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S | GENERAL MOTORS - ‘ 새로운 GM’ 건설의 키워드는 소통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AUTOS | GENERAL MOTORS - ‘ 새로운 GM’ 건설의 키워드는 소통

AUTOS | GENERAL MOTORS - ‘ 새로운 GM’ 건설의 키워드는 소통

메리 바라는 GM CEO로 부임하자마자 리콜 사태로 시험대에 올랐다. ‘실수했다면 그걸 인정하고 앞으로 나아가면 된다’는 그는 과거 성장의 발목을 잡았던 ‘옛 GM’의 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인다.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GM) 최초의 여성 CEO 메리 바라(Mary Barra·52)는 지난 3월 31일 GM 자동차의 결함으로 목숨을 잃은 피해자 10명의 부모들이 애끓는 슬픔과 분노를 쏟아내는 걸 듣고 있었다. 운행 중 갑자기 자동차 시동이 꺼지고 자동차 키는 일부 전기장치에만 전원이 공급되는 ACC(accessory)를 가르키고 있었다. 꽃다운 나이의 운전자들은 자동차를 제어할 수 없었고 에어백은 작동하지 않았다. 31건의 사고로 13명이 목숨을 잃었다. 희생자 모두 2005~2007년 생산된 쉐보레 코발트를 몰고 있었다.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 바라는 거듭 사과하며 눈물을 닦아냈다. 다음 날인 4월 1일 바라는 미 의회 청문회에 출석, 점화 스위치 결함으로 전원이 갑자기 꺼질 수도 있는 코발트 및 다른 모델의 결함을 GM이 왜 수년 간 고치지 않았는지 추궁을 당했다. 바라는 5월 말 진행된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희생자 가족들의 얘기를 들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위 기사의 원문은 http://forbes.com 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포브스 코리아 온라인 서비스는 포브스 본사와의 저작권 계약상 해외 기사의 전문보기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이 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