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AMD, 자일링스 인수합병 완료…'리사 수 매직' 또 통할까

    글로벌 팹리스(반도체 설계회사) AMD가 자일링스 인수합병(M&A)을 위한 전체 주식 거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AMD는 지난 2020년 10월 자일링스 인수 계획을 발표, 1년 4개월 만에 인수를 완료했다. 인수 자금은 350억 달러(약 41조9000억원)다. 자일링스는 대용량 정보 처리 속도를 높이는 프로그래머블 반도체(FPGA) 분야 1위 업체다. FPGA는 용도에 따라 프로그램을 설계할 수 있는 시스템 반도체로, 인공지능(AI) 연산이 요구되는 데이터센터와 통신, AI 등에 주로 활용된다.   AMD는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강력한 컴퓨팅, 그래픽, 어댑티브 시스템온칩(SoC) 기술력을 확보해 고성능 컴퓨팅(HPC)와 어댑티브 컴퓨팅의 선두주자로 도약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동시에 올해 비재무회계 이윤과 잉여현금흐름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리사 수 AMD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자일링스 인수합병은 AMD가 다양한 제품군과 차별화된 IP, 선도적인 기술력으로 HPC와 어댑티브 업계 리더십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AMD는 자일링스가 보유한 업계 최고 수준의 FPGA, 어댑티브 SoC, AI 엔진, 소프트웨어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을 앞세워 클라우드, 엣지 컴퓨팅, 지능형 디바이스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라고 했다.   AMD의 인수합병 절차 마무리되면서 기존 자일링스 주주는 보유 중인 자일링스 보통주 1주당 AMD 보통주 1.7234주를 배당받게 된다. AMD는 소수점 지분은 현금으로 환산해 지급한다. 자일링스 보통주는 미국 나스닥 증권거래소에서 상장 폐지된다.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올댓머니 자일링스 m&a amd 반도체

2022-02-15

구글·애플만? 뉴욕증시 반도체 주 뜨겁다…AMD·퀄컴 최대실적 발표

    미국 빅테크 기업들이 연일 최고 실적을 발표하며 떠받치고 있는 뉴욕 증시에서 반도체주 역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막대한 시설투자와 클라우드향 매출액 감소로 수익성이 떨어진 인텔을 제외하면 미국 반도체주 대부분이 깜짝 실적을 발표했다.    미국의 대표 반도체 기업들의 주가를 반영하는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역시 2일(현지시각) 2.46% 상승 마감했다. 이날 미국 대표 반도체주들이 일제히 상승한 영향이다. 2일 AMD 주가는 5.12% 올랐고 퀄컴은 6.25%, 마이크론은 3.76%, 엔비디아는 2.45% 상승했다. 다만 이날 시간 외 거래에서는 대부분이 하락했다.    서학개미((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의 장바구니도 반도체 종목으로 채워지고 있다. 3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이 설 연휴 기간(1월 31일부터 2월 2일) 동안 테슬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사들인 종목은 ‘디렉션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 셰어즈 ETF’였다.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를 3배 추종하는 ETF다.      ━   AMD, 데이터센터 수요 늘자 지난해 매출 68% 증가     지난 1일(현지시각) 2021년 4분기 실적을 발표한 AMD는 지난해 4분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0% 가까이 증가한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68% 증가한 164억 달러(약 20조원)에 달했다. 특히 구글,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에 판매하는 데이터센터용 반도체 매출은 지난해 2020년에 비해 두 배 증가했다.    AMD는 견고한 실적에 힘입어 올해 실적 전망을 올려 잡았다. 올해 AMD가 제시한 매출액 전망은 지난해보다 31% 높은 215억 달러(약 26조원)다. 이는 시장 전망치보다 10% 이상 높다. 리사 수 AMD 최고 경영자(CEO)는 이날 실적 발표 후 “올해도 차세대 PC, 게임, 데이터센터용 제품을 출시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는 향후 5년 동안 비약적인 성장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실적 발표 후 이날 AMD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10% 이상 상승했다. 관련기사 반도체 넘어 신기술 생태계 장악…엔비디아·퀄컴 '팹리스의 반란' 반도체 공격투자 시동 건 인텔…TSMC 추격하는 삼성 쫓는다 반도체 1위 삼성, 메모리 반등 가능성, 시스템 존재감 커져 스마트의 두뇌로 불리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강자인 퀄컴은 스마트폰 수요 증가에 힘입어 역대 최대 매출을 올렸다. 퀄컴은 지난해 4분기 매출이 107억 달러(약 12조9000억원), 순이익이 34억 달러(약 4조원)라고 2일 발표했다. 매출과 순이익 모두 월가의 기대를 뛰어넘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늘었고 순이익은 38% 증가했다. 특히 스마트폰 관련 매출이 42% 늘어나며 실적을 견인했다. 퀄컴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기기에 들어간 스냅드래곤 칩셋 매출이 60% 넘게 증가했다.    다만 퀄컴의 자동차·사물인터넷(IoT) 칩 관련 실적은 전문가들의 전망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날 퀄컴 주가는 6.25% 올랐지만 실적 발표 후 일부 사업부 실적이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차익 실현을 위한 매물이 나오면서 시간 외 거래에서 3%가량 하락했다.     ━   인텔, 삼성·TSMC 따라잡기 위한 막대한 투자가 독 될까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엔비디아와 마이크론 역시 반도체 주에 대한 관심이 오르면서 주가가 상승했다. 뉴욕 증시에서 빅테크주와 함께 반도체주가 상승하는 와중에 반도체 전통 강자 인텔은 잠잠한 분위기다. 지난 1월 실적을 발표한 인텔은 매출은 올랐지만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올해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2% 감소했으며, 영업이익률은 24.3%로 같은 기간 5.2%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인텔이 TSMC와 삼성전자를 따라잡겠다며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설 투자에 막대한 금액을 쏟아부을 예정이라, 올해 수익성은 더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고정비가 증가하면서 이익 회복 속도가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 있어서다.    인텔은 올해 전년 대비 60%가량을 늘린 280억 달러(약 34조원)를 반도체 투자에 쏟아붓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지난 1월에는 미국 오하이오주에 200억 달러(약 24조원)를 투입해 2개의 첨단 반도체 공장 설립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수익성 악화에 대한 시장의 우려에도 펫 겔싱어 인텔 CEO는 실적 발표 후 "단기 재무적 지표에 우선순위를 두지 않겠다. 지금 인텔은 투자 모드(investment mode)에 있다"며 공격적인 투자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amd 퀄컴 삼성전자 미국주식 올댓머니

2022-02-0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