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 인상 그 후 - 한국 증시는 어디로] 내년 1분기 이후 본격 반등할 듯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美 금리 인상 그 후 - 한국 증시는 어디로] 내년 1분기 이후 본격 반등할 듯

[美 금리 인상 그 후 - 한국 증시는 어디로] 내년 1분기 이후 본격 반등할 듯

"불확실성이 제거됐다는 건 좋은 뉴스다. 하지만 새로운 불확실성이 등장했다는 점에서 악재가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니다.” 미국 금리 인상 관련 주요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의 진단이다. 금리를 올리느냐 마느냐의 불확실성은 제거됐지만 ‘인상 속도’라는 새로운 불확실성이 부각돼서다.

신동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불확실성이 제거돼 시장은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상화 현대증권 센터장 역시 “2004년 미국의 금리 인상 때도 실제 인상이 단행된 이후 시장은 안정을 찾았다”며 “이번에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은 이번 한 번으로 끝나지 않는다. 양적완화 정책 자금을 단계적으로 축소했듯, 금리 인상도 단계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안병국 KDB대우증권 센터장은 “이번 인상을 시작으로 내년에 2차례 인상해 1%까지 금리를 올리고 2017년엔 2%, 2018년 2.5%로 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제 중요한 건 금리 인상 속도다. 양기인 신한금융투자 센터장은 “속도에 대한 불확실성이 부각되면서 내년 1분기까지는 조정 장세를 보이다 이후 본격 반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창목 NH투자증권 센터장 역시 “두번째 금리 인상까지 확인한 후에야 속도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되는 만큼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승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금리 인상이 대규모 경제위기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는 센터장은 없다.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가 완만할 거라고 보기 때문이다. 이준재 한국투자증권 센터장은 “금리 인상이 단기간에 이뤄지려면 경기 회복 수준과 물가 상승 속도가 빨라야 하는데 저유가로 인해 물가 상승 압력이 높지 않다”며 “금리 인상 속도는 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는 이유가 미국의 경기 회복을 확인했기 때문이라는 것도 짚고 넘어가야 한다. 신동석 센터장은 “미국뿐 아니라 일본과 유럽의 소비가 회복되고 있는데다, 중국 역시 일대일로 정책 등으로 경기를 부양하고 있는 만큼 대(大)위기 가능성은 작다”고 설명했다. 양기인 센터장도 “우리 정부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0년부터 거시경제 건전성 3종 세트로 불리는 외환건전성 부담금, 선물환 포지션 규제, 외국인 채권 투자 과세제 등을 도입하고 있는 만큼 급격한 자본 유출이 일어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미국이 기준 금리를 올리면 한국은행도 금리 인상 압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내외 금리 차이가 좁혀지면서 외국인 투자금 유출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센터장 대부분은 “2016년까진 금리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창목 센터장은 “현재 국내 기준금리는 1.5%로, 미국이 제로 금리에서 단계적으로 금리를 올리는 만큼 금리 차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금리 인상이 어려울 것으로 보는 또다른 이유는 정부가 내수 경기를 부양해야 할 필요성이 크기 때문이다. 안병국 센터장은 “미국 금리 인상으로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정부는 완화적인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으로 내수 경기를 부양해야 한다”며 “상당 기간 금리 인상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준재 센터장도 “가계부채 급증 문제가 부각돼 금리 인상도, 추가 인하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금리 동결을 전망했다.

센터장들은 재테크 전략으론 위험자산인 신흥국이나 한계기업의 주식보단 상대적 안전자산인 선진국 주식을 추천했다. 국내 주식의 경우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한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제거된 2분기 이후 비중을 늘릴 것을 권했다.

- 정선언 중앙일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