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코스피 2342.81로 마감, 삼성전자 52주 신저가 [마감시황]

    22일 코스피와 코스닥이 외국인 매도세로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66.12포인트(2.74%) 내린 2342.81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 2020년 11월 2일(2300.16) 이후 1년 7개월여 만의 최저치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이 3207억원, 기관이 853억원 팔아치웠다. 반면 개인은 홀로 3767억원 사들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파랗게 질렸다. 국내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는 1.54%, SK하이닉스는 3.15% 내렸다. 삼성전자는 장중 신저가를 경신하며 5만7600원에 장 마감했다. ICT 대장주 네이버(-4.38%)와 카카오(-2.84%)도 빠졌다. 카카오그룹주인 카카오뱅크(-5.82%)와 카카오페이(-3.68%)도 동반 하락했다.     배터리주인 LG에너지솔루션(-2.91%), 삼성SDI(-6.12%)와 LG이노텍(-5.91%), 포스코케미칼(-4.82%) 등 모두 빠졌다. 특히 아모레퍼시픽이 10.28% 하락하면서 신저가를 찍었다. 증권가에선 중국발 봉쇄 영향에 아모레퍼시픽 실적 부진을 우려했다. 반면 셀트리온(1.30%), 삼성화재(1.79%), KT(0.14%)는 소폭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1.34포인트(4.03%) 하락한 746.96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은 1259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596억원, 기관은 605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빠졌다. 2차전지주인 에코프로비엠(-0.19%), 엘앤에프(-1.79%), 천보(-4.27%)는 동반 하락했다. 게임주의 하락이 두드러졌다. 카카오게임즈는 9.14% 하락했다. 신작 효과로 전날 10% 급등했지만 하루 만에 9% 빠지며 롤러코스터를 탔다. 펄어비스(-4.43%)와 위메이드(-3.99%)도 동반 하락했다.     이외에도 LX세미콘(-7.42%), 동진쎄미켐(-5.10%), 동화기업(-5.26%) 등 5% 이상 빠졌다. 반면 신주권 변경상장일로 거래가 정지됐던 현대사료는 상한가로 마감했다. 현대사료는 전날 3861억원의 카나리아바이오 회사채를 인수했다. HK이노엔(11.34%)과 현대바이오(3.65%)도 상승 마감했다. 홍다원 기자 daone@edaily.co.kr게임주의 하락 카카오그룹주인 카카오뱅크 외국인 매도세 올댓머니

2022-06-22

코스피·코스닥 동반 상승 출발, 삼성SDI 3%대 강세 [개장시황]

    1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5.43포인트(0.20%) 오른 2735.11에 출발했다. 오전 9시 10분 기준 개인은 141억원, 기관은 334억원 팔아치우고 있다. 반면 외국인은 471억원 사들이고 있다.     우크라이나 긴장감 완화에 뉴욕 증시는 보합으로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54.57포인트(0.16%) 내린 3만4934.27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94포인트(0.09%) 오른 4475.01로 거래를 마쳤다.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66포인트(0.11%) 내린 1만4124.09로 장을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혼조세다. 국내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는 0.13% 내리고 있는 반면 SK하이닉스는 1.15% 상승세다. ICT 대장주 네이버(0.31%)와 카카오(-1.09%)의 희비도 엇갈리고 있다. 2차전지 대장주는 동반 강세다. LG에너지솔루션은 0.66%, 삼성SDI는 3.7% 강세다. 지난해 4분기 깜짝 실적을 기록한 HMM은 4.16% 상승하고 있다. 반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외국인 매도세에 1.33%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97포인트(0.11%) 오른 879.12에 시작했다. 투자자별로 보면 개인은 516억원, 기관은 35억원 순매수 중이다. 반면 외국인은 539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희비가 엇갈렸다. 2차전지주 에코프로비엠은 5% 상승하고 있다. 엘앤에프도 0.84% 소폭 오르고 있다. 엔켐 역시 3% 강세다. 반면 게임주인 펄어비스는 3.37%, 카카오게임즈는 0.28% 하락하고 있다. 위메이드는 0.55% 소폭 상승하고 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LG 삼성 코스닥 상승 외국인 매도세 시가총액 상위 올댓머니

2022-02-17

LG에너지솔루션 상장 후 외국인 매도 물량 쏟아진 이유는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상장한 지난달 27일부터 3일까지 3거래일간 크레디트스위스(CS)와 JP모건 등 외국인 투자자는 1조8049억원어치(354만주)의 주식을 팔아치웠다. 같은 기간 연기금 등 국내 기관 투자자는 3조2987억원어치(637만주)를 사들였다.    외국인 매도세는 LG엔솔의 주가 폭락을 불렀다. LG엔솔 주가는 상장 첫날 공모가(30만원)보다 99% 높은 59만7000원에 형성됐으나, 개장 직후부터 쏟아진 매도세로 45만원까지 밀렸다. 상장 첫날 종가는 시초가 대비 15.41% 떨어졌고, 둘째 날도 전일 대비 10.89% 내렸다. 상장 후 3거래일이 되는 3일에는 소폭 반등해 47만7000원에 안착했다.     외국인 투자자가 LG엔솔 주식을 상장 초반부터 팔아치운 이유는 낮은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꼽힌다. 의무보유확약은 기업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상장할 때 기관 등이 배정받은 주식을 상장 후 일정 기간(15일~6개월) 팔지 않기로 약속하는 것이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상장 직후 대규모 차익실현 물량출회에 따른 주가 하락을 막을 수 있다.     우리나라의 ‘조단위’ 대형 IPO 기업의 공모주 배정 현황을 살펴보면, 통상 국내 기관은 80~90% 수준의 의무보유확약(공모주 배정물량 대비 비중)을 하는 반면, 해외 기관의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20~30% 수준으로 낮다. LG엔솔 역시 국내 기관의 확약 비율은 96.5%로 높았으나 해외 기관의 확약 비율은 27.1%에 그쳤다.       ━   해외기관 비율 규제하면 자금 이탈 가능성 커      지난해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러지(SKIET)도 비슷하다. 국내 기관의 확약 비율은 96.4%, 해외 기관의 확약 비율은 36.6%였다. SKIET는 상장 첫날인 지난해 5월 11일부터 17일까지 5거래일간 외국인 매도세에 주가가 34.29% 빠졌다.   상대적으로 국내외 기관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낮았다고 알려진 크래프톤 역시 국내 기관의 확약 비율은 82.4%였지만, 해외 기관은 20%로 낮았다. 크래프톤 주식에 대한 외국인 매도세는 상장 첫날인 지난해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3거래일간 지속됐다. 이 기간 주가는 9.47% 내렸다.     이렇듯 국내 대형 공모주들의 상장 초기 주가 하락 원인으로 외국인 기관 투자자의 매도세가 꼽힌다. 상장 직후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국내 기관보다 낮아 단기차익 실현 물량을 대거 쏟아내고 있어서다. 이러한 문제를 방지할 수 있는 방안도 마땅치 않다. 현행 법규상 IPO 공모주 배정 시 국내와 해외 기관의 의무보유확약을 강제할 순 없기 때문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우리나라엔 기관 투자자에 의무보유확약을 요구할 수 있는 법규가 없다”며 “국내 기관들은 해외 기관보다 상대적으로 국내 여론에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높은 의무보유확약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외 기관들도 단기 차익에 집중하기보단 장기적인 관점으로 투자해야 한다는 식의 국내 여론을 신경 쓰지 않는다”며 “이를 규제하기도 쉽지 않은 게 우리나라에서 의무보유확약을 강제한다면, 규제가 약한 쪽으로 자금을 옮길 가능성이 높아 강제사항으로 두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LG 에너지솔루션 의무보유확약 비율 외국인 매도세 외국인 기관 올댓머니

2022-02-04

역대 최대 분기 매출에도 7만전자 위태로운 삼성전자 주가

    삼성전자가 올 3분기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지만, 반도체 업황 우려에 따른 외국인 매도세에 주가는 횡보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8일 개장 전 올해 3분기 매출이 73조9800억원, 영업이익 15조82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분기 사상 최대치고, 영업이익은 2018년 3분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다. 그러나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개장 직후 하락세로 출발했다가 상승 전환해 0.86% 오른 7만700원으로 마감했다.    주가 약세는 외국인 투자자가 삼성전자 주식을 팔아치우고 있어서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날 삼성전자 주식 170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9월 삼성전자를 1조176억원어치 순매수하던 외국인은 이달 들어 2조3972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팔자세로 전환했다. 이에 삼성전자 주가는 이달 12~14일 종가 기준 7만원선이 무너졌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삼성전자 주가가 역대 최대 실적에도 횡보하는 것은 외국인 매도세가 원인”이라며 “이 같은 매도세는 해외 금융투자업계가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 우려에 삼성전자의 향후 수익성·주가 전망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렇다 보니 삼성전자 주가에 대한 부정적 의견도 적지 않다. 미국 금융정보회사 샌퍼드 번스틴은 지난 25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삼성전자에 대해 매도 의견을 제시했다. 삼성전자에 대한 금융회사의 매도 의견은 지난 8월 이후 두 번째다. 샌퍼드 번스틴의 마크 리 선임 연구원은 “세계 메모리 시장의 하락기가 시작됐으며, 하락은 내년 말까지 이어질 것”이라며 “공급 조정으로 이전보다 가격 하락 폭이 작고 기간도 짧겠지만, 하락 자체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도 이달 초 삼성전자 목표 주가를 10만7000원에서 10만원으로 하향했다. PC용 메모리반도체 주문량 감소와 물류 대란에 따른 공급망 문제가 문제였다. 이들 문제가 내년 2분기까지 반도체 수요 부진,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이어져 실적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망한 것이다. 이 밖에 모간스탠리, CLSA 등 다른 해외 IB도 지난 8월 메모리반도체 업황 우려에 삼성전자 비중 축소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업황에 대한 불확실성이 있지만 내년에는 나아질 것이라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28일 3분기 실적발표 자리에서 내년 메모리반도체 업황 전망에 대해 “부품수급 문제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여러 이슈로 불확실성이 높은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내년 하반기부터는 상황이 완화되는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삼성전자 주가 외국인 매도세 메모리 반도체 반도체 업황

2021-10-28

[마감시황] 카카오뱅크, 한국은행 국고금수납점 지정에 4.19% 상승

    28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5.94포인트(0.53%) 내린 3009.55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별로 개인이 2698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389억원, 1523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43%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3분기 매출이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지만, 외국인 매도세가 상승폭을 제한했다.   SK하이닉스는 4.93% 올랐으며, 카카오뱅크는 한국은행의 국고금수납점 지정 소식에 4.19% 상승 마감했다.   LG화학은 전날 일본 도레이와 헝가리에 2차전지 분리막 합작법인을 세운다는 소식에 3.03% 올랐다.   카카오(-2.33%), 포스코(-2.27%), 현대차(-1.64%)는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8.82포인트(0.87%) 내린 1000.13로 마감했다. 투자자별로 개인이 1400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82억원, 390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닥에서는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의 주가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펄어비스(-8.54%), 위메이드(-5.10%), 카카오게임즈(-1.75%) 등 게임주의 낙폭이 컸다. 알테오젠(-3.03%), 에코프로비엠(-2.42%)도 하락세로 거래를 마쳤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마감시황 LG 현대차 카카오뱅크 한국은행 국고금수납점 지정 외국인 매도세

2021-10-28

중국 헝다그룹 사태 등 대외 악재에 외국인 자금 2조원 ‘썰물’

    지난달 말부터 현재(10월 8일)까지 2조원이 넘는 외국인 자금이 한국 증시를 빠져나갔다. 그 여파로 삼성그룹주 시가총액은 54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이에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도세를 방어하며 증시 하단을 떠받쳐 온 ‘동학 개미(개인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가 1% 넘게 급락하기 시작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8일까지 8거래일간 외국인은 국내 증시에서 2조844억원어치(유가증권시장 1조9758억원·코스닥시장 187억원) 주식을 순매도했다. 이 기간 코스피·코스닥 지수는 각각 5.66%, 7.90% 하락했다.   외국인 매도세는 코스피 시가총액 1위인 삼성그룹주에서 두드러졌다. 8거래일 동안 삼성전자 주식 981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기관(7409억원) 매도세까지 더해지며 삼성전자 주가는 해당 기간 7.98% 급락했다. 시총은 37조127억원 증발했다.     외국인은 삼성전자우(3033억원·-7.92%), 삼성SDI(1050억원·-6.67%) 등도 대거 내다 팔았다. 이 기간 2개사 시총은 각각 4조6905억원, 3조3695억원 줄었다. 그 여파로 삼성그룹주 전체 시총은 53조7000억원 가량 증발했다.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간 원인으론 중국 헝다그룹 사태, 인플레이션 우려, 미국 부채한도 협상 불확실성 등 겹겹이 쌓인 대외 악재가 꼽힌다. 위험 기피 현상이 신흥국 증시 이탈을 불렀다는 분석이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물가 상승률이 높게 나오고 연준이 금리 인상을 서두를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며 “유동성 회수에 대한 걱정은 보통 전체 글로벌 금융시장 중 가장 위험한 자산에서 돈을 먼저 빼게 만들고, 그게 한국을 포함한 신흥국 주식시장”이라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외국인 투매를 고스란히 받아내며 증시 하단을 떠받치던 ‘동학 개미’들도 최근 하락장에서는 힘이 빠진 모습이다. 코스피가 사흘 연속 1%대 하락을 멈추고 반등한 지난 7일 개인은 9384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연초 외국인이 매도 행진을 이어갈 때 하루 2조∼3조원까지 순매수하며 매물을 고스란히 받아내던 것과 대비된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원화 약세와 함께 외국인이 다시 매도세를 확대했고, 거기에 더해 최근 금융당국이 증권사들에 신용공여 한도 관리를 주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개인투자자 수급에도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연말로 갈수록 외환시장 안정과 함께 외국인 매도세가 일단락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

2021-10-11

외국인 매도세에 맥 못추는 증시, 눈 여겨볼 종목은

    지난주 국내 증시에서는 외국인 투자자가 매도세를 보이며 지수하락을 이끌었다. 증권업계는 최근 하락장의 대안으로 2차전지 관련주를 제시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9일부터까지 13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7조973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각각 7조453억원, 517억원을 팔아치웠다. 이에 지난 한주간 코스피는 3.02%, 코스닥 지수는 1.79% 하락했다.   외국인 매도세는 반도체주에 집중됐다. 이들은 지난주 삼성전자를 5조5739억원 순매도했으며 SK하이닉스를 2조177억원 팔았다. 지난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는 각각 8.71%, 13.62% 하락했다.   보통 시장이 급락하면 개인투자자는 하락 종목에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 주가가 상대적으로 낮아져 저가매수의 기회로 삼기 때문이다. 실제로 개인투자자는 지난주 삼성전자를 5조8231억원, SK하이닉스를 2조1414억원 순매수했다.   그러나 증권가 전문가들은 급락장에 강한 종목들이 향후 새로운 주도주가 될 확률이 높다고 말한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급락장에서 투자자들이 팔지 않았다는 것은 그 종목의 향후 실적과 성장에 대한 기대가 견조하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하락장에서 견조한 주가 흐름을 보이는 2차전지 관련주가 떠오른다. 2차전지가 주요 부품으로 탑재되는 전기차 시장 성장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5월 세계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5% 증가한 47만 대를 기록했다.   5월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20GWh) 또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4% 늘었으며, 전월 대비로는 21% 증가했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차전지는 코스피 내 올해 영업이익 비중이 연초 이후 꾸준히 증가한 업종”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외국인의 2차전지주 비중 확대도 이어졌다. 지난 한 주간 외국인은 LG화학을 3967억원 사들이며 순매수 1위 종목에 올렸다. 외국인이 5거래일 연속 LG화학을 순매수하자 84만원대이던 지난주 LG화학 주가는 6.41% 오르며 90만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외국인은 삼성SDI도 2610억원 어치 순매수했다. 삼성SDI 주가는 지난주 5.28% 상승했으며 연초 이후 13일까지 상승률은 21.76%였다. 삼성SDI는 외국인 순매수에 지난 5일부터 6거래일 연속 상승해 12일과 13일에는 사상 최고가인 81만7000원에 마감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SDI는 신차 사이클이 맞물리고, 차세대 배터리 출시를 앞두고 있어 매출 확대와 함께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2차전지 업체 중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2021-08-16

[증시이슈] LG화학 장 초반 하락세… CS ‘셀 리포트’ 여파 이어져

  LG화학이 27일 장 초반 3%대 하락세를 기록하며 이틀 연속 약세다.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가 전 거래일 낸 ‘셀 리포트’의 영향이 지속되는 것으로 여겨진다.   LG화학은 27일 9시24분 기준 전거래일 대비 2만8000원(3.37%) 하락한 80만4000원에 거래 중이다.   주가 하락의 원인은 CS가 지난 25일(현지시간) 발간한 리포트의 영향으로 외국인 매도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CS는 LG화학의 배터리 사업부인 LG에너지솔루션의 기업공개(IPO)로 LG화학에 ‘모회사 디스카운트’가 적용돼야 한다며 ‘매도’ 의견을 냈다. 목표주가도 130만원에서 68만원으로 대폭 내렸다.   CS는 리포트에서 LG에너지솔루션의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 리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CS는 “이 여파로 발생할 4000억원 규모의 충당금이 2분기에 반영될 것”이라며 “이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배터리 부문의 이익률을 보수적으로 판단하게 하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26일 LG화학에 대해 외국인 매도가 이어지며 주가가 급락했다. JP모간, 모건스탠리, CS증권 등 외국계 증권사 창구를 통해 매도 주문이 쏟아졌고, 전거래일 대비 6.73% 하락한 83만2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한편, CS와 달리 국내 증권업계는 매수 의견을 유지하고 있다. 노우호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27일 리포트에서 “적정주가 120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노 연구원은 “올 하반기 LG에너지 솔루션 상장 직후 지주사 할인율을 적용한 적정 주가는 78만~80만원으로 변경 가능하다”고 밝혔다.   최윤신 기자 choi.yoonshin@joongang.co.kr 

2021-05-27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