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고탄소 배제 넘어 친환경 기업 적극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윤종규 KB금융 회장 "고탄소 배제 넘어 친환경 기업 적극 지원"

제26차 'UN 기후변화엽약 당사국총회' 참석…'넷제로의 미래' 논의

 
 
11월 10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에 참여중인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사진 KB금융그룹]

11월 10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에 참여중인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사진 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10일 오후 7시(한국 시각)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Conference of the Parties)의 공식 행사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에 참석했다.
 
11일 KB금융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각 분야의 글로벌 리더들이 모여 기후 위기 극복 방안에 논의하고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노력과 필요성을 전달하기 위해 개최됐다.  
 
UN 대표로 ‘안토니오 쿠테흐스’ UN 사무총장과 ‘알록 샤마’ COP26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 분야를 대표해 KB금융의 윤종규 회장이 참석해 ‘정의로운 Net Zero(넷제로·탄소중립)의 미래’라는 주제로 논의했다.
 
KB금융은 ‘과학기반 탄소 감축 목표(SBTi)’를 금융권 최초로 승인받고 ‘NZBA(넷제로 은행연합)’의 아시아-태평양 대표 은행으로 활동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초청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회장은 KB금융 기후변화 대응 전력과 관련해 “고탄소 산업을 배제하면 그만인 네거티브(negative) 전략으로는 금융회사의 넷제로(net-zero)는 달성할 수 있을지 몰라도 사회 전체의 넷제로를 달성하기 어려워 KB금융은 친환경 전환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포지티브(positive) 전략을 집중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또 윤 회장은 탄소 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NZBA 활동 질문에 대해 “NZBA는 참여 은행 및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탈탄소화 전략 구현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며, 그 이유로는 실물 경제의 Net Zero 전환과 관련해서 금융기관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