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코스피 상승, 신작 출시한 위메이드 15% 급락 [개장시황]

    23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5.03포인트(0.21%) 오른 2347.84에 개장했다. 오전 9시 4분 기준 개인은 452억원, 외국인은 245억원 팔아치우고 있다. 반면 기관은 701억원 사들이고 있다.     시총 상위 항목은 대부분 빨간불을 켰다. 전날과 같은 가격을 유지한 삼성전자우를 제외하고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모두 오르고 있다.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0.52%)와 SK하이닉스(0.76%)는 상승 출발했다. 배터리 대장주 LG에너지솔루션(0.50%)과 삼성SDI(1.12%)도 오름세다.     은행주도 동반 상승세다. KB금융(0.10%), 신한지주(0.26%), 하나금융지주(1.13%), 우리금융지주(0.78%)는 각각 오르고 있다. 카카오뱅크(0.74%)도 상승 출발했다.     특히 두산에너빌리티가 5% 넘게 강세다.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두산에너빌리티의 경남 창원 원자력 공장을 방문하면서 원전주에 대한 기대감이 몰린 모양새다. 반면 해운 대장주 HMM(-3.35%)과 에쓰오일(-1.43%)은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53포인트(0.07%) 상승한 747.49에 출발했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이 500억원 순매수 중이다. 반면 외국인은 320억원, 기관은 52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희비가 엇갈렸다. 2차전지주 에코프로비엠(-1.36%)과 엘앤에프(-1.20%)는 하락하고 있다. 반면 알테오젠(3.04%), 심텍(1.69%)은 상승세다.     게임주는 대부분 하락세다. 카카오게임즈는 2.76% 떨어지고 있다. 특히 신작 모바일 게임 미르M을 출시한 위메이드는 15.60% 급락했다. 반면 펄어비스는 0.58% 소폭 오르고 있다. 이외에도 HK이노엔(-4.81%), 씨아이에스(-2.06%)는 약세다.  홍다원 기자 daone@edaily.co.kr배터리 대장주 반도체 대장주 시총 상위 올댓머니 삼성전자 위메이드 코스피 상승 출시 위메이드 신작 모바일

2022-06-23

기관 ‘사자’에 시총 상위 종목 빨간불, 현대중공업 5.41%↑[마감시황]

    1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9.73포인트(1.86%) 오른 2716.49에 장 마감했다. 투자자별로는 기관이 6415억원 사들이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반면 개인은 5867억원, 외국인은 648억원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빨간불을 켰다. 시총 상위 15개 종목은 나란히 상승 마감했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가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정점을 찍고 하락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모양새다.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는 외인 매수세에 2.54% 올랐다. SK하이닉스도 1.80% 상승했다. 특히 배터리 대장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4.87%, 삼성SDI는 3.81% 올랐다.     ICT 대장주 네이버(0.65%)와 카카오(1.81%)도 상승했다. 카카오그룹주인 카카오뱅크(3.42%)와 카카오페이(1.13%)도 올랐다. 하이브는 리오프닝(경기 재개)으로 인한 오프라인 콘서트 본격화로 6.35% 급등했다.     이밖에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규 편입 기대감에 현대중공업은 5.41% 올랐다. 반면 통신주인 SK텔레콤은 1.60%, KT는 0.14%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삼성중공우(22.51%)와 에이프로젠 MED(18.75%)였다. 반면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은 일동홀딩스(-25.79%)와 남선알미우(-13.42%)였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3.49포인트(1.48%) 상승한 927.31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이 346억원, 기관이 611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882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올랐다. 2차전지주 에코프로비엠은 4.74% 급등했다. 지난 1월 화재가 발생했던 충북 오창 공장이 생산 재개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엘앤에프(1.52%)와 천보(1.39%) 역시 뛰었다. 2차전지 기업인 엔켐은 외부 투자 유치 등으로 5.69% 올랐다.     생물공학 기업인 케어젠(9.66%), 알테오젠(3.85%), 에이비엘바이오(5.28%)도 강세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최대 OTT 편성 등 호실적에 힘입어 4% 이상 올랐다. 반면 게임주인 카카오게임즈는 1.20%, 위메이드는 0.93%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랩지노믹스(17.62%)와 씨케이에이치(15.81%)였다. 반면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엔 멜파스(-18.86%)와 스포츠서울(-14.33%)이 꼽혔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삼성전자 삼성 빨간불 현대중공업 시총 상위 시가총액 상위 올댓머니

2022-04-13

LG엔솔 시총 3위로 추락, SK하이닉스 6.44% 급등 [마감시황]

    17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5.28포인트(1.33%) 오른 2694.51에 마쳤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이 4626억원, 기관이 2494억원 사들이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반면 개인은 6933억원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대부분 빨간불로 마감했다.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삼성바이오로직스(-1.33%)를 제외하고 일제히 상승했다. 간밤 미국의 금리 인상 발표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해소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는 1.14% 상승했다. SK하이닉스는 6.44% 급등하면서 시가총액 상위 2위 자리를 탈환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 1월 27일 상장한 이후 약 한 달 반만이다. ICT 대장주 네이버는 4.24%, 카카오는 2.40% 동반 상승했다.     특히 LG화학(6.33%)과 포스코케미칼(8.75%) 등 화학 업종은 강세였다. 엔씨소프트는 신작 출시 기대감에 6.14% 상승했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신작 게임인 ‘TL(Throne and Liberty)’과 ‘프로젝트E’의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반면 한국전력은 1.62% 하락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KB 레버리지 항셍테크 선물 ETN(H)’, ‘삼성 레버리지 항셍테크 ETN(H)’였다. 반면 ‘KB 인버스 2X 항셍테크 선물 ETN’와 ‘삼성 인버스 2X 항셍테크 ETN(H)’는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2.33포인트(2.50%) 오른 914.13에 마감했다. 외국인은 3255억원, 기관은 2606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5022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대부분 올랐다. 2차전지주인 에코프로비엠은 5.57%, 엘앤에프는 7.57% 급등했다. 천보 역시 8.77% 상승했다. 셀트리온 3형제는 동반 상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4.76%), 셀트리온제약(6.97%), 코스피 상장사 셀트리온(2.49%) 각각 상승했다.     제약 기업 에스티팜은 10.97% 급등했다. 에스티팜은 유럽 소재 글로벌 제약사와 806억6700만원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만성질환용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의약품의 상업화 물량이다. 반면 엔터주인 JYP(-1.69%), 에스엠(-5.30%), 와이지엔터테인먼트(-1.2-%)는 동반 하락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엔피(29.35%), 에이치엘사이언스(26.25%)였다. 반면 중앙디앤엠(-17.97%)과 인포마크(-15.65%)는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으로 꼽혔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LG 마감시황 추락 sk하이닉스 레버리지 항셍테크 시총 상위 코스피 코스닥 올댓머니

2022-03-17

[마감시황] LG화학 강세에 카카오 제치고 시총 5위 탈환

    23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93% 내린 3127.58에 거래를 마쳤다. 중국 헝다(恒大)그룹 채무상환 불이행 위기에 약세를 보였지만 미국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동결 소식으로 낙폭을 줄이면서 마감됐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이 4994억원을 순매수했지만, 개인과 기관이 각각 2177억원, 2710억원 팔아 치우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지 못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으로는 카카오(-3.77%), 카카오뱅크(-2.35%)는 하락 마감했다. 금융당국의 규제리스크에 따라 카카오 주가는 6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반면 LG화학은 8.42%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LG화학은 시가총액 53조6502억원을 기록하며 카카오(51조1741억원)를 제치고 시총 5위 자리를 탈환했다. 이는 최근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LG화학의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의 리콜용 배터리 공급을 수락했다는 소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86% 내린 1036.26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89억원, 80억원 사들였지만, 개인이 445억원 팔아 치웠다. 에이치엘비(-4.71%), 카카오게임즈(-4.57%), SK머티리얼즈(-1.00%), 펄어비스(-0.24%) 등은 하락했다.    장 초반 상승세를 보였던 셀트리온 3형제가 상승세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에서 셀트리온은 3.27% 상승마감한데 이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78%, 셀트리온제약은 6.77% 올랐다. 셀트리온이 미국 국방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진단키트를 공급한다는 소식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7832억원 규모의 코로나 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를 공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수민 인턴기자 shin.sumin@joongang.co.kr

2021-09-2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