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현장교육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셀트리온,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현장교육 지원

생명공학연구소 및 항체의약품 생산시설 견학

 
 
셀트리온 생명공학연구소 관계자가 지난 22일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교육에 참석한 각국 교육생들에게 항체의약품 개발과 생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 생명공학연구소 관계자가 지난 22일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교육에 참석한 각국 교육생들에게 항체의약품 개발과 생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교육에 참여한 각국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현장교육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는 WHO가 세계 곳곳에 백신 생산 거점이 마련될 수 있도록 인재를 길러내기 위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과 운영을 교육, 훈련하는 프로젝트다.
 
한국은 지난 2월 WHO로부터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에 단독 지정돼 관련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달부터 국제백신연구소(IVI) 주관으로 2주간 진행되는 단기 교육에는 25개 중·저소득 국가에서 온 106명의 생산인력과 국내 교육생 32명이 참가한다.
 
셀트리온은 항체 제조 공정과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생산시설, 생명공학연구소 등을 교육생들에게 소개했다. 셀트리온에서 연구개발(R&D)과 생산을 담당하는 각 분야 부문장과 본부장급 임원들도 참석해 교육생들과 소통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현장교육을 통해 회사가 축적한 경험과 역량을 교육생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선모은 기자 su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