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repreneur - 미국 부동산의 큰손 샘 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entrepreneur - 미국 부동산의 큰손 샘 젤

entrepreneur - 미국 부동산의 큰손 샘 젤

50년 동안 다른 사람들이 가치 없다고 생각하는 부동산을 싼 가격에 사들여 장기적으로 키워냈다. 미래를 내다보는 안목과 절세 테크닉으로 일자리 수만 개를 만들었다.



아마존 창립자 제프 베조스가 워싱턴 포스트를 사는데 2억5000만 달러를 들였다는 소식을 듣고 샘 젤(Sam Zell·72)은 “자기가 샀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그냥 빌린 것뿐이지”라며 웃었다.

2007년 젤이 기관투자가를 모아 82억 달러에 차입매수하려 했던 트리뷴은 웹사이트(CareerBuilder.com, Cars.com), TV 방송국[WGN의 ‘슈퍼스테이션(superstation)’을 포함 25개], 신문사(시카고트리뷴,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볼티모어선 등 9개사), 프로야구팀 시카고 컵스 등 부진한 사업이 뒤범벅된 곳이었다.

실리를 추구하는 젤의 눈에 트리뷴은 세금만 잘 피해간다면 꽤 괜찮은 수익을 낼 수 있는 기회로 보였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2008년 샘 젤이 경영하던 에쿼티 그룹 인베스트먼트(Equity Group Investments)는 빚투성이였고, 트리뷴 인수에 따른 추악한 법정 싸움이 막 시작됐다.

위 기사의 원문은 http://forbes.com 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포브스 코리아 온라인 서비스는 포브스 본사와의 저작권 계약상 해외 기사의 전문보기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이 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