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본관 실내 26일 개방…관저 내부까지 공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청와대 본관 실내 26일 개방…관저 내부까지 공개

집무실·접견실 등 관람 가능해져
관람 누적 신청자 543만명 돌파

 
 
청와대 본관 1층 모습. [사진 대통령실]

청와대 본관 1층 모습. [사진 대통령실]

26일부터 청와대 본관 실내가 개방되고, 관저 건물 내부도 공개된다.
 
제20대 대통령실에 따르면 청와대 본관은 대통령 공식 집무와 접견을 위해 주로 사용했던 공간으로, 참모 등이 근무하는 여민관과 분리돼 있다. 1991년 9월 준공된 이래 대통령의 공간을 상징하던 장소다.
 
앞서 지난 10일 청와대가 일반에 공개되면서 관저 뜰부터 개방됐는데, 내부까지 관람이 가능해진 것이다. 이번 공개의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은 청와대 개방 이후 많은 관람객들이 본관 내부까지 관람을 희망해 실내 개방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저 접견실 모습.[사진 대통령실]

청와대 관저 접견실 모습.[사진 대통령실]

이날 공개되는 청와대 본관 구역은 1층의 영부인 집무실과 접견실이 있는 무궁화실, 다과 행사 시 사용됐던 인왕실, 2층의 대통령 집무실과 외빈 접견실, 동측 별채인 충무실 등이다. 또한 대통령과 가족이 쓰는 사적 거주공간이었던 관저도 공개된다. 관저는 뜰에서 내부까지 볼 수 있도록 창문을 전면 개방한다.
 
한편 청와대 관람 누적 신청자 수는 24일 0시 기준 543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지난 23일부터 내부 관람이 가능해진 영빈관과 춘추관에 많은 관람객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하루에만 영빈관은 7561명, 춘추관은 6871명의 관람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