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GOS 논란에 고개 숙인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심려 끼쳐 송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인 한종희 DX(Device eXperience) 부문장이 16일 최근 불거진 갤럭시S22 게임 최적화 서비스(GOS) 논란에 대해 “주주와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했다.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경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해당 논란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고객 여러분 마음을 처음부터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전했다.     한 부회장은 “GOS는 게임들의 다양한 특성을 반영해 스마트폰 성능을 최적화하는 의도로 기획했다”며 “고사양 게임은 장시간 일관성 있는 성능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게임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한 적정 한도까지 중앙처리장치(CPU)·그래픽처리장치(GPU)의 성능을 제한해 발열은 최소화하고 대신 일관성 있는 성능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최상의 성능을 원한다는 고객 목소리가 많아 이를 반영해 사용자에게 선택권을 주는 방향으로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해 배포했다”며 “앞으로 고객의 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이런 이슈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고 고객 경험을 최우선으로 해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용자에 선택권을 부여함으로써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고객 불만 사항 개선을 위해 성능 제한을 풀더라도 온도 제어 알고리즘으로 안전을 확보할 예정”이라며 “단말 정책을 변경하더라도 사용자 안전에는 문제가 없도록 발열 방지 기능은 지속 적용된다”고 답했다.    한 부회장은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대책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저희가 GOS에 대해 사죄도 했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했다”며 “회사가 성장하고 저희 제품이 많이 팔리는 데 지장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S22 시리즈에 의무 탑재된 GOS 관련 문제로 소비자들의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GOS는 고사양 게임 등을 실행할 때 그래픽과 해상도 등 스마트폰 사양을 자동으로 낮추는 역할을 수행한다. 게임 실행 시 스마트폰 발열을 막고, 배터리 소모를 줄이기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2 이전 갤럭시 스마트폰에도 GOS를 탑재했지만, 기존 모델에선 GOS를 비활성화할 수 있는 방법이 있었다. 그러나 S22 시리즈부터는 GOS 탑재가 의무화돼 우회로를 통해도 GOS 가동 중지나 삭제가 불가능해졌다. 이에 이용자의 선택권을 박탈한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사건을 계기로 삼성전자의 표시광고법 위반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수빈 기자 im.subin@joongang.co.kr삼성전자 한종희 한종희 부회장 한종희 dx 스마트폰 성능 갤럭시 S22 주주총회 DX 삼성전자 주주총회 GOS 스마트폰 CEO 업앤다운

2022-03-1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