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FIU “일부 가상자산사업자, 고객정보 누락에 실소유주 파악도 못해”

    #. 가상자산사업자 A는 법인 고객의 실제 소유자를 1대 주주(60% 지분 소유)가 아닌 2대 주주(40% 지분)로 잘못 판단했다. 이 때문에 실제 소유자인 1대 주주가 자금세탁 관련 요주의 인물인지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다.   #. 가상자산사업자 B는 의심스러운 거래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자체 의심거래 추출기준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었다. 하지만 일부 추출기준의 경우, 수개월 동안 의심거래 추출이 0건이었음에도 해당 기준의 유효성을 검증하지 않았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가상자산사업자의 자금세탁방지 관련 주요 위법·부당행위 사례를 29일 공개했다.   FIU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신고된 가상자산사업자 중 일부를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고객확인의무(KYC), 의심거래 보고 등 과정에서 위법·부당행위가 나타났다며 주요 사례를 알렸다.   우선 고객정보확인 과정에서 여러 문제가 발견됐다. 특금법에 따라 가상자산사업자는 고객의 주소, 연락처 등 신원 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자금세탁 우려가 높은 고객에 대해서는 거래목적과 자금출처도 추가로 확인해야 한다.   그러나 검사 결과 한 가상자산사업자의 고객정보 관리시스템에 다수 고객의 연락처와 주소가 누락되는 사례가 있었다. 또 거래목적, 자금출처를 기재하는 란에 특수부호를 적는 등 잘못된 정보가 기재돼 있어 사실상 고객정보를 확인할 수 없었다. 사업자 A의 사례처럼 법인고객의 실제 소유자 확인이 부적정했던 경우도 나타났다.   FIU에 따르면 고객의 신원정보를 확인하지 않거나 정보가 누락되는 등의 경우 3000만원 이하(고위험 고객은 1억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의심거래보고 과정에서도 미흡한 점이 드러났다. 가상자산사업자는 특금법에 따라 불법재산이라고 의심되는 합당한 근거가 있는 경우 그 사실을 즉각 FIU에 보고해야 한다. 또 사업자는 고객의 거래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비정상적 거래에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하지만 B처럼 사업자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의심거래 추출기준’이 실질적으로 의심거래를 잡아내지 못해 실효성이 없거나, 자금세탁 의심거래가 있는 고객을 FIU에 1회 통보한 이후 추가 의심거래 행위를 검토하지 않는 등 사례가 있었다.   아울러 신규 가상자산 상장 전 자금세탁 위험 평가를 이행하지 않고 거래를 지원하거나, 특수관계인 미파악 등 내부통제 체계도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FIU는 “이런 사례들은 특금법에 대한 사업자의 이해가 부족하거나, 사업자의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이 완비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주요 위법·부당 사례를 주기적으로 공개해 가상자산사업자의 올바른 자금세탁방지체계 구축과 이행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가상자산사업자 고객정보 고객정보확인 과정 가상자산사업자 b 가상자산사업자 a

2022-09-29

여직원 비율 높은 기업, ‘2위 아모레’ ‘3위 동원F&B’…1위는?

    국내 여성 직원 비율이 높은 기업은 유통 업종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주요 대기업의 업종별 남녀 직원 수 및 평균 급여 비교 조사’ 내용을 분석했다. 조사 대상 기업은 주요 15개 업종별로 매출 상위 10위 안에 포함되는 총 150개 대기업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50개 대기업 2020년 기준 전체 직원 수는 83만1096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남성 직원은 63만1424명, 여성은 19만9672명이었다. 전체 직원 중 남직원 비율이 76% 수준이라면 여직원은 24% 정도에 그쳤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여직원 비중은 극과 극을 달렸다. 롯데쇼핑과 이마트 등이 포함된 유통 업종은 여성 직원 비중이 53.9%나 차지했다. 유통 업종의 경우 여직원(3만9839명)이 남직원(3만4092명)보다 5700명 이상 많았다. 금융업도 49.2%로 여직원 비중이 50%에 육박했다. 이어 식품(43.5%), 운수(34.1%), 섬유(32.5%), 제약(30%) 순으로 여직원 비율이 30% 이상을 보였다.   이와 달리 철강업은 여직원 비율이 4.7% 수준에 불과했다. 조사 대상 철강 업체 매출 상위 10개 기업의 2020년 전체 직원 수는 4만1207명이었다. 이중 여성 직원은 1952명으로 2000명도 되지 않았다. 철강 업체에서 전체 직원 중 여직원 책상은 100개 중 5개 정도밖에 없었다는 얘기다. 자동차(5.5%)와 기계(6.1%) 업종도 10% 미만을 보였다. 이외 건설(11.2%), 가스(12.7%), 전기(16.9%) 순으로 여성 인력 비중이 10%대 수준을 보였다.     ━   여직원 비율 높은 기업, 1위는 롯데쇼핑     남직원 대비 여직원 비중이 절반을 넘는 곳은 150곳 중 14곳으로 파악됐다. 여성 인력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롯데쇼핑’이었다. 이 회사의 2020년 기준 전체 직원은 2만2791명이다. 이중 여성 인력은 1만5439명으로 67.7%를 차지했다.     이어서 ‘아모레퍼시픽’은 전체 직원 5830명 중 여성이 66.9%(3903명)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식품 업체 동원F&B(63.4%)를 비롯해 오뚜기(63.2%), 이마트(62.5%), 메리츠화재(61.6%) 등도 여직원 비중이 60%대로 비교적 높은 편에 속했다.     이외 농심(58.5%), DB손해보험(57.3%), 대상(55%), 기업은행(54.5%), 일신방직(53.8%), LG생활건강(53.2%), 전방(51.6%), GS리테일(51.3%) 등도 여성 인력이 50%를 상회하며 대표적인 여성 고용 우수 기업으로 꼽혔다.   반면 여성 직원 비중이 5% 미만인 곳은 15곳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도 자동차 업체에 속하는 ‘성우하이텍’은 전체 직원 1706명 중 여성은 47명으로 2.75%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 대상 업체 중 여성 인력 비중이 가장 낮았다. ‘한온시스템’도 전체 직원 2194명 중 여직원은 61명으로 2.78%로 성우하이텍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여성 인력 비중이 타기업에 비해 적었다.     여기에 현대위아(2.88%), 덕양산업(2.95%)도 여직원 비중이 2%대로 하위권을 맴돌았다. 3%대인 곳도 SNT모티브(3.03%), 세아베스틸(3.29%), 현대제철(3.51%), 기아(3.83%), 대동공업(3.96%) 등이 속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아모레 여직원 비율 롯데쇼핑 동원F&B 한국CXO연구소

2022-03-07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