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1년 내 갚아야 할 차입금 300조원 육박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국내 대기업, 1년 내 갚아야 할 차입금 300조원 육박

CEO스코어, 273곳 대기업 조사
유동성 차입금 규모 가장 큰 기업은 '현대차'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연합뉴스]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연합뉴스]

국내 대기업이 1년 안에 갚아야 하는 차입금(유동성 차입금) 규모가 30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중 273개 제조업 기업을 대상으로 올 1분기 기준 차입금 규모를 조사한 결과 총차입금은 840조8481억원, 이 가운데 1년 이내에 상환해야 하는 유동성 차입금은 293조6929억원(34.9%)이라고 22일 밝혔다.  
 
유동성 차입금 규모가 가장 큰 업종은 자동차·부품 분야였다. 자동차·부품업종의 유동성 차입금은 49조1860억원으로 전체 차입금의 34.1% 수준이었다. 공기업은 36조7345억원(21.4%), 석유화학은 35조8715억원(38.1%), IT 전기·전자 34조6188억원(43.2%) 등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현대자동차의 유동성 차입금 규모가 가장 컸다. 현대차 유동성 차입금은 33조66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전력공사(17조432억원), 삼성전자(14조7508억원), 한국가스공사(13조213억원), 포스코홀딩스(11조2726억원)가 뒤를 이었다.
 
차입금 의존도 상승 폭이 가장 큰 업종은 통신이었다. 통신업종 차입금 의존도는 2019년 25.6% 수준이었는데 올 1분기에는 31.6%로 6.0%p 증가했다. 같은 기간 공기업의 차입금 의존도는 39.3%에서 42.7%로 3.4%p, 자동차·부품업종은 30.9%에서 34%로 3.1%p 늘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