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13개월 연속 흑자…수출 호조 영향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5월 경상수지 13개월 연속 흑자…수출 호조 영향 [체크리포트]

.

.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2021년 5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5월 경상수지는 107억6000만 달러(약 12조2018억원) 흑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5월 이후 13개월째 흑자 행진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22억4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4배 가까이 증가한 수준이다.
 
경상수지는 한 나라의 총체적인 외화 수급 여건을 보여주는 지표 중 하나다. 외국에서 벌어들인 돈과 외국으로 나간 돈의 차이를 비교해 번 돈이 많으면 흑자, 쓴 돈이 많으면 적자로 표현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지출보다 더 많은 수입을 기록했다는 뜻이다.
 
경상수지의 한 부분을 담당하는 상품수지는 63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7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이 같은 기록은 수출 호조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5월 수출은 지난해 5월보다 49.0% 증가한 503억5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통관 기준에 따르면 수출에서 석유제품(160.2%)·승용차(92%)·화공품(58.8%)·반도체(23.7%) 등이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동남아·미국·중국·유럽연합(EU) 등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수입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수입은 439억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1% 늘었다. 원자재·자본재·소비재 수입이 모두 증가했는데, 원자재 가격 상승과 설비투자 회복세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서비스수지는 5억6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적자 폭은 감소했다. 2020년 5월 적자 규모는 5억6000만 달러였다. 여행수지도 7억1000만 달러 적자로 조사됐다. 반면 운송수지는 11억9000만 달러 흑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선박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전년 같은 달 대비 284.4% 증가했다.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과 외국인이 우리나라에서 번 돈의 차액을 나타내는 본원소득수지는 흑자로 나타났다. 지난 5월 흑자 규모는 54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5억5000만 달러)보다 10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