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코스피200’ 편입 불투명…알리페이 지분 문제되나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카카오페이 ‘코스피200’ 편입 불투명…알리페이 지분 문제되나

유동주식비율 10% 넘어야, 못 넘기면 연내 편입 어려워
알리페이 지분(39%)을 고정주식으로 보면 카카오페이는 7% 수준

 
 
카카오페이의 연내 코스피200지수 편입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사진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의 연내 코스피200지수 편입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사진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의 코스피200지수 조기 편입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코스피 시총 17위에 해당하는 대형주이지만 시장에서 사고팔 수 있는 주식비율이 너무 낮다는 이유에서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스피 종목은 상장일로부터 15거래일간 평균 시가총액이 상위 50위(18일 기준 약 7조원) 이내이고 유동주식비율이 10%를 넘기면 코스피200 특례편입 대상이 된다.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되면 글로벌 투자금 유입 등으로 주가 상승효과를 누릴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18일 오후 12시 현재 21조원의 시가총액을 유지하고 있어 코스피200 특례편입 대상이다. 그러나 유동주식비율 10% 이상 요건을 충족할지는 미지수다. 2대 주주인 알리페이 보유 주식(39.1%) 분류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서다.  
 
현재 알리페이가 보유하고 있는 카카오페이 지분 중 10.7%는 보호예수가 걸려있어 고정주식이 맞지만, 나머지 28.4%는 언제든지 매도 가능한 유동주식이다. 그러나 알리페이가 카카오페이 2대 주주인 점을 고려하면, 해당 물량은 시장에 풀릴 가능성이 현저히 낮은 사실상의 고정주식으로 볼 수도 있다.  
 
고경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페이는 코스피200 특례편입 시가총액 요건은 충족한다”면서도 “알리페이 지분 전량을 유동주식이 아닌 고정주식으로 볼 경우 실질적인 유동 물량은 전체 주식의 7%로 극히 작아 “코스피200 편입 실패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3일 상장한 카카오페이는 이달 11일 종가 기준 14만5000원으로 저점을 찍었다가 최근 코스피200 편입 기대감에 상승세를 탔다. 17일 종가는 17만1000원이다. 

강민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