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광주 광천 재개발 시공사 선정…누적 수주액 5조원 '눈앞'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현대건설, 광주 광천 재개발 시공사 선정…누적 수주액 5조원 '눈앞'

광주 첫 디에이치 브랜드 적용 '디에이치 루체도르'
올해 도시정비 사업 수주액 4조9585억원

 
 
현대건설이 광주 서구 광천동 재개발 조합에 제안한 60m 길이의 문주.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광주 서구 광천동 재개발 조합에 제안한 60m 길이의 문주.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1조7660억원 규모의 광주 서구 광천동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25만4466㎡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33층 공동주택 5006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것으로 광주지역 재개발 사업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광주 최초로 자사의 상위 주거 브랜드 '디에이치'(THE H)를 적용하기로 하고 '디에이치 루체도르'(THE H LUCEDOR)를 단지명으로 제안했다. 빛을 뜻하는 '루체(LUCE)'와 금으로 됨을 의미하는 '도르(D’OR)'를 더해 빛고을 광주의 금빛 랜드마크가 될 명품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현대건설은 이 단지에 무등산 계곡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60m 길이의 게이트를 설치하고 광주천과 무등산 소나무, 횃불 등 광주의 역사와 자연을 형상화한 5가지 타입의 외관 디자인을 선보일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도시정비 사업 수주액 4조9585억원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수주액 5조5499억원을 기록, 창사 이래 첫 5조원을 기록했다. 올해 예정돼 있는 정비사업지를 고려하면 3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