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폭스바겐 ID.4, 출시 2주 만에 수입 전기차 1위 등극

    폭스바겐코리아의 첫 번째 순수 전기 SUV ID.4가 출시 2주 만에 수입 전기차 1위 모델로 등극했다. 경쟁력 있는 주행거리와 국고 보조금을 통한 합리적 가격 그리고 대거 탑재된 첨단 사양 등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6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폭스바겐 ID.4는 지난달 총 667대 팔리며 수입 전기차 판매 1위(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 기준)에 올랐다. 지난달 15일 국내 공식 출시된 지 약 2주 만의 성과다. 폭스바겐 ID.4는 지난달 전체 수입차 판매 순위에서도 BMW 520(926대), 메르세데스-벤츠 E 250(867대)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ID.4는 폭스바겐이 한국 시장에 선보인 첫 번째 순수 전기 SUV다. 폭스바겐코리아의 ‘접근 가능한 프리미엄(Accessible Premium)’ 전략을 전기차 시장으로 확대하는 핵심 모델이기도 하다. 해당 모델은 1회 충전 시 405km(복합 기준)를 달릴 수 있다. 급속 충전 시에는 약 36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5490만원이며, 국고 보조금 651만원을 받을 수 있다.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폭스바겐 ID.4에는 국내 최초로 ‘이머전시 어시스트’가 추가 적용된 최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IQ. 드라이브’가 적용됐다. 이외에도 인터랙티브 라이팅 시스템 ‘IQ. 라이트’, 파노라마 글래스 선루프, 독립 공조 3존 클리마트로닉 자동 에어컨 다양한 사양이 포함됐다.   사샤 아스키지안(Sacha Askidjian)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ID.4의 이번 수입 베스트셀링 전기차 1위라는 결과는 폭스바겐코리아의 접근 가능한 프리미엄 전략이 전기차 시장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한국이 e-모빌리티 분야를 선도하는 국가 중 하나인 만큼, 폭스바겐코리아는 앞으로 국내 전기차 고객들의 니즈를 만족시키고 한국 e-모빌리티 시장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차근차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폭스바겐 전기차 전기차 1위 수입 전기차 ID.4

2022-10-06

“유럽 다음은 한국”… 폭스바겐, 순수 전기 SUV ‘ID.4’ 출시

    폭스바겐코리아가 사샤 아스키지안 사장 주도 하에 한국 시장에서의 전동화 라인업 구축에 속도를 낸다.   16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전날(15일) 한국 시장에 공식 출시한 ‘ID.4’는 이달 19일부터 순차적으로 고객들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ID.4는 폭스바겐코리아가 한국 시장에 선보이는 첫 번째 순수 전기 SUV다. 폭스바겐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를 기반으로 한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있는 세그먼트인 컴팩트 SUV에 속하는 ID.4는 브랜드의 중요 모멘텀인 e-모빌리티를 이끌 새로운 전략 모델이다.   82kWh의 고전압 배터리가 탑재된 ID.4는 1회 충전 시 최대 426km(복합 405km, 도심 426km, 고속 379km)를 달릴 수 있다. 충전 시스템의 경우 최대 충전 용량 135kW의 급속 충전 및 11kW의 완속 충전 시스템을 모두 지원한다. 급속 충전 시 약 36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강력하고 효율적인 PSM(Permanently excited Synchronous Motor) 기반의 구동 시스템이 탑재된 것도 특징이다. 이 전기모터 구동 시스템은 ID.4의 리어 액슬 바로 앞에 위치해 차량 바퀴에 동력을 공급한다. 최고출력은 150kW(204PS)이며 31.6kg.m(310Nm)의 최대토크를 출발 즉시 발휘한다. 최고속도는 16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8.5초 이내에 가속할 수 있다.   주행 모드는 두 가지가 제공된다. 운전자는 자신의 취향에 따라 계기반 우측에 위치한 컬럼식 기어 셀렉터를 통해 D(드라이브) 또는 B(브레이크)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두 가지 주행 모드 모두 코스팅 및 에너지 회생제동이 매우 매끄럽게 이뤄진다. 운전자는 일반적인 내연기관 차와 비슷한 주행 질감도 경험할 수 있다.   폭스바겐코리아 사샤 아스키지안(Sacha Askidjian) 사장은 “폭스바겐코리아가 e-모빌리티로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며 “브랜드의 첫 번째 순수 전기 SUV ID.4 출시를 시작으로 전동화 전략 또한 ‘차근차근’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를 비롯한 디젤, 가솔린 등 다양한 엔진 라인업을 바탕으로 ‘접근 가능한 프리미엄(Accessible Premium)’ 모델들을 제공한다는 우리의 전략에 변함이 없다”며 “ID.4 또한 접근 가능한 프리미엄의 전략 모델로서 한국 고객들에게 폭스바겐만이 전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차 경험과 가치들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폭스바겐 e-모빌리티 프로덕트 라인을 담당하고 있는 실케 바그쉬크 박사(Dr. Silke Bagschik)는 “한국은 전기차 부문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하고, e-모빌리티로의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국가 중 하나”라며 “이에 폭스바겐은 독일에서 생산된 ID.4를 유럽이 아닌 시장에서는 처음으로 한국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폭스바겐 ID.4의 가격은 5490만원이다. 국고보조금은 651만원이 지원된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폭스바겐 ID.4 사샤 아스키지안 사장 폭스바겐코리아 순수 전기차 국고보조금

2022-09-16

DS 오토모빌, ‘DS 4 트로카데로’ 출시… 운전자 보조 시스템 기본 탑재

          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프리미엄 해치백 ‘DS 4’의 엔트리 트림 ‘트로카데로(Trocadero)’를 공식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DS 4는 DS가 2014년 브랜드 독립 이후 글로벌 시장에 4번째로 내놓은 완전 변경 신차다. 국내에는 지난 7월 상위 트림인 리볼리가 먼저 소개됐다.   DS 4 트로카데로는 직렬 4기통의 1.5리터 블루 HDi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 조합으로 최고출력 131마력, 최대토크 30.6kmg의 힘을 낸다. 공차 중량은 1430kg으로 상위 트림 대비 45kg 더 가볍다. 연비는 리터당 복합 기준 16.5km, 도심 15.2km, 고속도로 18.6km 수준이다.   엔트리 트림임에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운전자 주의 알람 시스템, 교통 표지 인식 시스템, 전방 충돌 알람 시스템, 사각지대 충돌 알람 시스템,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후방 카메라 등이 기본 적용되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 판매 가격은 4460만원이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은 “지난 7월 한국 시장에 선보인 DS 4 리볼리 트림이 빼어난 디자인과 높은 상품성으로 큰 관심을 받은 만큼, 더욱 많은 소비자가 DS 4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구매 장벽을 낮춘 트로카데로 트림을 추가하게 됐다”며 “개선된 효율과 더욱 합리적인 가격 구성으로 경쟁력을 갖춘 DS 4를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DS 스텔란티스 DS 4 리볼리 트로카데로 디젤차 해치백

2022-08-30

전기차 쏟아진다… 하반기 주목할 신차는?

      電의 전쟁이다. 올해 하반기 한국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수입차의 공세가 본격화된다. 이 기간 국내 출시가 예고된 전기차 7종 중 5종이 수입차다. 수입차 브랜드가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은 한국 시장의 성장 가능성 때문이다. 전 세계적인 반도체 칩 부족으로 내연기관차 시장이 위축되는 상황에도 한국 전기차 시장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수입차의 공세에 대응하기 위한 국내 브랜드의 움직임도 포착된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조만간 새로운 전기차 2종을 선보일 계획이다.     ━   한국 시장 잡기 위한 수입차 신차 러시   지난해 세자릿수(115%)의 성장세를 보인 한국 전기차 시장은 올해도 이 같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7월 누적 기준 한국 시장의 전기차 신규 등록 대수는 8만4610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4만7492대)와 비교해 78.2% 늘어난 수치다.   여기에 한국 수입 전기차 시장을 꽉 잡고 있는 테슬라가 최근 주춤하고 있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테슬라의 올해 1~7월 국내 신규 등록 대수는 전년 동기(1만1651대) 대비 58% 감소한 6746대로 집계됐다. 지난달에는 신규 등록 대수가 단 한 대도 없었다. 성장하는 시장에 막강한 경쟁자인 테슬라가 주춤하자 그동안 소극적이던 수입차 브랜드들이 공격적인 신차 출시로 점유율 확보를 노리는 모양새다.   폭스바겐은 유럽 전기 SUV 시장을 이끌고 있는 콤팩트 SUV ID.4의 국내 출시를 준비 중이다. 그동안 디젤차 판매 비중이 높았던 폭스바겐은 국내 첫 전기차를 시작으로 파워트레인 다양화에 속도를 낸다. ID.4는 폭스바겐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 기반의 두 번째 순수 전기차다. 77kWh 용량의 배터리로 1회 충전 시 최대 522km(WLTP 기준)를 달릴 수 있다. 8년, 16만km 주행 후에도 최초 용량의 70%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형차임에도 2765mm에 달하는 휠베이스로 안락한 실내공간을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그동안 e-트론, GT 등 럭셔리 전기차에 집중해온 아우디는 6000만 원대 전기차로 승부수를 띄운다. 아우디 최초의 콤팩트 전기 SUV인 Q4 e-트론과 Q4 e-트론 스포트백이 국내 데뷔를 앞두고 있다. 82.4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 Q4 e-트론은 1회 충전 시 최대 368km, Q4 e-트론 스포트백은 357km를 달릴 수 있다. ID.4와 마찬가지로 소형차로 분류되지만 2764mm의 휠베이스로 넉넉한 실내를 제공한다. 국내 데뷔는 이르면 이달, 늦어도 다음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Q4 e-트론 스포트백의 경우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리스트에도 등록된 상태다. 환경부의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아우디 Q4 e-트론 스포트백 구매 시 받을 수 있는 289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최근 EQA, EQB 등 진입장벽이 낮은 전기차에 집중해온 메르세데스-벤츠는 E클래스 기반의 럭셔리 전기 세단 EQE를 10월 중 국내 출시할 계획이다. 90.6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 EQE는 1회 충전 시 최대 654km(WLTP 기준)를 달릴 수 있다. 전·후륜 전기 모터 장착으로 최고출력 288마력, 최대토크 54.0kg·m의 힘을 낸다. 럭셔리 전기차 EQS를 통해 선보인 MBUX 하이퍼 스크린으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선사한다. 휠베이스는 3120mm로 럭셔리 세단에 걸맞은 실내공간을 갖췄다.   BMW는 럭셔리 세단인 7시리즈 기반의 전기 세단 i7을 국내 출시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앞서 국내 출시한 럭셔리 세단 EQS와 동급으로 분류된다. 지난달 열린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처음으로 국내 공개됐다. 101.7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 i7은 1회 충전 시 최대 625km(WLTP 기준)를 달릴 수 있다. 3215mm에 달하는 휠베이스와 31.3인치 시어터 스크린, 바워스 & 윌킨스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이 조합돼 마치 영화관 같은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   수입차 공세에 대응하는 국산차    수입차의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국산차 역시 새로운 전기차를 하반기 출시한다. 출시 예정 신차는 2종으로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각각 1종씩 선보일 계획이다. 모두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의 신차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두 번째 모델인 중형 세단 아이오닉 6를 9월 국내 출시할 예정이다. 지난달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처음으로 실물이 공개됐다. 77.4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 레인지와 53.0kWh 배터리의 스탠다드 등 두 가지 모델로 구성된다. 1회 충전 시 최대 524km(18인치,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 기준)를 달릴 수 있다. 전기소비효율(전비)은 6.2km/kWh(18인치, 스탠다드 후륜구동 모델, 산업부 인증수치 기준)다. 현존하는 전용 전기차 중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오닉 6의 휠베이스는 2950mm 수준이다.   기아도 이르면 9월 중으로 첫 번째 전용 전기차 준중형 SUV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를 국내 출시한다. 77.4kWh 배터리가 탑재되는 EV6 GT는 1회 충전 시 424km(WLTP 기준)를 달릴 수 있다. 430kW 수준의 듀얼 모터를 통해 최고출력 584마력, 최대토크 75.5kgf·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2900mm의 휠베이스는 넉넉한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전기차 신차 하반기 신차 아이오닉 6 EV6 GT 아우디 폭스바겐 메르세데스-벤츠 BMW 현대차 기아 i7 EQE ID.4 Q4 e-트론 1648호(20220815)

2022-08-16

[文 대통령 특별연설 ②경기 회복] “4% 이상 성장에 역량 총동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뒤 질의 할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위기에서 탈출하는데 그치지 않고,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만드는데 전력을 다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4%대로 상향 조정했다. 수출 실적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소비가 살아나는 등 경제 전반에서 나타나고 있는 회복 분위기를 반영한 조치다. 4%대 성장률은 2010년 6.8%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우리 경제가 4%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정부 역량을 총동원하고 민간의 활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로 3.2%를 제시했으나 1분기 성장률(속보치)이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는 1.6%(전 분기 대비)를 기록하면서 목표치를 3% 중후반으로 높여 언급해왔다.       ━   “모든 경제지표가 견고한 회복 흐름 보여”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이미 지난 1분기에 코로나 위기 전 수준을 회복했다”며 “가계와 기업, 정부가 혼연일체가 돼 이룩한 국가적 성취이자 국민적 자부심”이라고 자평했다. 특히 그는 “모든 경제지표가 견고한 회복의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며 “4월까지 수출 실적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하고 있고, 설비투자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경제는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4월 27일 한국은행은 지난해 3분기 실질 GDP가 전 분기 대비 2.1%로 증가 전환한 뒤 4분기에는 1.2%, 올해 1분기엔 1.6%로 3개월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발표했다. 한국은행은 올 1분기 실질 GDP가 오른 배경을 두고 "건설투자와 수출의 증가폭이 축소됐지만 민간소비·정부소비·설비투자가 증가로 전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수출은 그야말로 활황이다. 지난 4월 수출은 511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 늘었다. 이는 10년 3개월 만의 최대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대 중후반 수준의 성장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지난 3월 국제통화기금(IMF)은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6%로 상향 조정했고, 골드만삭스 등 글로벌 투자은행(IB) 7개사의 평균 전망치(4월)도 3.9%로 높아졌다.  분기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이코노미스트   문 대통령은 4% 성장 목표를 위해 ‘적극적 확장 재정’을 통한 과감한 소비 진작책과 내수 부양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선제적인 기업투자를 적극 지원하고, 특히 수출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목표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에 대한민국 건국 이후 최대 규모인 160조원 투입을 결정한 바 있다.     ━   “일자리 투자 통해 고용지표 개선할 것”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자리 투자를 강조했다. 수출·내수 등 전반적인 경제 지표가 개선되고 있지만 유독 고용 지표만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예산을 신속히 집행하면서 추가적인 재정투입도 필요하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일자리 투자를 통해 고용률을 개선하고 내수를 진작하겠다는 복안이다.     문 대통령은 또 완전한 경제 회복의 종착점으로 코로나19 격차와 불평등을 해소를 꼽았다. 코로나19로 승자가 되는 업종과 기업이 있는 반면 소상공인·자영업자가 큰 타격을 입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코로나로 큰 타격을 받은 업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면서 “고용보험 적용 확대,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안착을 통해 고용안전망을 보다 튼튼히 하겠다”고 말했다.   배동주 기자 bae.dongju@joongang.co.kr  

2021-05-10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