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코스피 2220선 턱걸이…'매각 기대감' HMM 7%대 강세 [마감시황]

    코스피가 외국인의 순매도세로 인해 한때 2200선 아래로 내려가는 등 불안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장 막판 낙폭을 줄여 소폭의 상승세로 마감했다.   27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92포인트(0.13%) 오른 2223.86에 장을 마쳤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이 164억원, 외국인이 2456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은 홀로 2450억원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6개 종목은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0.56%), 셀트리온(0.61%), 삼성물산(1.42%), POSCO홀딩스(2.00%)는 상승 마감하며 지수 하락을 막았다. 완성차 기업인 현대차(1.92%)와 기아(2.27%)도 상승했다.     HMM(7.71%)은 7%대 상승했다. 전날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성사되면서 HMM도 매각 작업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일부 코스피 종목은 파란불을 켰다. LG에너지솔루션(-0.56%), SK하이닉스(-0.61%), 삼성바이오로직스(0.53%), 삼성SDI(-1.68%), LG화학(-0.35%) 등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5.74포인트(0.83%) 오른 698.11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54억원, 1290억원 사들인 반면 개인은 1748억원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은 대부분 빨간불을 켰다. 2차전지주인 천보는 4.52%(8500원) 오른 19만6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에코프로비엠(3.03%), 엘앤에프(2.99%), 에포브로(2.14%)도 상승 마감했다.   반면 게임주인 펄어비스는 5.85%(3050원) 하락한 4만9050원에 마감했고 위메이드(-0.31%)도 하락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마감시황 코스피 코스피 소폭 지수 하락 시가총액 상위

2022-09-27

코스피 장중 2200선 붕괴…코스닥도 681선까지 밀려

    코스피가 장중 2200선이 무너졌다. 이날 오후 12시 24분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1.16포인트(0.95%) 내린 2199.78을 기록했다. 코스피가 장중 2200선을 밑돈 것은 지난 2020년 7월 24일(2195.49)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오후 1시 40분 현재 코스피는 낙폭을 일부 회복해 전 거래일보다 15.40포인트(0.67%) 빠진 2206.34에 거래되고 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767억원, 956억원 순매수하고 있지만, 외국인이 홀로 1869억원 팔아치우면서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코스피가 장중 2200선을 내주면서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하락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5.68%), SK(-2.21%), SK하이닉스(-1.70%) 등 내림세다. 특히 2차전지주인 LG에너지솔루션(-1.01%), 삼성SDI(-2.68%) 등이 하락하고 있고 ICT 대장주인 네이버(-1.96%)와 카카오(-2.35%)도 빠지고 있다.     반면 HMM은 7.99% 강세다. 전날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성사되면서 HMM도 매각 작업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모양새다.     한편 코스닥 역시 장중 한때 681.59까지 밀리면서 연저점을 찍었다. 코스닥지수는 같은 시간 전 거래일 대비 5.06포인트(0.73%) 하락한 687.29에 거래되고 있다.     홍다원 기자 daone@edaily.co.kr거래일 대비 현재 코스피 2차전지주인 에너지솔루션 코스피 코스닥 코스피 장중 장중 한때

2022-09-27

개인도 등돌린 코스피…삼전·SK하이닉스 또 신저가[개장시황]

        2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6.44포인트(1.59%) 내린 2253.56에 출발했다. 오전 9시 10분 기준 투자자별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618억원, 51억원 팔아치우고 있다. 반면 기관은 653억원 사들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30개 종목은 모두 파란불을 켰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개장 직후 각각 5만3600원, 8만1500원까지 내려가며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LG화학(-3.81%), SK(-3.03%), 포스코케미칼(-3.71%), 현대중공업(-3.23%) 등은 3% 이상 급락 중이다.   지난주 미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탔던 은행주도 파란불을 켰다. KB금융(-2.02%), 신한지주(-2.03%), 하나금융지주(-1.40%), 우리금융지주(2.09%) 등 각각 오르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3.20%)는 3%대 약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84포인트(2.17%) 하락한 713.52에 거래를 시작했다. 개인은 297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64억원, 137억원 순매수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30개 종목은 대부분 하락세다. 2차전지주인 에코프로비엠은 전일 대비 5.14%(5200원) 내린 9만5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엘앤에프(-5.65%), 에코프로(-5.61%) 등도 5%대 하락 중이다. 천보(-3.35%)는 3%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종목에 관계없이 성일하이텍(-6.52%), 리노공업(-2.26%), 오스템임플란트(-2.00%), 동진쎄미켐(-2.36%), 케어젠(-3.21%) 등이 내리고 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개장시황 코스피 코스피 하락 시가총액 상위 기준 투자자별

2022-09-26

2300선 무너진 코스피…박스권 전망 속 주목할 종목은?

    고강도 긴축과 경기침체 우려가 고조되면서 코스피 지수는 또 다시 2300선 밑으로 내려앉았다. 국내 증시의 하락 추세가 뚜렷해진 가운데 일각에선 코스피가 2100선까지 밀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다만 증권가는 수출비중이 높고 실적 개선세가 뚜렷한 중형주들의 강세가 예상된다며 ‘선별 투자’를 권고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지난 23일 전 거래일 대비 1.81% 하락한 2290.00에 마감했다. 코스피가 2200선으로 주저앉은 건 지난 7월 6일(2292.01)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국내 증시가 연일 하락곡선을 그리는 이유는 글로벌 주요국의 고강도 긴축과 경기침체 우려 때문이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0.75%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연준이 3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한 여파로 원달러 환율은 1400원을 넘어섰다. 특히 연준은 올해 GDP 성장률을 0.2%로 제시하면서 하반기 경기침체를 기정사실화했다. 이에 따라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의 매도세가 확대되면서 지난 22일엔 440개의 국내 상장종목이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최근 국내 증시의 외국인 투자자 비중은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30%까지 하락한 상태다.   국내증시가 가파르게 하락하면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대형주들도 죽을 쑤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2일 5만4300원까지 떨어지며 이틀연속 신저가를 경신했고, 같은 날 네이버도 장중 20만4000원까지 내려왔다.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2% 수준으로 낮아질 때까지 금리인상 기조를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미국의 내년 기준금리 전망치도 기존(3.8%)보다 0.8%p 높은 4.6%로 제시됐다. 기준금리는 치솟는데 기업들의 이익전망치는 낮아지면서 국내증시의 하락 추세에 더욱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증권가가 추정한 올해 코스피 기업들의 순이익 170조원으로, 전년 대비 11%나 낮은 수치다.   이재만 하나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의 12개월 예상 EPS(주당순이익) 증가율은 3개월 연속 마이너스로, 기업 이익 증가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고객예탁금이 70조원에서 50조원으로 줄어들고 은행 저축성 예금은 꾸준히 증가하면서 유동성 유입도 힘들게 됐다”고 우려했다.     이어 “2003~2004년과 2013~2016년 ‘박스피’ 당시 PBR(주가순자산비율) 최저점을 적용해본다면 코스피의 예상 하단은 2100p”라며 “코스피가 박스권일 때 대형주보다 중소형주의 주가 수익률이 높았다”고 분석했다. 주가가 횡보할수록 대형주와 중소형주간 수익률이 벌어졌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이 연구원은 고환율·고물가·고금리 등 ‘3고(高)’ 현상이 지속된다면 이에 맞는 성장 중형주를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시가총액 3조 이하의 기업들 가운데 ▶높은 수출 비중 ▶영업이익률 개선 ▶이익보상배율 및 현금 창출 능력(FCF)이 눈에 띄는 기업을 중심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이 조건과 부합하는 종목은 한솔케미칼, JYP엔터, 휠라홀딩스, 리노공업, 코스모신소재, 오스템임플란트 등이 대표적이다.   삼성증권도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수혜가 예상되는 2차전지와 태양광, 하반기 호실적과 강달러 수혜인 자동차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유지했다. 다만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는 일부 배터리·바이오 종목의 비중은 축소했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단기 전술적인 측면에선 고금리 여건을 극복할 수 있는 가치주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며 “실적 기대감이 높은 국내 완성차와 함께 경기 방어력과 고배당 메리트를 겸비한 통신과 금융업종도 포트 편입을 검토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경보 기자 pkb23@edaily.co.kr코스피 박스권 코스피 지수 올해 코스피 국내 상장종목

2022-09-25

코스피 2개월 만에 2300선 밑으로 [마감시황]

        23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2.31포인트(1.81%) 내린 2290.00에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가 2300선 밑에서 마감한건 지난 7월 6일(종가 2292.01) 이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개인 투자자는 4314억원 순매수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92억원, 2513억원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내렸다. 화장품 대장주인 LG생활건강(-4.19%)과 아모레퍼시픽(-5.96%) 그리고 배터리 대장주인 LG에너지솔루션(-5.73%)과 삼성SDI(-3.02%) 등 모두 하락했다.     코스피 종목 대부분이 하락한 가운데 금리 상승 수혜주인 은행주는 일제히 빨간불을 켰다. KB금융(0.71%), 신한지주(2.50%), 하나금융지주(2.62), 우리금융지주(1.27%) 등 모두 상승 마감했다. 이는 최근 미 금리 인상에 따라 은행주가 상승세에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금리가 상승하면 은행의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이 상승하기 때문이다.     코스닥지수는 22.05포인트(0.07%) 하락한 729.36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은 2801억원, 기관은 366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3073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30개 종목 중 29개 종목은 하락, 1개 종목은 상승 마감했다. 글로벌 의약품 전문 기업인 HLB(1.52%)만 1%대 상승했다. 2차전지주인 에코프로비엠(-6.30%), 엘앤에프(-7.70%), 에코프로(-4.22%) 등은 크게 내렸다.   이외에도 알테오젠(-4.71%), 성일하이텍(-7.16%), 동화기업(-5.67%), 파라다이스(-6.01%) 등 종목에 상관없이 모두 하락 마감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LG 마감시황 코스피 종목 코스피 지수 지수 하락

2022-09-23

외인 매도세에 코스피 하락 출발 [개장시황]

    2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332.31)보다 11.92포인트(0.48%) 내린 2319.19에 출발했다. 오전 9시 9분 기준 투자자별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311억원, 28억원 순매수하고 있고 외국인은 357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4개 종목은 상승 중이다. 전날 하락세였던 네이버(1.21%)는 1%대 상승세다. 이외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0.25%), 카카오(0.16%) 등이 상승하고 있다.     현대차는 전일 대비 1.29% 내린 19만 1000원에 거래 중이고 기아(1.64%)도 1%대 하락세다. 이외에도 업종과 관계없이 셀트리온(-1.78%), 현대모비스(-1.67%), 포스코케미칼(-1.09%), 두산에너빌리티(-1.73%) 등 하락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51.41)보다 4.41포인트(0.59%) 상승한 747.00에 거래를 시작했다. 개인은 291억원, 기관은 8억원 순매수 중이다. 반면 외국인은 홀로 394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내리고 있다. 2차전지주인 에코프로비엠(-2.59%)과 엘앤에프(-2.63)가 2%대 하락세다. 셀트리온헬스케어(-2.00%)와 셀트리온제약(-1.84)도 떨어지고 있다.     이외에도 업종과 관계없이 하락 중이다. 카카오게임즈(-1.48%), 알테오젠(-3.14%), 천보(-1.98%) 등 하락세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개장시황 코스피 코스피 하락 시가총액 상위 기준 투자자별

2022-09-23

美 금리인상 여파에 네이버·카카오 동반 급락[마감시황]

    22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90포인트(0.63%) 내린 2332.31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00억원, 2834억원씩 순매도한 가운데 개인은 홀로 3138억원을 순매수하며 낙폭을 최소화했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은 대부분 파란불을 켰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1.63% 하락했고, SK하이닉스(-2.27%)도 2% 넘게 내렸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1.88%)과 LG화학(0.61%), KB금융(0.51%), 포스코케미칼(2.23%) 등은 상승했다.   특히 성장주인 카카오(-4.22%)와 네이버(-3.05%)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1일(현지시각)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미래 가치를 현재로 환산해 평가가 이뤄지는 성장주는 금리 인상기에 할인율이 높아져 주가가 대체로 하락한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3.43포인트(0.46%) 하락한 751.41에 마감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245억원, 224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484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장 시총 상위 종목들은 희비가 엇갈렸다. 2차전지주인 에코프로비엠(3.75%)과 엘앤에프(2.65%), 에코프로(5.04%)는 일제히 상승했다. 게임주인 카카오게임즈(-3.93%), 펄어비스(-1.79%), 위메이드(-3.98%)는 모두 내렸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마감시황 코스피 코스피 하락 게임주인 카카오게임즈 가운데 개인

2022-09-22

美 FOMC 충격에 코스피 하락, 삼성전자 신저가 [개장시황]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내리고 있다.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LG에너지솔루션(0.10%)을 제외하고 모두 파란불을 켰다.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1.27%)와 SK하이닉스(-1.25%)는 각각 하락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장 초반 5만4300원까지 떨어지면서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ICT 종목의 하락세도 두드러진다. 카카오는 전일 대비 2.5%(1600원) 하락한 6만2400원에 거래 중이고 네이버는 전일 대비 2.35%(5000원) 하락한 20만 8000원에 거래 중이다.   은행주도 일제히 파란불을 켰다. KB금융(-0.72%), 신한지주(-0.69%), 카카오뱅크(-2.20%), 하나금융지주(-1.83%), 우리금융지주(-0.42%) 모두 전일 대비 하락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51포인트(-1.39%) 하락한 743.82에 출발했다. 외국인은 166억원, 기관은 39억원 순매도 중이다. 반면 개인은 홀로 275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하락하고 있다.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HLB(0.12%)와 에코프로(1.05%)를 제외하면 전부 내리고 있다.   2차전지주인 에코프로비엠(-0.38%), 엘앤에프(-1.12%), 천보(-1.89%)는 각각 하락세다. 게임주인 카카오게임즈(-2.29%), 펄어비스(-0.72%), 위메이드(-4.17%)도 모두 하락하고 있다. 엔터주는 희비가 엇갈렸다. 에스엠(1.55%)은 오르고 있지만, JYP(-2.08%)는 내리고 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개장시황 은행주 코스피 하락 시가총액 상위 시총 상위

2022-09-2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