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코로나19 재확산도 힘든데…中 무력시위에 항공사 ‘발 동동’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하며 무력시위를 벌이면서, 국적 항공사들이 일부 노선 운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이 군사훈련을 이유로 대만 주변에 비행 금지 구역을 지정하면서, 국적 항공편 가운데 약 100편의 운항이 지연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항공업계에선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으로 국제선 운항 정상화 속도가 더딘 가운데, 동북아를 둘러싼 외교 긴장이 고조되면서 항공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될까 우려스럽다”는 반응이 나온다.     4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중국이 대만 주변에 지정한 비행 금지 구역 유효 시간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정오부터 7일 정오까지다. 중국은 우리 시간으로 이날 오후 1시를 기점으로 군사훈련에 돌입했으며, 훈련 구역에 운항 중인 민항기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과 대만을 오가는 하는 길이 사실상 봉쇄된 것이다.     이에 따라 대만 직항 노선을 운항 중인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대만 노선 운항 스케줄을 3시간 앞당겼다. 아시아나항공의 인천~대만 노선은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 30분에 대만에 도착하는 일정인데, 이날은 오전 7시에 인천공항에서 이륙하는 일정으로 스케줄이 변경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대만 노선을 월요일을 제외하고 주 6회 운항해왔다.     대한항공은 인천~대만 노선을 주 5회(화요일, 수요일, 금요일, 토요일, 일요일) 운항하고 있어 이날 대만으로 향하는 항공편은 없으나, 5~7일에 계획된 항공편이 있는 상황이다. 중국이 예고대로 군사훈련을 이어갈 경우 인천~대만 노선 결항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아시아나항공은 5일 인천~대만 노선 운항을 취소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6일 인천~대만 노선 운항은 내일(5일)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무력시위로 국적 항공사들의 동남아 노선 운항도 차질을 빚고 있다. 국적 항공사들은 거리가 짧고 항로 이용 비용이 저렴한 대만 항로를 이용해 일부 동남아 노선을 운용해왔는데, 이번 무력시위 때문에 중국 내륙을 통과하거나 일본 오키나와 쪽으로 돌아가는 항로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항로 변경으로 비행시간은 짧게는 15분, 길게는 1시간 30분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   ‘코로나19‧고환율에 외교 문제까지’…하늘 길 정상화 언제쯤     항공업계에선 대만을 둘러싼 동북아 외교 긴장이 고조되면서 외교 문제가 국제선 정상화에 찬물을 끼얹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들린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항공 산업은 외교 상황에 직간접적 영향을 받는 산업”이라며 “현재로선 미중 갈등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동북아 외교 악재가 국제선 수요 회복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긴 어려워 보인다”고 우려했다.     국적 항공사들이 코로나19 사태 진정 이후 국제선 정상화를 꾀하는 와중에, 코로나19 재확산에 이어 동북아 외교 문제라는 암초까지 맞닥뜨린 형국이란 평가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을 비롯해 고환율 등 대내외 악재로 항공업계 위기는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 외교 문제마저 불거져 경영 정상화를 더욱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무력시위 코로나 국적 항공사들 대만 노선 이번 무력시위

2022-08-04

경영 정상화 언제쯤…LCC, 위태로운 비행

    대한항공이 항공 화물 호황에 힘입어 올해 1분기 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국적 대형항공사(FSC)들은 이른바 ‘고공비행’을 이어가고 있지만, 제주항공, 진에어 등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들은 더딘 항공 여객 수요 회복으로 여전히 위태로운 비행을 지속하고 있다. 정부가 연말까지 국제선 운항 규모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의 50% 수준까지 회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라, 실제 국적 LCC들이 항공 여객 수요 회복으로 흑자 전환을 달성하는 시점은 2023년으로 예상되고 있다.     26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항공 여객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하고 있는 가운데, 국적 FSC와 LCC의 실적 양극화 현상은 심화되고 있다. 대한항공이 올해 1분기 별도기준으로 788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한 반면, 이 회사의 자회사이자 LCC인 진에어는 같은 기준으로 46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 역시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각각 789억원, 390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업계 등에선 올해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국적 LCC들의 흑자 전환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올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1486억원으로 나타났다. 티웨이항공의 올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021억원이며, 진에어의 올해 별도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939억원이다.     항공업계 안팎에선 국적 LCC들이 내년쯤에야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올해 정부가 국제선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방역 조치 완화에 대한 다소 신중한 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항공 여객 수요 회복이 더디다는 지적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명맥이 끊겼던 해외여행에 대한 이른바 보복 소비로 항공 여객 수요 역시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분위기지만, 현재 국내 방역 조치와 국적 항공사들의 국제선 운항 확대 규모를 감안하면, 올해 항공 여객 수요는 점진적으로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며 “여객 사업을 통한 수익 실현은 내년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   “올해도 보릿고개”…버텨야 난다     항공 여객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하는 가운데, 국적 LCC들을 둘러싼 대내외 악재는 여전한 상황이다. 항공사 재무 부담으로 작용하는 국제유가와 환율 모두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유류비는 국적 항공사 전체 영업비용 가운데 25% 안팎을 차지한다. 항공유 가격 상승이 비용 부담으로 이어지는 구조라는 얘기다. 여기에 국적 항공사들은 항공유 구매 비용과 항공기 리스 비용 등 주요 비용을 달러로 결제하기 때문에, 환율 흐름은 항공사 재무에 직접 영향을 미친다.     국적 LCC들은 항공 여객 사업에서 수익을 실현하지 못하는 와중에 고유가‧고환율 등으로 재무 부담이 커지자 유상증자, 영구채 발행 등을 통해 자금 조달에 나서고 있다. 제주항공은 이달 두 차례에 걸쳐 사모 영구채 790억원을 발행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2년간 주주 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총 3500억원 가량의 자본을 조달했는데, 올해에는 자본 확충 방안으로 채권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티웨이항공 역시 지난달 121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 바 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정상화 경영 국적 저비용항공사 국적 대형항공사 국적 항공사들

2022-05-2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