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르노코리아 CEO "한국 고객들이 사랑하는 차 만들겠다"

      취임 4개월.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자동차 대표(CEO)가 미래를 위한 기업의 생존 전략을 공개했다.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끈 그는 한국 시장에 특화된 친환경차를 개발해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 경쟁력 있는 신차로 내수 시장에서 점유율 10%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7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르노코리아자동차 중앙연구소에서 드블레즈 CEO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올해 나이 49세의 젊은 CEO다. 그는 지난 3월부터 르노코리아자동차(당시 르노삼성자동차)를 이끌고 있다. 프랑스, 브라질, 중국 등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이끌며 다양한 경험을 쌓은 신차 개발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브라질, 중국 등을 거치며 얻은 세 가지 교훈을 언급하며 인터뷰 시작을 알렸다. 프로젝트 성공을 위한 세 가지 포인트는 ▶큰 돌파구를 통해 큰 기회를 잡는다 ▶인적 자원과 역량 확보의 중요성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정신 등이다.   드블레즈 CEO는 “브라질에서 수석차량엔지니어로 일할 당시(2008년)는 리먼 브라더스 사태 직후였다”며 “고비용에 소비 여력이 없는 브라질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좋은 품질의 차를 제공하는 현지화 작업은 매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뉴 더스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며 “더스터 차량 하나로 시장점유율을 2% 이상 끌어올렸다”고 덧붙였다. 5년 전에는 가성비를 갖춘 전기차를 개발해 중국, 유럽에 공급하자는 계획도 세웠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르노, 닛산, 동펑 2개 브랜드의 신차를 선보였다. 당시 출시된 모델은 현재까지 유럽 등에서 꾸준히 판매되고 있는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다양한 성공을 경험한 그는 길리그룹과의 파트너십이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지난 5월 중국 길리그룹 산하의 길리 오토모빌 홀딩스는 증자를 통해 르노코리아자동차 지분 34.02%에 참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드블레즈 CEO는 “르노코리아자동차와 길리의 파트너십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이후 20년 만에 제 3의 파트너와 조인하는 것”이라며 “이는 업무 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길리를 선택한 것은 기술력이 워낙 탁월하기 때문이다. E-아키텍처, 파워트레인 등 다양하다”며 “한국 고객들이 사랑하는 차를 만들겠다. 이번 파트너십은 큰 기회이자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직 증자가 완료되지 않아 길리 측이 공식적으로 르노코리아자동차의 주주가 된 것은 아니다. 빠르면 수주, 늦어도 수개월 내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는 게 드블레즈 CEO의 설명이다. 그는 “르노그룹이 글로벌 전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무적 지원이 필요했다”며 “그래서 우리는 증자를 결정하게 됐고, 르노와 삼성카드에서 공개적으로 증자를 진행해 새로운 주식을 발행하는 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 비율은 20% 정도로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와중에 길리에서 증자에 조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회사의 가치는 기존 100에서 120으로 증가하게 되는 것”이라며 “운영과 관리는 모두 르노에서 책임을 진다. 르노-길리 파트너십은 기술 협약과 재무적 파트너십이라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인적 자원 및 역량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드블레즈 CEO는 “지난 2년간 르노삼성자동차는 어려움을 겪었다”며 “역량이 부족했던 것 같고, 회복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르노코리아자동차에는 약 4000명의 인력이 있는데, 탄탄한 토대가 있다는 얘기”라며 “물론 경쟁력을 상실한 것도 사실이다. 새로운 피를 수혈하기 위해 앞으로 몇 달간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주에는 러시아에서 근무하던 터키 출신 임원을 프로젝트 총괄 선임으로 채용하기도 했다. 한국인 신규 채용도 전 부문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정신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드블레즈 CEO는 “실패는 언제나 가능하다. 실패가 있기에 게임이 재미있다”며 “미래는 우리 손에 달렸다”고 말했다.   앞으로 르노코리아자동차는 3개의 큰 플레이어와 함께 한다. 르노, 닛산, 길리다. 드블레즈 CEO는 “우리는 현대차와 기아의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직접 경쟁이 아닌 완전히 색다른 방식으로 우리도 괜찮을 수 있음을 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하이브리드차를 생산한 후 전기차로 넘어가겠다”며 “우리가 갖고 있는 역사적 가치, 신뢰할 수 있는 좋은 품질의 메이드인 코리아차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드블레즈 CEO는 한국 제조업 분야의 특수한 노사관계에 대해서도 인지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업무 시간의 30% 정도는 노조와의 관계 문제에 할애하고 있다”며 “부임할 때 노사관계가 중요한 핵심 의제임을 이미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도 알고 왔다. 다만 과거는 늘 과거일 뿐”이라며 “새롭게 재정립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노조와의 관계를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적은 내부에 있는 것이 아님을 강조하며 현대차 및 기아와 싸울 준비를 임직원 모두가 함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유럽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XM3 하이브리드 모델(XM3 E-Tech)은 오는 10월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유럽 대비 한국 출시는 상대적으로 늦은 편이다. 드블레즈 CEO는 “한국에서는 요청이 없었다”고 말했다. 당시 회사는 하이브리드차 대신 전기차가 더욱 경쟁력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최근까지 르노 트위지, 조에 등 전기차 판매에 집중해왔다.   그는 엔지니어 출신답게 르노의 하이브리드 기술이 어떤 차별점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드블레즈 CEO는 “르노그룹 엔지니어들은 2000년대 초반부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며 “토요타와 차별화되는 포인트는 두 가지 정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먼저 기어박스가 없다. 이를 위해 출원한 특허도 다수”라며 “기어박스를 없앤 이유는 전기 엔진과 내연기관 엔진 사이의 균형을 맞추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전기 엔진과 내연기관 엔진의 출력을 동일하게 맞추기 위해서는 어느 한쪽의 크기가 작아지거나 커져서도 안된다.   또 다른 차별점은 주행 과정에서 이질감이 없다는 것이다. 드블레즈 CEO는 “서울 거주 고객을 예로 들어보면 차를 운전하는 시간의 75%를 마치 전기차로 주행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게 한다”며 “토요타는 이 수준까지 올라오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토요타는 대부분 CVT 기어박스를 쓴다”며 “CVT 기어박스는 주행감이 좋다는 평가를 받지 못한다. 마치 모터사이클을 타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도 궁극적으로는 완전 전동화로의 전환을 추진한다. 2024~2027년까지 길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3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계획이며, 2024년 선보일 첫 번째 신차가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이 과정에서 디젤 모델은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드블레즈 CEO는 “우리의 미래 전략은 단순하다. 점진적으로 내연기관에서 하이브리드를 거쳐 전기차로 가는 것”이라며 “디젤 신차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당분간 르노코리아자동차는 하이브리드차 개발 및 판매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수입 모델인 르노 조에와 부산공장에서 위탁 생산하는 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드블레즈 CEO는 “트위지가 한국에서 성공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다. 다만 실패 요인에 대한 분석을 아직 완료하지 못했다”며 “부임 전 이미 트위지 판매 중단 결정이 났다. 솔직히 아직 트위지를 챙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럽에서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며 “기존의 약점 등을 개선하는 것인데, 현 상황에서 새로운 트위지를 한국에 들여올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자동차 RMK 르노-길리 하이브리드 개발 XM3 HEV XM3 E-Tech 트위지 부산공장 노사관계 1644호(20220718)

2022-07-08

XM3 하이브리드 유럽서 호평…르노코리아 "올 가을 출시"

    르노코리아자동차가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XM3(수출명 르노 아르카나) 하이브리드가 유럽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전문가들뿐 아니라 차량을 직접 구매하는 소비자들도 상품성을 인정하는 분위기다.   23일 르노코리아자동차에 따르면 올 가을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XM3 하이브리드는 영국 온라인 자동차 판매 사이트인 오토 트레이더(Auto Trader)가 최근 발표한 2022년 뉴 카 어워즈(New Car Awards 2022)의 '최고의 하이브리드차' 부문에서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 렉서스 RX 450h 등의 경쟁차량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오토 트레이더의 2022년 뉴 카 어워즈는 총 22개 부문에서 수상이 이뤄졌으며, 최고의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19개 부문이 영국의 신차 구매 소비자 15만6500명의 평가로 결정됐다.   XM3 하이브리드를 구매한 소비자들은 이번 평가에서 출력, 신뢰성, 안전성, 승차감 등의 항목에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특히 쿠페 스타일 SUV로 대표되는 XM3의 세련된 외관 디자인에 높은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번 수상은 실제 하이브리드 차량을 구매한 소비자들이 각자 본인 차량 이용 경험을 토대로 차량 디자인, 성능, 신뢰성, 운영 비용 등 16가지 항목을 직접 평가해 도출된 결과라는 점에서 이전의 전문가 평가 기반 수상과는 또 다른 의미를 담고 있다.   앞서 XM3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스웨덴 유력 자동차 전문지 테크니켄스 바를드(Teknikens Värld)가 진행한 하이브리드 모델 종합 평가에서 아우디 Q5 스포트백 TFSI(68점), 볼보 V60 B4(68점), 폭스바겐 골프1.0(65점),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64점) 등을 누르고 총 69점으로 최고 점수를 얻은 바 있다.   또 XM3는 유럽 시장에서 프랑스 기자들이 뽑은 자동차 관련 올해 최고 권위의 상 '2022 부아튀르 드 라거스(Voiture de L'argus 2022)'와 컴팩트 SUV 및 MPV 부문 1위, 2022년 아일랜드 미디움 크로스오버/SUV 부문 올해의 차, 2021년 스페인 올해의 차와 슬로베니아 올해의 컴퍼니카 등 다양한 수상 이력을 쌓고 있다.   한편, 글로벌 프로젝트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가 개발을 주도한 XM3는 정통 SUV의 프로포션과 세단의 편안함을 모두 충족시키는 새로운 콘셉트 아래 탄생했다. 국내 KNCAP 1등급 및 유로 NCAP(유럽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하며 안전성 또한 입증 받은 모델이다.   XM3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6월 세계 최대 친환경차 시장인 유럽에 먼저 선보여 상품성을 검증 받고 있다. XM3에 적용된 E-TECH 하이브리드 기술은 르노 그룹 F1 머신에서 운영 중인 하이브리드 기술 노하우를 접목해 개발됐으며, 높은 에너지 효율과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도심 일정 구간에서는 EV 모드 주행도 가능하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XM3 르노코리아자동차 하이브리드 XM3 HEV XM3 하이브리드 오토 트레이더

2022-06-23

‘XM3 하이브리드’ 유럽서 대박 났다던데…국내 출시는 언제쯤

      르노코리아자동차(이하 르노코리아)의 친환경차 'XM3 하이브리드'가 연말에나 국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적인 반도체 칩 부족 사태로 공급 가능한 물량이 제한적인 탓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코리아가 생산·판매하는 XM3 하이브리드의 국내 출시 예상 시기는 올해 4분기다.   XM3 하이브리드는 르노코리아가 주도적으로 개발하고 부산공장에서 직접 생산하는 XM3의 친환경 모델이다. 국내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현재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만 판매되고 있다.   르노코리아의 사정에 정통한 업계 관계자는 "XM3 하이브리드가 3분기 국내 출시된다면 이미 내부에서 관련 작업으로 분주했을 것"이라며 "르노코리아, 한국GM 등의 경영 실적은 수출로 좌우되기 때문에 공급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내수보다 수출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실제 르노코리아는 내수 실적보다 수출 실적이 압도적으로 많다. 올해 1~4월 누적 기준 이 회사의 수출 실적은 5만5554대, 내수 실적은 1만4987대다.   전 세계적인 반도체 칩 부족 사태로 자동차 제조사들은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내 자동차 제조사의 총 생산량은 114만3636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123만2512대와 비교해 7.2% 감소한 수치다.    이런 상황에서 수출 실적이 중요한 르노코리아가 해외 시장에 '선택과 집중'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XM3 하이브리드는 글로벌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 1분기 누적 기준으로 유럽 시장에서만 1만1179대가 팔렸다. 이는 르노 브랜드 하이브리드 모델 중 최대 판매량이다. 가장 많이 수출되는 프랑스의 경우 지난 3월에만 2148대가 팔려 하이브리드 시장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지완 기자 lee.jiwan1@joongang.co.kr르노코리아 르노코리아자동차 XM3 XM3 HEV XM3 하이브리드 아르카나 르노 아르카나 친환경차

2022-05-29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