을 적용한 애플리케이션 콘셉트 모델도 선보였다. ‘퍼스널 모빌리티’도 이 중 하나다. 5.5인치 휠의 PnD 모듈 네 개를 탑재한 어플리케이션 콘셉트 모델이다. 너비 133cm, 길이 125cm, 높이 188.5cm의 크기로, 한 명이 탑승해 이동할 수 있는 PBV(Purpose Built Vehicle)다.     최영진 기자 choi.youngjin@joongang.co.kr, 라스베이거스(미국)=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CES 2022 현장에서 현대차 로보틱스 로보틱스 기술 최첨단 로보틱스 혁신 로보틱스

2022-01-06

[CES 2022 현장에서] 팬데믹 속에서도 빛나는 혁신 기업들에 찬사를

    올해 CES는 역대 가장 많은 한국 기업이 참여한 행사이자 아쉬움이 크게 남은 행사로 기억될 것이다. 팬데믹 이전의 마지막 오프라인 행사였던 2020년 CES에 비해 규모가 절반으로 줄어든 느낌이고, 관람객이 바글바글거려 개미지옥으로 불리던 유레카 파크관도 관람객 수가 절반 이하로 준 것 같다. 무엇보다 구글, 아마존 등의 빅테크 기업들과 그 많던 중국 기업들의 불참은 혁신적 IT 기술과 미래 시장 전망을 힘들게 했다.   그럼에도 구관이 명관인 걸까? CES 명성답게 현재 진행 중인 거대한 변화의 물결과 각 주요 기업들의 사업 비전을 이해하기에는 전 세계에 이 만한 행사는 없을 듯싶다.   이번 CES 2022의 주제를 한 마디로 말하면 ‘물리세계와 가상세계의 만남’으로 정의할 수 있다.   현대차의 경우 메타모빌리티(Metamobility)와 로보틱스를 중심으로, 현대모비스는 가상 아바타를 활용한 스마트 모빌리티 체험, 삼성전자도 물리적인 세상과 디지털 세상의 만남을 가정용 로봇과 가전제품의 끊임없는 연결을 통해 그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LG전자는 아예 텅 빈 오프라인 공간을 온라인과 연결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해 이 두 세상이 하나로 연결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필자의 회사인 솔트룩스도 AI 인간인 메타휴먼을 통해 물리세상의 사람과 가상세상의 인공지능 인간이 상호 소통하고 협력 가능한 혁신적 서비스를 선보였다.     ━   혼합 현실·메타버스 아바타 등 미래 일상에서 경험할 기술들 선보여     CES에서 큰 관심받는 대상은 비단 거대기업들 뿐만이 아니다. 전 세계에서 모여든 수많은 스타트업 또한 CES의 주인공들이다.   올해는 자신들만의 첨단 기술과 사업모델로 무장한 2000여 스타트업이 CES에 참가했다. 이들 기업 대부분이 인공지능과 메타버스 기술, 혹은 이 둘 모두를 다양하게 연결한 혁신성을 제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음성 인식, 영상 인지, 행동 패턴 분석, 혼합 현실과 메타버스 아바타 자동 생성 등 각 요소 기술들은 실제 3년 후 우리가 일상에서 경험하게 될 다양한 삶과 서비스를 상상할 수 있도록 한다. 자율주행 자동차를 위한 영상인지 기술은 더욱 저렴하며 정밀하고 빨라졌으며, 이러한 기술들이 로봇과 결합됨으로 일상생활 속으로 더 빠르게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실리콘벨리 스타트업인 딥시그널은 초개인화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여 투자자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삼성이 발굴하고 지원하는 C랩의 여러 스타트업들은 CES 혁신상을 휩쓸기도 했다.   코로나19 덕분이라고 해야 할까?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들이 이번 CES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육체적 건강 관리와 진단뿐 아니라 정신건강을 위한 지능형 맞춤 서비스의 미래를 제시하고 있으며, 특히 비대면 원격 진료와 건강관리 시장이 매우 커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세계적 헬스케어 기업인 애보트의 로버트 포트 대표는 기조연설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와 인공지능이 가까운 시기에 우리의 삶을 크게 개선할 것”이라 전망하며, 전 세계적으로 헬스케어 스타트업 투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원격진료 등 헬스케어 관련해 규제가 많은 한국의 사업 환경을 고려해 보면 다음 정부에서는 적어도 이 부분에서의 제도적 혁신은 필연적일 것이다.   이번 CES의 큰 특징 중 하나가 바로 이 어려운 팬데믹 상황에서 불굴의 ‘대한민국’ 기업들이 더욱 빛난다는 것이다. 거대 미국 기업들이 줄줄이 행사 참여를 취소한데 비해 한국 대기업들은 적극적으로 참가해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역대 최대 규모인 500개 이상의 한국 기업의  참석은 마치 CES의 주최국이 한국이 아닌가 하는 느낌을 줄 정도이다.   이렇게 한국의 젊은 기술 기업들이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발견했다. 한국의 경제 생태계가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력으로 세계화될 수 있다는, 그 티핑 포인트를 CES 2022에서 확인한 것이다. 폭증하는 미국의 오미크론 확산과 먼 출장길, 비싸진 여행 경비와 자가격리를 감당하고도 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모인 모든 기업가들과 혁신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     라스베이거스(미국)=글·사진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CES 2022 현장에서 현대차 찬사 혁신적 서비스 메타버스 기술 2000여 스타트업

2022-01-06

[CES 2022 현장에서] 정의선 회장, 3시간 직접 돌며 CES 관람…정기선 사장 격려도

    5대 그룹 총수 중 유일하게 올해 CES에 참여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현대차의 로보틱스 비전을 발표한 데 이어 CES가 개막한 5일에는 CES 전시장이 모여있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를 찾아 전시장을 둘러봤다. 현대중공업 부스에도 방문해 사촌동생인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사장을 격려했다.    정 회장은 5일 오후 2시에 LVCC에 도착해 4시50분까지 약 3시간가량을 전시장에 머물렀다. 정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현대중공업 부스가 자리한 웨스트홀부터 노스홀, 센트럴홀 순으로 현장을 방문했다.     정 회장은 먼저 'CES 2022'에 데뷔한 사촌동생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를 찾아 격려했다. 정기선 사장은 이날 현대중공업그룹 부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쉽 빌더’가 아닌 ‘퓨처 빌더’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정의선 회장은 무대 뒤에서 정 사장의 발표를 들었다.     정 회장은 언론 발표를 끝낸 정 사장을 만나 격려했다.     정 회장은 이후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그룹 전시부스를 점검하고 글로벌 완성차 기업 부스를 점검했다. 스텔란티스와 루미나, 피스커 등 자동차 업체는 물론, 이번 CES에서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겠다고 선언한 소니 부스도 방문했다.     센트럴홀로 이동한 정 회장은 삼성전자 부스에 들러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았다. 정 회장은 이날 삼성전자에 설치된 디지털 콕핏에 탑승해 증강현실 드라이빙 체험도 했다.    정 회장은 특히 삼성전자가 선보인 TV에 관심을 보였다.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이 무엇인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 "아주 얇았던 삼성TV와 친환경 업체, 블록체인 업체들이 인상 깊었다"고 답변했다.   정 회장은 "다양한 기술들을 많이 봤고, 참여 업체는 적었지만 배울 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ces 2022 현장에서 삼성 정의선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정의선 회장 정기선 사장

2022-01-0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