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압수수색' 하나은행, 이번엔 '대장동 의혹' 관련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또 압수수색' 하나은행, 이번엔 '대장동 의혹' 관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 수사 관련
지난 4일도 펀드 판매 관련 압수수색 진행돼

 
 
하나은행 본점 [사진 하나은행]

하나은행 본점 [사진 하나은행]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에 나섰다. 하나은행은 지난 4일에도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와 관련해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어 시중은행 중에 가장 빈번하게 압수수색을 받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법조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17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등을 압수수색했다. 동시에 곽상도 전 의원 자택에도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하나은행은 시행사 '성남의뜰'로부터 약정된 수수료 외에 100억원을 추가로 받은 의혹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은 2018년 성남의뜰로부터 사업 주관 수수료로 200억원을 받은 후 2019년 1월 100억원을 추가로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울러 검찰은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 과정에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이 도움을 준 정황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도 관련된 것 아닌지 조사 중이다.  
 
이에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4일에도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펀드 판매사인 하나은행을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검찰의 압수수색은 펀드 환매 중단 피해자들의 고발이 있은 지 1년 4개월여 만에 이뤄진 것으로, 검찰은 하나은행 본사 펀드 판매 부서에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하나은행에서 판매된 이 펀드 금액은 1500억원으로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액만 1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약 500여명으로 추산된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