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해외주식 차등증거금 서비스 도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NH투자증권, 해외주식 차등증거금 서비스 도입

미국‧일본‧중국‧홍콩 상장종목 대상…보유현금 최대 2배까지 주문

 
 
[사진 NH투자증권]

[사진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미국, 일본, 중국, 홍콩 증시에 상장된 해외주식에 대해 차등증거금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해외주식 차등증거금 서비스는 해외주식 매수 시 종목별로 차등화된 증거금(50%, 100%)을 적용하는 서비스로, 고객들의 투자 편의성 제고를 위해 도입됐다. 기존에는 보유 현금 범위에서만 주식을 매수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증거금이 50%인 해외 종목을 매수할 때 보유 현금의 최대 2배까지 주문을 넣을 수 있다.
 
차등증거금 적용 국가는 미국, 일본, 중국, 홍콩이며 증거금 50% 대상 종목은 업계 최대 규모인 1800여 개다. 또 NH투자증권 고객들은 다양한 국가별 통화를 합산해 사용하는 통합증거금 서비스를 활용해 해외주식 차등증거금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이주호 NH투자증권 글로벌투자정보부 부장은 “해외주식 플랫폼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국내주식에 적용 중인 차등증거금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효율적인 투자금 활용을 통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pkb23@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