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보조금 받는 현대차 '아이오닉 6'… 5200만원부터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브랜드의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 6가 공식 출시를 앞두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현대차는 22일 아이오닉 6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전국 현대차 지점과 대리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지난달 ‘2022 부산 국제모터쇼’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아이오닉 6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라인업이자 기존 SUV 위주였던 전기차의 틀을 깨는 스트림라이너 유형의 모델이다.   아이오닉 6는 ▶6.2km/kWh의 세계 최고 수준 전기소비효율(18인치 휠, 스탠다드 2WD 기준) ▶산업부 인증 기준 524km에 달하는 넉넉한 1회충전 주행가능거리(18인치 휠, 롱레인지 2WD 기준)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기저항계수 0.21 ▶매끈한 유선형 외장 디자인과 사용자 중심으로 최적화된 안락한 실내공간 ▶차와 사람이 교감하는 다채로운 라이팅 기술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최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을 기반으로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할 모델로 평가된다.   53.0kWh 배터리가 장착된 스탠다드(기본형)와 77.4kWh 배터리가 탑재된 롱레인지(항속형) 두 가지 모델로 판매되며, 롱레인지는 74kW 전륜모터가 추가된 HTRAC(사륜구동) 옵션 선택이 가능하다. HTRAC을 선택하면 최대 239kW 출력과 605Nm 토크를 기반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5.1초만에 주파하는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실내 V2L ▶EV 성능 튠업 기술 ▶전방 충돌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배터리 히팅 시스템 ▶히트 펌프 ▶전기차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e-ASD)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2 ▶지능형 헤드램프(IFS) ▶인터랙티브 픽셀 라이트 등이 탑재된다.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스탠다드 모델 ▶익스클루시브 5200만원, 롱레인지 모델 ▶익스클루시브 5605만원 ▶익스클루시브+(플러스) 5845만원 ▶프레스티지 6135만원 ▶E-LITE 2WD 5260만원이다.   현대차는 9월 중순까지 다양한 거점을 순회하며 전국 각지의 고객들을 찾아가 아이오닉 6의 뛰어난 상품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6는 유선형의 스트림라인 실루엣을 기반으로 달성한 세계 최고 수준의 전비와 현대차 최초로 탑재되는 다양한 기능을 앞세워 전동화 시대의 한 차원 높은 이동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현대차 아이오닉 6 전기차 배터리 전기차 EV BEV 아이오닉 보조금

2022-08-22

한국GM 도입 검토 중…블레이저 EV 내년 북미 출시

      한국지엠(GM)이 국내 도입을 검토 중인 쉐보레 블레이저 EV가 북미 시장에 공개됐다. 2023년 여름 북미 시장에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19일 쉐보레는 제너럴 모터스(GM)의 전-전동화 전략 일환으로 '2024 쉐보레 블레이저 EV(Blazer EV)'를 북미 시장에 공개했다. 쉐보레는 블레이저 EV를 통해 고객들의 전기차 접근성을 높이고, 중형 전기 크로스오버 세그먼트에서의 경쟁을 본격화한다.   이날 공개된 2024 쉐보레 블레이저 EV는 GM의 얼티엄(Ultium)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가솔린 모델인 2018 블레이저의 디자인을 계승함과 동시에 카마로와 콜벳의 퍼포먼스에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블레이저 EV는 완충 시 최대 320마일(515km, GM 자체 인증 기준)을 달릴 수 있다. 가정용 11.5kW 온보드 AC 충전 모듈 및 최대 190kW의 고속 DC 충전 시스템을 제공하며, 약 10분 충전으로 최대 78마일(약 126km)을 주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실내의 17.7인치 대형 컬러 터치 스크린은 대시보드 중간에 위치해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커맨드 센터 역할을 한다. 운전석 계기판의 11인치 컬러 드라이버 인포메이션 센터는 중앙 터치 스크린을 보완한다.   트림은 1LT, 2LT, RS 및 쉐보레 최초의 전기차 퍼포먼스 모델 SS(Super Sports)로 구성된다. 완전히 새로워진 보디 아키텍처를 바탕으로 다양한 주행거리 옵션과 구동 시스템(전륜, 후륜, 4륜구동)도 지원한다. 이외에 경찰용 특수판매 모델인 PPV(Police Pursuit Vehicle) 제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SS 모델은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제공한다. 최대출력 557마력, 최대토크 648lb-ft(89.6kgf·m)에 달하는 퍼포먼스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 4초 이내에 0~60마일(약 97㎞/h)에 도달할 수 있는 WOW(Wide Open Watts) 모드도 제공된다.   이외에도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술인 '슈퍼 크루즈'와 후진 자동 제동 및 첨단 주차보조 시스템 등 GM의 첨단 기술이 대거 탑재된다.    스캇 벨(Scott Bell) 쉐보레 부사장은 "블레이저 EV는 다양한 옵션과 직관적 기술로 전기 SUV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쉐보레는 매우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세그먼트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 가을에 출시되는 실버라도 EV와 2023년 가을 출시 예정인 이쿼녹스 EV 등을 통해 쉐보레는 탄소배출 제로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이를 위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레이저 EV는 2023년 여름 북미 시장에 2LT 및 RS 트림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각 트림별 가격은 4만7595달러 및 5만1995달러부터 시작된다. 2023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SS 모델의 시작 가격은 6만5995달러다. 1LT 및 PPV 관용차 모델은 2024년 1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1LT 모델의 가격은 4만4995달러부터 시작한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쉐보레 한국GM 지엠 GM 한국지엠 블레이저 EV GM 전동화 전략 2023년 북미 출시 4만4995달러부터

2022-07-20

현대차, 아이오닉6 디자인 스케치 공개…"바람 저항 최소화"

    현대자동차가 올해 하반기 국내 공식 출시 예정인 '아이오닉 6(IONIQ 6, 아이오닉 식스)'의 디자인 콘셉트 스케치를 21일 공개했다.   아이오닉 6는 2020년 3월 공개된 전기차 콘셉트카 '프로페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모델이다. 현대차 측은 "이날 공개된 아이오닉 6의 디자인 콘셉트 스케치를 통해 현대차가 선보일 전동화 시대의 새로운 유선형 타이폴로지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의 조형적 뿌리와 그 진화 과정을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의 디자인을 의미하는 단어다. 감성적이면서도 효율성을 극대화한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유형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 6에 스트림라이너 형태를 구현해 심미적 아름다움과 기능적 효율성을 합치시킴으로써 감성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공력 성능을 확보했으며, 여유로운 공간성까지 놓치지 않았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기반으로 다듬어진 전고 대비 긴 휠 베이스는 아이오닉 6의 낮고 넓은 독특한 비율과 함께 고객 중심적인 실내를 완성시킨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선형은 인류의 기술적 성취 덕분에 구현 가능한 형태이면서 자연 법칙에 순응하는 형상으로, 또 하나의 기술 진보의 산물이자 친환경으로 대표되는 전기차에 이를 접목시켰다"며 "아이오닉 6는 유선형을 한층 진화된 의미로 재정의해 탄생시킨 모델로 곡선의 아름다움을 바탕으로 전동화 시대 자동차 디자인의 새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23일부터 순차적으로 아이오닉 6의 부분별 디자인 티저 이미지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달 말에는 완전한 모습의 차량 이미지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현대차 아이오닉 6 프로페시 EV 전기차 아이오닉 하반기 출시 스트림라이너 유선형 디자인 UFO 1642호(20220704)

2022-06-21

폭스바겐·아우디 다 이긴 '이 차'…국내선 볼 수 없는 이유?

    국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이 글로벌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지만, 내수 시장에서는 판매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 보조금 혜택이 사라진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판매된 PHEV는 0대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차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과 상반된다.    올해 1~5월 국내 친환경차(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57.6% 늘어난 12만1097대로 집계됐다. 이 기간 하이브리드(HEV) 모델은 전년 동기 대비 35.6% 늘어난 7만4431대가 판매됐다. 순수전기차(BEV)는 133.8% 늘어난 4만2688대가 팔렸다. 수소전기차(FCEV)도 전년 대비 8.5% 늘어난 3978대가 판매됐다.   국산 PHEV 모델의 상품성이 부족한 것은 아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꾸준히 호평을 받고 있다. 기아의 스포티지 PHEV는 최근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와 '아우토빌트(Auto Bild)'가 실시한 PHEV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됐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후석 공간이 넉넉해 편안하고 다양하게 분할 가능한 시트를 통해 짐을 싣기에도 편리하다"며 "고급 사양을 대거 탑재한 점도 눈에 띈다"고 평가했다. 아우토빌트는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의 상호 작용이 모두 매끄럽고 조향감이 부드럽다"고 평했다.   현대차의 투싼 PHEV도 지난해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들이 진행한 비교 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은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오펠 그랜드랜드 등과의 비교 평가에서 투싼 PHEV를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했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아우디 Q3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투싼 PHEV의 상품성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업계에서는 국산 PHEV가 내수 시장에서 사라진 이유로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폐지'를 꼽는다. 환경부는 지난해 PHEV 보조금을 폐지했다.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집중하기 위함이다. 이와 맞물려 완성차업계는 PHEV 내수 판매를 중단했다. 현재는 수출에만 집중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PHEV는 올해 1분기 기준 약 9%의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유럽 친환경차 시장에서 중요하다"며 "제조사 입장에서는 내수보다 수출을 통해 확보하는 수익성이 크기 때문에 시장별 상황을 고려해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에 지원되던 보조금 혜택이 사라지면서 PHEV의 국내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현대차 기아 투싼PHEV 스포티지PHEV 친환경차 PHEV 0대 수소전기차 순수전기차 하이브리드 HEV EV

2022-06-21

현대·기아 이어 GM까지...NFT 시장 뛰어든다

      현대자동차와 기아, 한국GM 등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대체 불가 토큰(NFT)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고객들에게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최근 NFT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이날 한국GM은 쉐보레(Chevrolet) 브랜드의 초대형 SUV '타호(TAHOE)'를 디지털 아트 작품으로 재탄생시킨 NFT 10종 발행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타호 NFT 프로젝트에는 일러스트레이터 최환욱 작가와 이천성 모션 아트 작가가 참여했다.   최환욱 작가는 볼드하고 강인한 타호의 느낌을 살린 'Legacy', 'Discover', 'Meteor', 'Vision', 'Masterpiece' 등 총 5가지 작품을 선보인다. 대표작인 'Legacy'는 1935년 서버번부터 시작된 타호의 역사를 현세대 타호와 물에 비친듯한 구도로 표현한 작품이다. 최환욱 작가는 "타호의 섬세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평소 추구하는 작품 스타일과 비슷하다고 느껴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천성 작가는 역동적이고 거대한 타호의 모습을 표현한 'Castle', 'Mastery', 'Space', 'Giant', 'Gemstone' 등 총 5가지 작품을 내놓는다. 대표작인 'Castle'은 타호의 응축되고 깊이 있는 힘을 증기기관처럼 힘있게 움직이는 로고 구조물로 형상화한 작품이다. 이천성 작가는 "압도하는 거대한 크기의 타호 내부에서 자유로운 우주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직접 경험한 타호의 느낌을 살린 아트 작품을 NFT로 만들 수 있어 흥미로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국내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먼저 NFT 시장에 뛰어든 것은 기아다. 기아는 지난 3월 자사 전기차 라인업(EV6, 콘셉트 EV9, 니로 EV)을 활용해 제작한 NFT 작품을 판매했다. '기아 EV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제작된 총 6종의 NFT는 판매 개시 15초 만에 완판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현대차는 지난 4월 NFT 시장 진입을 선포하며 전용 글로벌 커뮤니티 구축에 나섰다. 당월 20일 판매 개시한 '현대X메타콩즈 콜라보레이션 NFT'는 많은 관심을 받으며 완판됐다. 이달에도 현대차는 메타모빌리티 비전을 담은 이더리움 기반 별똥별 NFT 판매에 나섰다.   현대차 측은 "앞으로도 NFT 프로젝트를 확장하며 현대 NFT 구매자에게 지속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커뮤니티를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완 기자 lee.jiwan1@joongang.co.kr현대 기아 기아 ev 아트 작품 GM 한국GM 쉐보레 NFT 대체 불가 토큰

2022-05-19

"가상인간도 탔다"…쉐보레, 로지와 볼트 EUV 광고 협업

      한국지엠의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는 2022년형 볼트 EV와 볼트 EUV 고객 인도를 앞두고 버추얼(가상) 인플루언서 로지와 협업한 광고 영상을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로지와 광고 협업을 진행한 것은 쉐보레가 처음이다. 로지는 지난 2020년 데뷔한 가상 인간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12만 명이 넘는 인플루언서로 불린다.     쉐보레 측은 “전기차 대중화를 가속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GM의 ‘EVerybody In’ 캠페인이 가상 인간까지 포용할 수 있으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를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로지와의 협업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로지와 여러 분야의 인플루언서가 등장해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볼트 EV와 볼트 EUV를 다양하게 활용한다. 패션모델 진정선이 반려견과 함께 여행을 떠나며 볼트 EV의 주행 정숙성과 주행 거리를 강조하는 등 모습이 담겼다.    쉐보레의 2022년형 볼트 EV와 볼트 EUV는 각각 414㎞, 403㎞의 주행거리를 갖춘 순수전기차다. 올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쉐보레는 오는 3월 중순부터 볼트EV와 볼트EUV의 새로운 광고를 비롯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으로 본격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한다.  임수빈 기자 im.subin@joongang.co.kr가상인간 협업 광고 협업 볼트 ev 볼트 euv 로지 AI 쉐보레 볼트 전기차

2022-02-28

“친환경차 타고 태양광 발전하며 온실가스 줄여요”

방경만 KT&G 부사장(오른쪽)이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선언식 후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KT&G] 세계 5위 담배제조사 KT&G가 기후위기 대응에 나섰다. 기후위기 대응을 통한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ESG는 친환경·포용·공정경제라는 명목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판단하는 투자 지표로 꼽힌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담배회사라 해도 ESG 평가 결과가 낮으면 투자도 받을 수 없다”면서 “특히 기후위기가 심화하면서 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은 ESG 경영의 필수로 떠올랐다”고 말했다.   KT&G는 우선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하기 위해 1200여대 업무용 차량을 친환경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4월 14일 열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제2차 선언식에 참여, K-EV100 이행을 선언했다. K-EV100은 민간 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무공해 차량으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환경부 주관 프로젝트다. KT&G 관계자는 “K-EV100 이행을 통해 2030년까지 기후위기 주범인 온실가스 총 2만t을 감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담배제조 공장의 온실가스 감축 체계도 구축했다. KT&G는 전국 5개 공장(신탄진, 광주, 영주, 천안, 김천)에 최대전력 감시 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사용 효율화와 온실가스 배출 관리 체계를 갖췄다. 특히 신탄진공장과 영주공장에는 총 최대 전력 1715㎾급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 공장 가동에 쓰이는 전기를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해 사용하고 있다. 2022년부터는 광주공장에서도 최대 전력 500㎾급 태양광 설비를 설치, 총 2215㎾의 전력을 생산·사용한다는 계획이다.   KT&G는 기후위기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전담 조직인 에너지환경기술팀도 신설했다. 환경분야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목적에서다. 에너지환경기술팀은 특히 기후변화 대응을 1순위 목표로 원료 재배와 구매에서부터 제조·소비·폐기에 이르는 밸류체인(Value Chain) 전반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공장 내 태양광 설비 구축도 에너지환경기술팀 손을 거쳤다. 최근에는 빗물 취수방식 도입, 환경친화적 제품 설계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한편 KT&G는 기후위기 대응 외에도 ESG 경영의 주요 지표인 사회책임 확대와 지배구조 개선에 힘을 쏟고 있다. 국내 잎담배 농가의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위해 잎담배를 전량 구매하는가 하면 2019년 지배구조위원회를 신설, 이사회 중심 지배구조를 구축했다. KT&G 관계자는 “기후위기 대응 친환경 경영을 필두로 내실 있는 ESG 경영을 위해 체계적이고 고도화된 ESG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ESG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동주 기자 bae.dongju@joongang.co.kr

2021-05-07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