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네이버, 새벽배송까지 뛰어든다…SSG와 손잡고 장보기 강화

    네이버가 SSG닷컴과 손잡고 새벽배송에 나선다. 그동안 장보기 등 신선식품 영역을 강화해온 네이버가 새벽배송을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입점 제휴사를 넓히고 물류서비스를 강화해 이용자의 라스트마일 경험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SSG 새벽배송몰과 hy의 프레딧과 제휴를 맺고 빠른 배송역량과 신선식품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번에 SSG닷컴과 세 번째 장보기 제휴를 맺었다. 지난해 이마트몰(10월)과 트레이더스(12월)의 장보기 서비스 입점에 이어 다시 한번 손을 잡았다. SSG닷컴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NE.O)를 통해 자정 안에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오전 6시까지 빠르게 배송한다.     네이버 측은 "이용자들이 아침 식사를 위한 찬거리나 베이커리류는 물론, 가정간편식과 SSG푸드마켓에서 취급하는 프리미엄 먹거리 등 약 2만 여종의 상품을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hy의 온라인몰 '프레딧' 장보기도 제공한다. 유제품이나 밀키트, 유기농 신선식품들을 다양하게 취급하며, 1개만 구매해도 원하는 날짜에 맞춰 무료 배송이 가능하다. ​특히 각 지역마다 넓게 퍼져있는 프레시 매니저의 배송망을 적극 활용해 빠르고 촘촘한 라스트마일 배송 경험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마트 장보기, 친환경 먹거리, 동네시장 등 다양한 장보기 상품 데이터베이스(DB)를 확보해가며 지난 4분기 기준 당일 장보기의 거래액은 전년 대비 약 270%, 상품 주문건수는 240% 증가하는 등 온라인 장보기 시장을 빠르게 활성화하고 있다.   특히 이용자가 오늘 가장 빠르게 받아볼 수 있는 장보기를 고를 수 있도록 선택권을 다양화하고, 최대 8% 플러스멤버십 적립 혜택을 내세우고 있다. 4분기 기준 월 3회 이상 네이버에서 장보기를 하는 이용자는 전년 대비 300% 이상 증가하는 등 충성 이용자가 확대되고 있다.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를 이끄는 김평송 책임리더는 "네이버 장보기는 이용자들의 세분화된 장보기 품목과 그에 따른 원하는 배송 방식을 선택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로 이용자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올해도 새벽배송과 당일배송, 라스트마일 실험 등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편리한 장보기 흐름을 뒷받침할 검색과 전시, 장바구니, 추천 기능 고도화 및 단골 혜택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새벽배송 네이버 ssg 이커머스 네이버장보기

2022-03-03

‘랜더스벅’ 중고거래가 2배↑… ‘스벅 마케팅’에 빠진 신세계

    ‘스타벅스 마케팅’이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이른바 ‘별다방’ 로고가 붙었다 하면 완판 행렬. 매년 출시하는 굿즈(goods, 브랜드 기념품)뿐 아니라 그룹사와 연계된 이색 굿즈도 마찬가지다.    최근 신세계그룹 야구단 SSG랜더스와 스타벅스가 협업한 유니폼은 판매 시작 3분 만에 모두 완판됐다. 정가는 10만5000원이지만 현재 중고거래 시장에선 웃돈을 붙여 22만~24만원에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잇따른다.    스타벅스 한정판 유니폼을 향한 팬들의 관심은 뜨거웠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SSG랜더스 한정판 유니폼 ‘랜더스벅’은 지난 21일 SSG닷컴에서 판매 시작 3분 만에 준비된 수량 340장이 동났다.      ━   SSG닷컴 판매 3분 만에 340장 ‘완판’      인천 구장 내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유니폼 160장이 1시간 30분만에 팔렸다. 오프라인 매장의 경우 판매 시작 전 날 밤부터 줄을 선 사람들도 있었다. 야구단 측은 인파가 몰릴 것에 대비해 당일 판매 시작 전인 오후 2시30분부터 대기자들에게 번호표를 부여했는데, 이 역시 30분 만에 동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엔 판매 당일 구매 성공 후기가 올라오는가 하면 구매하지 못한 팬들의 애타는 후기도 잇따랐다. 사이즈별로 최대 24만원까지 중고거래 게시글이 등장하면서 다시 한 번 ‘스타벅스 굿즈 파워’를 입증했다는 평가다.     업계에서는 매년 여름과 겨울에 걸쳐 진행된 스타벅스의 ‘e-프리퀀시’ 굿즈 쟁탈전이 이제 그룹사 전반 마케팅으로 확산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말 SSG닷컴에 스타벅스 온라인샵을 론칭한 것이 대표적. 당시 SSG닷컴 단독으로 판매한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은 5000개가 단 5분 만에 완판됐다. 스타벅스의 ‘간편식 샌드위치와 밀박스’도 SSG닷컴의 새벽배송으로 주문이 가능해지면서 주문건수와 매출이 동반 상승 중이다.       앞으로도 스타벅스를 활용한 마케팅은 계속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구매하기 힘들거나 갖기 힘든 물건일수록 더 간절히 원하는 소유욕이 커지는데 스타벅스 마케팅은 이 심리를 잘 이용한다”며 “스타벅스 입장에서도 어마어마한 브랜드 홍보 효과와 더불어 모객 효과가 크기 때문에 굿즈 이벤트를 놓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를 바라보는 일부 소비자들 평가는 엇갈린다. 한정판 굿즈를 통한 성공적인 마케팅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반면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해 제품을 더 비싸게 팔면서 “사재기와 되팔이를 조장하고 있다”는 부정적인 반응도 쏟아진다.   한 소비자는 “희소성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품질 대비 가격이 매우 높다”며 “남들에게 ‘득템’을 자랑하고자 소비하는 경향이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설아 기자 kim.seolah@joongang.co.kr 

2021-05-25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