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LG이노텍, 애플 신사업 기대감에 52주 최고가[증시이슈]

      LG이노텍 주가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14일 오전 11시 27분 현재 LG이노텍은 전날보다 10.78%(3만8000원) 오른 39만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G이노텍은 이날 장 초반 한때 12.77%까지 오른 39만7500원을 기록하며 52주 최고가를 다시 썼다.   LG이노텍의 주가 급등은 애플과의 신사업 협업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KB증권은 이날 LG이노텍에 대해 향후 자율주행과 메타버스 등 미래사업 가치가 반영될 경우 주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며 목표 주가를 40만원에서 50만원으로 25% 높였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은 애플카 생산에 필요한 핵심부품 공급망을 이미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향후 유력한 애플카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애플에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LG이노텍은 국내 증시에서 대표적인 애플 관련주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애플이 올해 하반기 선보일 증강(AR)·가상(VR)현실 기기를 비롯해 2025년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는 ‘애플카’ 등 신사업 기대감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주가가 급격한 오름세를 보이자 LG이노텍의 주가와 시총도 덩달아 상승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그러면서 “특히 올여름 뉴욕증시에 기업공개(IPO) 예정인 인텔 자회사 모빌 아이가 상장 이후 자금조달을 통한 자율주행 프로젝트 활성화가 기대돼 향후 LG이노텍 신규수주의 기회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애플 LG 이노텍 신사업 신사업 기대감 이노텍 주가

2022-01-14

[증시 이슈] 현대위아, 로봇 활용한 신사업 기대감에 6%대 ‘강세’

    현대위아 로고 [사진 현대위아]   현대위아 주가가 12일 오전 장 초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25분 기준 현대위아는 6.98% 오른 7만8200원으로 거래 중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추진 중인 무인운반차(AGV) 로봇 신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현상으로 풀이된다. 현대위아 주가가 그간 저평가됐었다는 점도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그룹은 지난 9일부터 AGV 로봇을 활용한 무인주차 서비스 실증 사업에 돌입했다. 현대차와 현대위아가 공동 개발한 AGV 로봇은 이 사업에서 ‘로봇발렛 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전자가 차량 배차 신청을 하면 로봇이 정해진 위치로 자율주행으로 이동해 차량을 주차시켜준다.     지난 5일 머신비전 전문기업 브이원텍 자회사인 시스콘은 현대위아에 28억원 규모의 자율이동로봇(AMR) 공급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AMR은 각종 센서를 통해 목표를 찾아가고 장애물을 회피하는 자율이동 물류로봇이다.     한편 현대위아가 시행중인 신사업에 대한 기대감으로 현대차그룹주도 소폭 상승했다. 현대차는 0.88% 상승한 22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기아는 1.72% 오른 8만2800원에 거래중이다. 현대모비스는 0.18% 오른 27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채영 인턴기자 kim.chaeyoung1@joongang.co.kr 

2021-05-1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