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탄소배출 줄이는 지속가능 항공연료(SAF) 도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대한항공, 탄소배출 줄이는 지속가능 항공연료(SAF) 도입

국내 최초로 국제선 정기편 파리노선에 도입
친환경 원료로 생산해 최대 80%까지 탄소 배출량 저감

 
 
파리-인천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 777-300ER 항공기. [사진 대한항공]

파리-인천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 777-300ER 항공기.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파리-인천구간 국제선 정기편 노선에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 항공연료(Sustainable Aviation Fuel, 이하 SAF)를 도입한다. SAF는 석유나 석탄 같은 화석 자원이 아닌 동식물성 기름과 해조류, 도시 폐기물 가스 같은 친환경 원료로 만들어진 항공유다. 기존 항공유보다 2~5배가량 비싸다고 알려졌으나, 원료 수급부터 소비까지 전 단계에서의 탄소 배출량을 기존 항공유에 비해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
 
SAF는 항공업계의 주요 탄소감축 수단이다. 최근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생산·공급을 위한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 SAF의 사용량은 생산시설과 공급망 부족으로 아직 전 세계 항공유의 0.1% 수준에 불과하지만, 최근 프랑스 정부는 자국 내 항공유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최소 1%의 SAF를 혼합해 공급하도록 법제화 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SAF 혼합 공급으로 인한 비용증가 우려에도 항공산업의 탄소배출 감축과 친환경 연료로의 전환 필요성에 공감해 파리-인천 정기편 노선에 SAF 도입을 추진한다. 지난 2017년 11월 국내 최초로 SAF를 사용 미국 시카고-인천 구간을 한 차례 운항한 바 있으나, 정기편 노선에 SAF를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해 현대오일뱅크와 바이오항공유 사용기반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 또 SK에너지로부터 국내선 항공편에 사용될 탄소중립 항공유도 구매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에어버스·에어리퀴드와 ‘항공업계와 공항의 수소 공급 및 인프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을 체결하는 등 탄소 감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오승일 기자 osi7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