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소액주주의 난’, 경영진 해임 실패… 이사 선임은 성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헬릭스미스 ‘소액주주의 난’, 경영진 해임 실패… 이사 선임은 성공

43.43% 의결권 확보했지만 특별결의 요건 못 갖춰… 김선영 대표 경영권 사수

서울 마곡동 헬릭스미스 본사

서울 마곡동 헬릭스미스 본사

경영진의 해임을 요구했던 헬릭스미스 소액주주들의 반란이 사실상 실패했다.
 
15일 헬릭스미스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마곡동 헬릭스미스 본사에서 열린 임시 주총에서 김선영 대표 등 이사 6인의 해임안이 부결됐다.  
 
해임안은 특별결의사항으로 출석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 발행주식총수의 3분의 1 이상 결의가 조건이다. 비대위 측이 확보한 의결권이 43.43%에 달했지만 총회 참석률이 70%에 달해 출석 의결권의 3분의 2를 충족하지 못했다. 6%가량의 외국인 지분이 현 경영진의 편에 섰다.
 
하지만 일반결의 주주들이 추천한 최동규 전 특허청장과 김훈식 유티씨인베스트먼트 고문 등 2인의 이사 선임안과 정관 변경 등의 안건은 통과됐다.  
 
이날 임시주총은 당초 전날인 14일 오전 9시 열릴 예정이었으나, 양측이 소액주주들로부터 받은 의결권 위임장 집계 대조 및 확인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고, 주총 결과는 15일 새벽에 나왔다.
 
비대위는 헬릭스미스의 주가 하락과 경영진의 대응 방식을 문제 삼으며 김 대표를 비롯한 이사들의 사퇴를 촉구해왔다. 헬릭스미스는 한때 코스닥시장에서 시가 총액 2위를 기록할 정도로 기대를 받았지만,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의 임상 3상 초기 단계에서 유효성을 입증하지 못해서 주가가 하락했다. 경영진은 또 고위험 사모펀드에 2500억원을 투자해 일부 손실을 본 데다 지난해 11월 단행한 유상증자에 김 대표가 참여하지 않아 주가가 하락했다.  
 
김 대표는 주주들의 불만을 가라앉히기 위해 지난 3월 말 정기 주주총회에서 '내년 10월까지 엔젠시스 임상 성공 혹은 헬릭스미스 주가 10만원 도달' 목표에 실패하면 가진 주식 전부를 회사에 출연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주주들은 김 대표 등 경영진의 해임을 위한 주총을 강행했다.
 
김 대표와 유승신 대표는 한때 대표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도 표했으나, 전문 경영인을 영입할 때까지는 현재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윤신 기자 choi.yoonsh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