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LG이노텍, 애플 신사업 기대감에 52주 최고가[증시이슈]

      LG이노텍 주가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14일 오전 11시 27분 현재 LG이노텍은 전날보다 10.78%(3만8000원) 오른 39만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G이노텍은 이날 장 초반 한때 12.77%까지 오른 39만7500원을 기록하며 52주 최고가를 다시 썼다.   LG이노텍의 주가 급등은 애플과의 신사업 협업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KB증권은 이날 LG이노텍에 대해 향후 자율주행과 메타버스 등 미래사업 가치가 반영될 경우 주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며 목표 주가를 40만원에서 50만원으로 25% 높였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은 애플카 생산에 필요한 핵심부품 공급망을 이미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향후 유력한 애플카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애플에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LG이노텍은 국내 증시에서 대표적인 애플 관련주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애플이 올해 하반기 선보일 증강(AR)·가상(VR)현실 기기를 비롯해 2025년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는 ‘애플카’ 등 신사업 기대감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주가가 급격한 오름세를 보이자 LG이노텍의 주가와 시총도 덩달아 상승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그러면서 “특히 올여름 뉴욕증시에 기업공개(IPO) 예정인 인텔 자회사 모빌 아이가 상장 이후 자금조달을 통한 자율주행 프로젝트 활성화가 기대돼 향후 LG이노텍 신규수주의 기회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애플 LG 이노텍 신사업 신사업 기대감 이노텍 주가

2022-01-14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