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韓 핵심노동인구 비중, 25년 뒤 OECD 꼴찌로 추락 [체크리포트]

      우리나라의 핵심노동인구 비중이 2047년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여성의 안정적인 경제활동참여를 통한 저출산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 OECD 통계 및 통계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체 인구 중 핵심노동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45.3%로 OECD 38개국 중 두 번째로 높은 편이었다. 핵심노동인구는 노동 공급이 가장 활발하고 생산성이 가장 높은 연령대의 인구다. 국제노동기구는 핵심노동연령을 25~54세로 정의하고 있다.     하지만 저출산·고령화 추세가 이어진다면 2047년에는 31.3%로 가장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2060년에는 OECD 38개국 가운데 유일하게 20%대(26.9%)를 기록할 것으로 나타났다.     OECD 국가들의 핵심노동인구는 지난 10년간 연평균 0.2% 증가했지만, 우리나라는 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우리나라 합계 출산율이 2021년 0.81명으로 최저 수준을 기록해 저출산에 따른 핵심노동인구 감소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육아 부담으로 인한 저출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여성 핵심노동인구 고용률은 64.1%로 OECD 38개국 중 31위로 나타났다. 특히 0~14세 사이의 자녀를 둔 여성의 고용률은 OECD 33개국 중 멕시코·코스타리카 다음으로 낮은 31위(57%)로 나타났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핵심노동인구 OECD 저출산 1625호(20220307)

2022-03-05

주요국 성장률 전망 낮춘 OECD “한국은 4.0% 성장률 유지할 것”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4.0%로 유지했다. 내년 전망치는 2.9%에서 3.0%로 0.1%포인트 상향했다.    1일 OECD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OECD가 제시한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4.0%는 지난 9월 전망과 같지만, 주요국 전망치가 줄줄이 하락했단 점을 고려하면 선방한 수치다. OECD는 미국은 6.0%에서 5.6%로, 중국은 8.5%에서 8.1%로, 일본은 2.5%에서 1.8%로 하향 조정했다. 세계 경제성장률도 5.7%에서 5.6%로 떨어졌다.   OECD는 한국경제를 두고 “신속한 백신접종에 따른 거리두기 완화와 수출·투자 호조세, 정책효과 등으로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2023년까지 한국은 G20 선진국 가운데 가장 빠른 성장 흐름이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완전히 경제를 회복할 때까지 코로나19 피해 계층에 대한 지원을 지속하는 한편 가계부채 등 리스크 요인을 관리할 것을 권고했다.     다만 인플레이션 위험은 기존보다 크게 예측했다. OECD가 내다본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2.4%로, 지난 9월 전망치(2.2%)보다 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지난 9월 0.4% 포인트 올린 데 이어 이번에도 재차 올렸다. 내년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0.3%포인트 높인 2.1%로 제시했다.   기획재정부는 “우리나라의 물가 전망 상향은 주요국 대비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 상향치인 0.2%포인트는 영국(0.1%포인트 상향)에 이어 두 번째로 작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OECD가 제시한 물가상승률 2.4%는 꽤 높은 수준이다. 한국은행 전망치 2.3%와 한국개발연구원(KDI) 전망치 2.3%를 웃돈다. 정부의 물가 안정 목표치인 2%를 초과하는 수치이기도 하다.     김다린 기자 kim.darin@joongang.co.kr경제성장률 OECD GDP 물가상승률 인플레이션 성장률전망

2021-12-02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중소기업 녹색전환·ESG 경영 뒷받침"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중소기업의 녹색전환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3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윤 행장은 이날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 맞춰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서 개최한 국제 포럼에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포럼은 '중소기업의 지속가능성 지원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파리 현지시각 2일 오후 1시부터(한국시각 오후 9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윤 행장은 이번 포럼에서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참석한 은행 CEO였다. 윤 행장 외에도 각국 중소기업금융을 대표하는 캐서린 루이스(영국 비지니스은행), 이사벨 후든(캐나다 사업개발은행), 파스칼 라가르드(프랑스 공공투자은행) 은행장 등도 패널로 참여했다.   각국의 은행장들은 포스트코로나, ESG경영, 탄소중립 경제전환 등 변화의 흐름 앞에 중소기업의 지속가능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금융의 역할과 국제 협력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윤 행장은 금융기관의 여신 및 투자 결정에 있어 녹색가치가 반영돼야 하고, 적극적인 위험부담(risk taking)을 통해 민간의 투자 리스크를 줄이고 녹색 행동을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윤 행장은 과거 OECD 대사를 지낸 경험을 바탕으로 OECD 플랫폼 중심의 녹색전환 관련 자료와 통계 및 우수사례 공유 필요성을 역설하고 기업은행도 이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윤 행장은 아울러 현재의 녹색기술 수준으로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이 어렵기 때문에 기술 혁신을 위한 녹색 뉴딜 투자 확대가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윤 행장은 "탄소중립, 녹색전환은 중소기업 생존과 직결된 만큼 기업은행은 60년간 쌓아온 중소기업금융의 전문성을 발휘해 중소기업의 녹색 전환과 ESG경영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기업은행장 녹색전환 각국 중소기업금융 윤종원 은행장 oecd

2021-11-0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