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우크라이나 진출 국내기업에 금융 지원 나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은행권, 우크라이나 진출 국내기업에 금융 지원 나선다

KB·신한·하나·우리, 신규 대출 지원·대출 연장 등 중소·중견기업에 금융 지원

 
 
[중앙포토]

[중앙포토]

시중은행들이 우크라이나 사태로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대출 지원, 기존 대출 만기 연장 등 금융지원에 나섰다.
 
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신한·하나·우리은행은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책을 각각 내놨다.  
 
KB국민은행은 법인, 공장 등을 설립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 진출한 국내 중견·중소기업을 대상으로 ‘KB재해복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신규 금융지원의 경우 운전자금은 피해 규모 이내 최대 5억원,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하며 최고 1.0%포인트 특별우대금리 할인도 적용한다. 3개월 이내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한 피해기업은 추가 원금상환 없이 1.0%포인트 이내에서 우대금리 할인을 적용해 기한연장이 가능하다.
 
신한은행도 총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긴급 신규 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기존 대출 분할 상환금에 대한 분할 상환 유예와 만기 연장, 최고 1.0% 대출금리 감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최대 5억원 이내 긴급경영안정자금 신규 대출을 지원하고 만기 도래 여신(대출)에 대한 최장 1년 이내 기한연장 지원에도 나선다. 최장 6개월 이내 분할상환 유예와 최고 1.0% 범위내 대출금리 감면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역시 5월 말까지 우크라이나 사태로 일시적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 대상으로 신규대출 지원, 만기 대출금 기한 연장, 금리·수수료 감면 등 ‘경영안정 특별지원’을 진행한다.
 
신규대출의 경우 운전자금은 피해규모 내에서 5억원 이내, 시설자금은 피해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피해기업이나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 대상으로는 경영·재무·세무 관련 특화 컨설팅도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시적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들이 이번 지원으로 하루빨리 정상화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