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금 관리 - 묵히지 말고 실적 배당 상품으로 굴려야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퇴직금 관리 - 묵히지 말고 실적 배당 상품으로 굴려야

퇴직금 관리 - 묵히지 말고 실적 배당 상품으로 굴려야

매달 수익률 체크하고 투자 상품 교체해 수익률 높여야



700만명이 넘는 베이비붐 세대의 정년 퇴직이 본격화하고 있다. 저성장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의 여파로 명예퇴직자 또한 늘었다. 이로 인해 퇴직금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 직장인들은 퇴직금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하다. ‘퇴직할 때 회사로부터 받는 돈’ 정도로만 알고 있을 뿐이다. 회사에 입사 때부터 바로 퇴직금 관리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을 아는 근로자는 적다.

다음의 사례를 통해 퇴직금 관리에 따라 얼마나 큰 차이가 발생하는지 살펴보자.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에 가입한 A씨(30세)의 월 급여는 300만원이고, 30세에 입사해 55세 정년에 은퇴를 생각하고 있다. 매년 5%의 임금 인상률과 운용 수익률을 가정할 경우 퇴직 시점의 퇴직금은 2억4000만원이 된다. 이와 달리 6%로 운용할 경우 퇴직금은 2억7000만원이 된다. 즉, 1% 수익에서 중형 자동차 한 대의 가격 차이가 발생하게 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DC형 퇴직연금 가입자들을 분석해보면 올 4월 말 기준으로 전체 적립금의 약 80%를 원리금 보장 상품으로, 나머지 20%를 실적 배당 상품으로 운용하고 있다. 지금같은 저금리·저성장 추세에 물가상승률까지 감안하면 원리금 보장 상품의 실질 수익률은 거의 제로 수준이다.

적립금의 증식을 기대하기 어렵다. DC형 가입자가 기존 퇴직금보다 더 많은 퇴직금을 받기 위해서는 임금 인상률 이상의 수익률이 필요하다. 따라서 원리금 보장 상품과 실적 배당 상품의 적절한 배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미국의 DC형 퇴직연금인 401K와 호주 퇴직연금의 경우 실적 배당형에 60~70%를 투자하고 있다.

퇴직연금을 실적 배당 상품으로 운용하더라도 주의할 점은 있다. 1~2개 국내 펀드에만 집중 투자하는 건 좋지 않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 25일까지 미국 주식시장(다우존스지수)은 31%, 일본 주식시장(니케이225지수)은 43% 상승했다. 코스피 지수는 1.5% 하락했다. 국내외 시장에 자산배분을 하지 않았다면 선진국 경기 회복에 따른 수익 기회를 놓친 것이다.

또한 상당수 가입자들이 처음에 투자한 펀드에만 계속 투자하는 경향을 보인다. 처음 투자한 펀드의 수익률이 장기간 저조하고, 회복 가능성이 작은데도 그대로 방치한다. 본인 수익률을 확인하고 점검하는 데 무관심하다.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수익률을 조회하는 가입자도 많지 않다.

현명한 퇴직금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퇴직연금 자산 운용의 올바른 원칙에 대해 알아보자. 첫째, 국내와 해외 시장으로 자산을 배분해 안정성을 확보해야 한다. 퇴직연금은 은퇴 자금이다. 안정성을 가장 우선해야 한다. 여러 국가, 여러 산업에 분산 투자 하면 특정 상품에서의 손실을 다른 상품의 수익으로 만회할 수 있다.

둘째, 정기적인 점검으로 수익률을 높여야 한다. 한 달에 한 번, 가령 월급날에는 퇴직연금 수익률을 조회하는 것이 좋다. 퇴직연금은 미래의 월급이므로 매월 수익률을 조회하는 습관을 들이는 게 중요하다.

셋째, 수익률이 장기간 부진한 펀드를 우수 상품으로 교체하는 ‘리밸런싱’이 필요하다. 구체적인 사후관리 프로그램과 인프라를 갖춘 사업자에게 퇴직연금을 맡기는 것이 좋다. 퇴직연금은 장기적인 투자전략과 목표에 맞춰 운용해야 한다. 투자자가 직접 상품을 고르고 관리하기가 쉽지 않다. 퇴직연금 사업자인 증권사가 자산 배분부터 상품 선정, 시장 대응에 따른 사후관리까지 자산 운용의 전 과정을 지원해주는 퇴직연금 랩(Wrap) 서비스도 좋은 대안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