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LG이노텍, 애플 신사업 기대감에 52주 최고가[증시이슈]

      LG이노텍 주가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14일 오전 11시 27분 현재 LG이노텍은 전날보다 10.78%(3만8000원) 오른 39만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G이노텍은 이날 장 초반 한때 12.77%까지 오른 39만7500원을 기록하며 52주 최고가를 다시 썼다.   LG이노텍의 주가 급등은 애플과의 신사업 협업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KB증권은 이날 LG이노텍에 대해 향후 자율주행과 메타버스 등 미래사업 가치가 반영될 경우 주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며 목표 주가를 40만원에서 50만원으로 25% 높였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은 애플카 생산에 필요한 핵심부품 공급망을 이미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향후 유력한 애플카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애플에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LG이노텍은 국내 증시에서 대표적인 애플 관련주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애플이 올해 하반기 선보일 증강(AR)·가상(VR)현실 기기를 비롯해 2025년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는 ‘애플카’ 등 신사업 기대감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주가가 급격한 오름세를 보이자 LG이노텍의 주가와 시총도 덩달아 상승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그러면서 “특히 올여름 뉴욕증시에 기업공개(IPO) 예정인 인텔 자회사 모빌 아이가 상장 이후 자금조달을 통한 자율주행 프로젝트 활성화가 기대돼 향후 LG이노텍 신규수주의 기회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애플 LG 이노텍 신사업 신사업 기대감 이노텍 주가

2022-01-14

[증시이슈] ‘애플카 타고 달린다’…LG이노텍, 장 초반 상승

LG이노텍 주가가 21일 오전 6% 이상 상승 중이다. 최근 두 달 동안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는 LG이노텍 주가가 언제까지 상승세를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LG이노텍 주가는 이날 오전 10시 42분 기준 전일보다 6.78% 오른 33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두 달 전인 10월 21일 종가(19만4500원)와 비교하면, 70% 이상 증가한 수치다.     LG이노텍 주가가 꾸준히 상승 흐름 속에서 움직이고 있는 것은 애플 신사업에 대한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LG이노텍 전체 매출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은 70% 이상인데, 향후 애플이 신사업을 대폭 확대하는 과정에서 LG이노텍의 이익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KB증권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LG이노텍 목표 주가를 기존 35만원에서 4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히면서, 현재 주가는 메타버스 하드웨어 기기 등 애플의 신사업 가치가 반영되지 않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메타버스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하는 용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목표 주가 상향은 LG이노텍 광학 부품과 전장 부품이 애플의 메타버스 하드웨어 기기와 자율주행차(애플카)에 탑재될 것으로 추정되고 향후 3년간 공급 부족이 예상되는 반도체 기판 사업 이익이 과거보다 2배 증가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LG이노텍은 최적화된 자율주행차 사업 구조를 확보한 업체로 평가돼 향후 자율주행차 시장 확대와 관련해 최대 수혜가 전망된다”며 “LG이노텍이 자율주행차 핵심인 광학 기술과 통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동시에 글로벌 자동차업체로부터 자율주행차 부품 생산을 위한 양산성 검증을 완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증시이슈 애플 LG 이노텍 주가 이노텍 목표 이노텍 광학

2021-12-21

[증시이슈] ‘애플·자율주행 수혜주’ LG이노텍, 두 달 새 74% 올랐다

    LG이노텍 주가가 두 달 새 74.02% 올랐다. 15일에도 전날보다 9.59%(2만9000원) 오른 33만1500원에 장을 마쳤다.     주가를 끌어올리는 힘은 실적이다. LG이노텍은 올해 처음 영업이익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 내놓은 전망치는 1조2745억원이다. 지난해엔 6810억원이었다. 전망치가 맞는다면, 증가율은 87.2%에 이른다.     아이폰 덕을 톡톡히 봤다. 아이폰12·13이 연달아 흥행해서다. 지난해 10월 나온 아이폰12는 출시한 지 7개월 만에 1억대가 팔렸다. 아이폰13 판매량도 그에 못지않다. 아이폰 카메라모듈은 만드는 LG이노텍으로선 호재다.   다음 해 전망은 더 낙관적이다. 메타버스·자율주행 수혜를 받을 것으로 시장에선 본다. 메타버스 내 가상공간을 실제와 가깝게 만들려면 전용 카메라가 필요한데, LG이노텍에서 관련 기술을 갖고 있다. 또 자율주행차에 들어가는 레이더·라이다·모터센서 등 전장부품도 이 업체에서 만들고 있다.     유우형·박주영 KB증권 연구원은 “2022년부터 LG이노텍 사업구조는 아이폰 부품 중심에서 메타버스·자율주행차로 확장이 예상된다”며 “향후 3년간 분기 평균 영입이익이 3000억~4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증시이슈 아이폰 애플 자율주행 수혜주 자율주행차로 확장 이노텍 주가

2021-12-15

[증시이슈] 애플 주가 '날자' LG 이노텍 '뛰었다'

    애플 주가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자, 국내에서 LG이노텍의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내년 아이폰 신제품 출시로 인한 수익성 확대가 반영됐고, 장기적으로는 애플의 신사업 확대에 따른 성장 가능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LG이노텍은 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4.1% 상승한 30만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증권가에서 LG이노텍을 대표적인 ‘애플 수혜주’로 꼽자 1개월 동안 주가가 40% 상승했다.  LG이노텍은 카메라 모듈과 3D 센싱모듈, 전기장치 부품, 반도체 기판 등 스마트기기의 핵심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애플은 LG이노텍의 주 고객사다. 공급망 최상단에 있는 애플이 메타버스와 자율주행차 등 신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자, LG이노텍의 고부가 부품 공급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은 내년 하반기 메타버스를 구현할 XR(확장현실) 헤드셋 공개를 앞두고 있고 2025년에는 애플카를 공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이 출시할 XR헤드셋은 메타버스 구현의 필수인 하드웨어로, 향후 스마트폰을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 팀 쿡 애플 CEO는 다음 세대 아이폰으로 AR(가상현실)을 제시하며 10년 내 AR이 아이폰을 대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애플카 역시 2025년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애플카에 탑재될 자율주행 시스템의 핵심 프로세서 개발을 끝냈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의 조율 작업도 완료돼 향후 4년 내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전기차를 2025년에 출시할 전망이다.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애플이 내년 하반기 XR 기기를 출시할 가능성이 나온다”며 “현존하는 제품 대다수와 달리 애플은 공간 인식의 완성도를 높인 비행시간거리측정(ToF) 카메라를 다수 채용할 것으로 예상돼 LG이노텍이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LG 애플 이노텍 주가 애플카 애플주가

2021-12-09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