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이원덕 우리은행장 "MZ세대 의견 적극 듣는 문화 만들겠다”

    우리은행이 MZ세대로 구성된 혁신 리더그룹인 이노씽크(이하 InnoThink)가 경영진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경영협의회’에서 이들이 생각하는 기업문화를 발표하고 임원들과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고 5일 밝혔다.   InnoThink는 과장 이하의 직원 50명으로 구성된 그룹으로, 은행의 혁신 아이디어 발굴 및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만들어졌다.     이번 경영협의회 참석은 InnoThink 워크숍의 일환으로 MZ세대가 은행의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함으로써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확산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이들은 기존 경영협의회의 발표방식과 달리 토론식 보고방식으로 기업문화 주제로 발표해 경영진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경영협의회에 참석한 InnoThink의 한 직원은 “은행의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과정을 직접 보고 느낌으로써 앞으로 회사 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임원들과 한결 자연스럽게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이번 InnoThink 발표는 MZ세대의 의견을 가감 없이 들을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은행의 젊은 직원들이 창의적인 의견을 자유롭게 제안하고, 경영진은 이를 적극적으로 응하는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우리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조직문화 개선 mz

2022-09-05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앞치마 두르고’ MZ직원과 소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MZ세대 직원들과 ‘1일 쿠킹클래스’ 행사에 참여해 격의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11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이날 행사의 주제는 그룹사의 조직문화 혁신을 주도하는 MZ세대 직원들과 최고 경영자(CEO)와의 ‘격의 없는 소통’이다. 손 회장은 앞치마를 두르고 직접 만든 요리로 직원들과 함께 식사하며 편하게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평소 MZ세대 직원들과의 소통을 강조해 온 손 회장은 “직원들과 요리를 함께하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질 수 있었고 또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며 “리버스 멘토링(Reverse Mentoring)은 상하관계를 넘어서는 소통 방법으로, 앞으로도 임직원 간 이런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자주 갖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에 참여한 직원들도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 요리를 가르쳐주고 배우면서 많은 대화를 할 수 있었다”며 “그룹 최고 경영자가 격식 없이 소탈하게 직원들과 함께 하는 모습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수평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직위와 직급을 떠나 임직원들이 서로 편안하게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자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우리금융 손태승 우리은행 mz

2022-07-11

‘MZ세대도 노후대비 열풍’…연금저축, 신규 계약 3배 늘어

    지난해 연금저축 적립금이 총 160조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30대의 연금저축 가입자가 크게 증가했다. 투자에 관심이 많아진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세액공제형 상품 관심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금융감독원이 11일 공개한 ‘2021년 연금저축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연금저축 총 적립금 규모는 160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조6000억원(5.0%) 증가했다. 상품별로는 보험이 112조원으로 전체 적립금의 69.9%를 차지했고, 펀드가 15.2%, 신탁이 10.6% 등 순으로 높았다.     연금저축은 소득세법 제20조 3항에 따라 개인이 자발적 가입하는 상품으로, 연말정산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신규 계약 건수는 174만9000건으로, 전년보다 194.4% 증가했다. 이 중 펀드가 163만4000건, 보험이 11만6000건을 기록했다. 중도 해지된 연금저축 계약은 27만3000건으로 전년보다 2.2% 감소했다.   지난해 연금저축 총납입액은 9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00억원(1.8%) 늘었다. 계약당 연간 연금수령액은 295만원으로 전년 대비 2만원 늘었다.   가입자들의 총 연간 연금수령액은 4조원으로 전년 대비 14.3% 증가했다. 수령금액은 500만원 이하가 82.5%로 가장 많았고, 1200만원 초과가 2.1%였다.   지난해 연금저축 신규계약은 174만9000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4.4% 급증했다. 펀드가 163만4000건으로 249.0% 증가했고, 보험은 11만6000건으로 8.3% 감소했다.     연령별 통계를 보면 20대가 2020년 36만7000명에서 2021년 62만3000명으로 70% 불어났고, 30대는 102만3000명에서 124만4000명으로 21.9% 증가했다. 40대는 10.3%, 50대는 9.5%, 60대는 12.6% 늘어났다. 최근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투자 열풍이 일어난 가운데 세액공제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연금저축계좌는 연금저축과 개인형 퇴직연금(IRP)으로 나뉜다. 연간 납입액의 13.2%~16.5%를 세액공제 받는다. 종합소득 기준으로 4000만원을 넘으면 13.2%, 넘지 않으면 16.5%의 세액공제율이 적용된다.   연금저축은 연간 납입액을 300~400만원 한도로 인정하고 종합소득이 1억원을 초과하면 300만원까지, 그 이하는 400만원까지 인정한다. 개인형 IRP는 연간 납입액을 700만원 한도로 인정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가입자 증가가 실질적인 납입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세제 등 정부 차원의 정책적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연금 연금저축 2030 MZ 금융감독원

2022-04-11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