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브랜드 첫 SUV 온다…'폴스타 3' 10월 최초 공개

    스웨덴의 고성능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브랜드 최초의 SUV '폴스타 3(Polestar 3)'를 오는 10월 공개한다. 고성능 대형 전기 SUV 폴스타 3를 통해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이는 SUV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8일 폴스타코리아에 따르면 폴스타 3는 듀얼모터와 대형 배터리가 탑재될 예정이다.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식(WLTP) 기준으로 600㎞ 이상의 주행거리 인증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폴스타는 "동급 최고 수준의 라이다(LiDAR) 센서와 AI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 엔비디아(NVIDIA)의 중앙 집중식 컴퓨팅 기술 탑재를 통해 진보된 고속도로 자율주행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폴스타 3는 올해 10월 새로운 영상과 이미지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일부 시장에서는 공개 당일부터 폴스타 3의 고객 주문이 시작된다. 폴스타 3의 생산은 2023년부터 시작되며, 미국과 중국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토마스 잉엔라트(Thomas Ingenlath) 폴스타 CEO는 "폴스타 3는 전동화 시대에 걸맞은 프리미엄 대형 전기 SUV"라며 "이를 통해 폴스타의 디자인 정체성은 보다 강렬하고 개성 있게 진화됐으며, '스포츠(Sport)성'을 SUV에 반영해 폴스타의 핵심 가치인 '퍼포먼스'에 더욱 충실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폴스타 3는 폴스타의 성장궤도를 높이고 다음 단계로 안내할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폴스타는 자사 최초의 대형 전기 퍼포먼스 SUV 폴스타 3를 시작으로 향후 3년간 매년 신차를 출시하고 2023년 말까지 30개 이상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등 2025년까지 누적 29만 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이지완 기자 lee.jiwan1@joongang.co.kr폴스타 전기SUV 폴스타 3 Polestar 스웨덴 브랜드 최초 SUV 폴스타코리아

2022-06-08

한국말 알아듣는 초거대 AI 등장…카카오브레인, ‘KoGPT’ 공개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이 한국어 특화 AI 언어모델 ‘KoGPT’를 글로벌 최대 오픈소스 커뮤니티인 깃허브(github)에 공개했다. KoGPT는 초거대 AI인 ‘GPT-3’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OpenAI가 만든 언어모델 GPT-3는 인간과 AI가 자연어 기반으로 소통할 수 있는 AI 모델로, 딥러닝의 한계를 끌어올려 차세대 AI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기술이다.   KoGPT는 GPT-3 모델의 한국어 특화 버전이다. 60억개의 매개변수와 2000억개 토큰(token·자연어 데이터를 나누는 단위)의 한국어 데이터를 바탕으로 구축했다. 한국어를 사전적, 문맥적으로 이해하고 이용자가 원하는 결과 값을 보여 준다. 가령 문장의 긍정과 부정을 판단하고, 긴 문장 한줄로 요약할 수 있다. 문장을 추론해 결론을 예측하고, 질문의 문맥을 이해해 답변하는 등 다양한 언어 관련 과제를 수행할 수 있다. 맥락에 따라 자동으로 글쓰기가 가능하기 때문에 상품 소개글 작성, 감정 분석, 기계 독해, 기계 번역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카카오브레인은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 모델도 준비해 오픈소스화한다. 베트남어, 말레이시아어 등 동남아시아 언어도 모델도 개발해 더 많은 지역에서 AI 기술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GPT는 대규모 데이터를 다루기 때문에 높은 수준의 리소스와 투자가 필요한데, 이를 오픈소스로 개방해 일반 대학이나 스타트업 등의 기술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혁신 기술을 공유하고 국내 IT 기술 발전과 연구 활성화에 기여해 사회 문제를 같이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다린 기자 kim.darin@joongang.co.kr카카오브레인 한국말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KoGPT GPT-3 AI언어모델

2021-11-1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