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코스피, 외인‧기관 동반 ‘사자’에 상승 마감…카카오‧기아 강세

    코스피 지수가 방역 완화 기대감에 오른 중국증시의 영향으로 상승 마감했다.     29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12포인트(1.04%) 오른 2433.39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592억원, 3168억원씩 순매수한 가운데 개인은 홀로 3896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대부분 빨간불을 켰다. 삼성전자와 LG에너지솔루션이 각각 0.83%, 0.89%씩 상승했고, SK하이닉스도 0.72% 올랐다. 현대차(0.90%), 네이버(1.11%), 기아(2.91%), 카카오(2.38%) 등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보합으로 거래를 마쳤다.     반면 LG화학과 삼성SDI는 각각 0.56%, 1.24%씩 하락했다. 이 밖에 포스코홀딩스(-0.17%)와 하나금융지주(-2.01%), SK텔레콤(-0.20%) 등도 약세였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64포인트(1.34%) 상승한 727.54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151억원, 529억원씩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으나 개인은 1668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대부분 강세를 보였다. 에코프로비엠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각각 0.91%, 1.89%씩 상승한 가운데 엘앤에프(1.88%)와 카카오게임즈(2.90%) 등도 빨간불을 켰다. 에코프로(3.92%)와 펄어비스(2.58%), 셀트리온제약(2.95%)의 상승 폭도 컸다.       반면 코스닥 시총 4위 자리를 카카오게임즈에 내준 HLB는 2.11% 하락했고, 리노공업(-0.47%)도 소폭 내렸다.     한편 이날 코스피 상승률 1위는 상한가를 달성한 아시아나IDT였다. 코스닥 시장에선 삼천당제약과 대창솔루션이 각각 상한가로 거래를 마쳤다.         박경보 기자 pkb23@edaily.co.kr중국 코스피 상승 마감 이날 코스피지수 카카오 기아

2022-11-29

코스피, 긴축 완화 기대감에 상승…네카오 3% 강세 [마감시황]

    24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32포인트(0.96%) 오른 2441.33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00억원, 1051억원 순매수한 반면 개인은 홀로 1834억원 순매도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인터넷과 2차전지주가 주가 상승을 주도했다”며 “미국 연준 위원들이 긴축 속도조절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위험선호 심리가 개선된 점도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빨간불을 켰다. 기아(-0.60%)가 소폭 하락했지만 삼성전자(0.66%), 삼성바이오로직스(0.90%), SK하이닉스(2.00%), 현대차(0.90%)는 상승 마감했다.     LG에너지솔루션(1.25%), LG화학(3.85%), 삼성SDI(2.71%), 포스코케미칼(2.05%) 등 2차 전지주들도 2% 이상의 상승 폭을 기록했다. ICT주 NAVER(3.58%), 카카오(3.05%)의 강세도 두드러졌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12.63포인트(1.74%) 상승한 738.22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에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48억원, 988억원씩 순매수한 반면 개인은 2020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은 대부분 상승 마감했다. 특히 에코프로비엠(3.32), 에코프로(2.50%), 엘엔에프(3.55%), 천보(3.86%) 등 2차전지주들이 일제히 빨간불을 켰다. 셀트리온제약(2.11%), 리노공업(1.76%), HLB(0.27%) 등도 상승한 가운데 알테오젠(-1.21%)은 하락했다.   게임주는 희비가 엇갈렸다. 펄어비스(2.05%), 카카오게임즈(2.77%)는 크게 오른 반면 위메이드(-1.21%)는 하락했다. 김서현 기자 ssn3592@edaily.co.kr마감시황 코스피 상승 마감 코스피 외인 코스피 지수

2022-11-24

코스피, 외인 ‘사자’에 상승 마감…美 증시 호조 영향 [마감시황]

    23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74포인트(0.53%) 오른 2418.01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628억원, 기관이 729억원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이 1608억원 가량을 순매수하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일부 연준 위원들의 긴축 속도조절 발언과 소매·유통 기업 호실적으로 미국 증시가 강세를 기록한 덕”이라며 “하지만 여전히 거래대금 규모가 부진하고, 외국인 매수세가 현물보다는 선물에 집중돼 상승 폭이 좁았다”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체로 빨간불을 켰다. LG에너지솔루션(-1.75%)와  삼성바이오로직스(-0.23%)는 내렸지만 삼성전자(0.66%), 삼성SDI(3.09%), LG화학(2.04%), 현대차(0.60%), 기아(1.69%)는 상승 마감했다.    특히 이날 카카오그룹주는 사우디 국부펀드가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추진한다는 소식에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장중 한때 6% 넘게 오른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2.58% 상승한 5만5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게임즈가 5.22%가 급등한 가운데 카카오페이(-0.18%)는 상승 후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소폭 하락 마감했다. 카카오뱅크도 장중 2만6750원까지 올랐으나 보합으로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13.33포인트(1.87%) 상승한 725.59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에선 개인이 1593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57억원, 744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은 대부분 상승 마감했다. 특히 에코프로비엠(2.73%), 에코프로(6.76%), 엘엔에프(2.44%), 천보(2.66%) 등 2차전지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셀트리온제약(1.07%), 리노공업(2.47%), HLB(1.93%) 등도 빨간불을 켠 가운데 알테오젠(-0.40%)은 소폭 하락했다.      중국의 한한령 완화 소식에 스튜디오 드래곤(11.77%) 등 콘텐츠 관련주도 크게 상승했다. 펄어비스(5.28%), 위메이드(6.74%), 카카오게임즈(5.22%) 등 게임주가 크게 올랐고 엔터주인 에스엠(4.50%), JYP(3.55%)도 상승 마감했다.  김서현 기자 ssn3592@edaily.co.kr마감시황 코스피 상승 마감 코스피 외인 지수 상승

2022-11-23

중간선거 앞두고 뉴욕증시 상승 마감…테슬라 5%대 하락

    뉴욕증시가 중간선거 전망에 힘입은 달러 약세로 상승 마감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23.78포인트(1.31%) 상승한 3만2827.00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25포인트(0.97%) 오른 3806.80에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지수도 189.27포인트(0.85%) 상승한 1만564.52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중국 보건당국이 ‘코로나 제로’ 정책을 고수할 것이란 발표에도 상승 출발했다. 특히 이번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압승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점이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다만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에 대한 불안이 부각되면서 전기차‧태양광 종목이 하락하며 지수에 부담을 줬다.     장 후반에는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이 프록시 금리가 연준의 통화정책보다 훨씬 더 긴축적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달러의 약세 폭이 확대됐다.     종목별로는 애플(0.39%)이 폭스콘 정저우 공장 봉쇄에 따른 아이폰 출하량 감소 우려로 하락했지만 장 후반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테슬라(-5.01%)는 지난달 중국공장 출하량이 가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중간선거 결과 공화당이 의회 권력을 장악할 수 있다는 소식도 테슬라에 악재로 작용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중간선거를 앞두고 뉴욕증시의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업종이 하락했지만 달러 약세를 기반으로 대부분의 종목이 강세를 보인 점은 한국증시에 긍정적”이라며 “달러 약세에도 국채금리는 여전히 상승세를 보인 점은 부담이지만 한국증시는 0.5% 내외 상승 출발 후 중간선거 결과를 앞두고 견고한 모습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박경보 기자 pkb23@edaily.co.kr중간선거 뉴욕증시 뉴욕증시 중간선거 상승 마감 중간선거 전망

2022-11-08

약세장 속 은행주는 ‘훨훨’…FOMC ‘빅스텝’ 기대감 [증시이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발표를 앞두고, 금리 인상 수혜주로 꼽히는 은행주가 나란히 상승 마감했다.   4일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전일보다 2.27%(1050원) 오른 4만7300원에 장을 마감했다. KB금융도 전일 대비 2.22%(1300원) 상승한 5만9900원에 마쳤다.   신한지주(2.04%), 우리금융지주(0.99%), 기업은행(0.88%) 등도 상승 마감했다.   이처럼 은행주들이 일제히 상승한 이유는 시장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p) 올릴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한국 기준금리 결정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며, 금리가 인상될 경우 일반적으로 은행의 예대 마진은 늘어난다.   연준은 3~4일(현지시간) 이틀간 FOMC 정례회의를 열고 5일 새벽(한국시간) 회의 결과를 발표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2000년 이후 처음으로 0.5%p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시장은 연준이 5월 기준금리를 0.5%p 인상할 확률을 98.7%로 보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국제통화기금(IMF) 총회에서 “(금리 인상을 위해) 좀 더 신속하기 움직이는 게 적절하다고 본다”며 0.5%p 인상 가능성을 강력하게 표명했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역시 “이르면 5월 FOMC에서 대차대조표를 빠르게 축소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FOMC 금리 인상 기대에 지난 밤 뉴욕증시에서도 주요 금융주가 강세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2.74%, JP모간체이스는 2.14% 상승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금리인상 증시이슈 기준금리 인상 금리인상 결정 상승 마감

2022-05-04

뉴욕증시, 기술주 반등에 상승 마감…나스닥 1.29%↑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8.06포인트(0.70%) 오른 3만4049.46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4.34포인트(0.57%) 상승한 4296.12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65.56포인트(1.29%) 오른 1만3004.85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강화 소식에 하락세로 출발했으나 국채금리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기술주 중심으로 반등에 성공했다. 10년만기 미 국채 수익률이 2.8%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기술주가 상승세를 탄 것이 시장 전반의 상승을 이끌어 냈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과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는 각각 2.87%, 2.44% 상승했다. 페이스북 모기업인 메타 주가는 이번주 예정된 실적 발표를 앞두고 1.56% 올랐다. 트위터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가 440억달러(약 55조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하면서 주가가 5.66% 급등했다. 반면 테슬라 주가는 0.70% 내렸다.   국제유가는 중국의 봉쇄 조치 소식에 영향을 받으며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3.5% 하락하며 배럴당 98.5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뉴욕증시 기술주 뉴욕증시 기술주 상승 마감 이날 뉴욕증시

2022-04-26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에 상승 마감…나스닥 1.9%↑

        미국 뉴욕증시가 기술주 반등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03.61포인트(0.30%) 오른 3만4921.88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36.78포인트(0.81%) 오른 4582.64로 거래를 마쳤으며, 나스닥지수는 271.05포인트(1.90%) 오른 1만4532.55로 장을 마쳤다.   이날 증시 상승세는 기술주가 주도했다. 특히 트위터가 27% 폭등하며 나스닥 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 트위터는 전날보다 10.62달러(27.02%) 오른 49.93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트위터 상장 이후 일일 최대 상승기록이다.     이번 트위터의 주가 폭등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지분 매입에 나섰다는 소식이 전해진 영향 때문이다. 미국 CNBC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 지분 9.2%를 사들이며 최대주주로 올라선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주가도 급등했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5.61% 뛴 1145.45달러에 마감했다. 테슬라의 1분기 신차 출하규모가 31만48대라는 점이 주가 급등을 불렀다. 메타(옛 페이스북) 주가는 4.02%, 스냅챗 모회사인 스냅 주가는 5.22% 각각 올랐다.   애플 주가는 2.37% 오른 178.44달러에 거래를 마감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1.79%), 아마존(2.93%) 주가도 상승했다. 반도체 대장주 엔비디아의 경우 2.43% 상승했다.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4.01달러(4%) 오른 배럴당 103.28달러를 기록했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뉴욕증시 기술주 뉴욕증시 기술주 상승 마감 기술주 반등

2022-04-05

코스닥 930선 회복, LG화학 4.53% 상승 마감 [마감시황]

    24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5.39포인트(0.20%) 내린 2729.66에 마쳤다. 개인이 6787억원 사들였지만, 지수를 끌어올리기엔 역부족이었다. 반면 외국인은 4782억원, 기관은 2222억원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희비가 엇갈렸다.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는 0.99%, SK하이닉스는 2.43% 빠지고 있다. ICT 대장주 네이버(-1.59%)와 카카오(-1.41%)는 동반 하락했다. 반면 배터리주는 상승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0.25%, 삼성SDI는 2.12% 올랐다.     특히 LG화학은 4.53% 올랐다. LG화학은 전날 주주총회에서 신사업 매출 목표는 30조원이라고 밝혔다. 신학철 부회장은 사내이사에 재선임됐다. 원전 관련주인 두산중공업은 3.89% 상승 마감했다.     이밖에 게임주인 엔씨소프트(-1.39%)와 넷마블(-1.79%)은 동반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엔 대신 2X 니켈선물 ETN(H), 이스타코가 꼽혔다. 반면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엔 대신 인버스 니켈선물 ETN(H), 하이트론이 이름을 올렸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8포인트(0.13%) 오른 931.75에 마감했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이 1428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823억원, 기관은 305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대부분 빠졌다. 셀트리온 3형제는 동반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07%, 셀트리온제약은 0.81%, 코스피 상장사 셀트리온은 0.88% 하락 마감했다. 게임주는 희비가 엇갈렸다. 카카오게임즈가 6.96% 빠진 반면 위메이드는 3.87% 상승 마감했다.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던 안랩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안랩은 장 초반 21만원까지 치솟았다가 17.52% 하락 마감했다. 반면 엔터주는 동반 상승했다. 에스엠은 2.66%, 와이지엔터테인먼트는 1.17%, JYP는 0.88% 올랐다. 엔터관련주인 디어유는 5.31% 급등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동신건설, 금강철강이었다. 반면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은 안랩, 에디슨EV였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삼성전자 삼성 상승 마감 이날 코스닥시장 코스닥 930선 올댓머니

2022-03-24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