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별 내 자산정보 원스톱으로 조회…마이데이터 시작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금융사별 내 자산정보 원스톱으로 조회…마이데이터 시작

한 달 간 시범 운영한 뒤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
은행·보험·카드·증권·핀테크·신용평가 53개사 준비

 
 
은행·카드사·증권사 등 17개 사업자가 참여한 마이데이터 시범사업이 1일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 금융위원회]

은행·카드사·증권사 등 17개 사업자가 참여한 마이데이터 시범사업이 1일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 금융위원회]

‘내 손안의 금융비서’로 불리는 금융권의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이 오늘(1일)부터 한 달 간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내년 1월 본격 시행에 앞서 시험 운영하는 셈이다. 
 
마이데이터는 흩어진 개인 신용정보를 한곳에 모아 보여주고 재무 현황·소비패턴 등을 분석해 적합한 금융상품 등을 추천하는 등 자산·신용관리를 도와주는 서비스다.
 
금융 소비자는 일일이 각 금융사의 앱에 들어갈 필요 없이 마이데이터를 이용해 본인의 정보를 통합 조회할 수 있다. 기업은 다른 분야의 산업과 연계한 서비스를 시장에 선보일 수 있다.
 
일례로 보험사나 증권사가 은행에 개인정보를 제공하면, 은행은 개인의 신용·자산상태에 맞는 상품을 소비자에게 권유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범서비스 운영에는 17개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참여한다. 부문별로는 ▶은행(국민·농협·신한·우리·기업·하나) ▶금투(키움·하나금융투자·NH투자증권) ▶카드(국민·신한·하나·BC·현대) ▶상호금융(농협중앙회) ▶핀테크·IT(뱅크샐러드·핀크) 등이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이달 시범 서비스를 통해 개선점을 확인하고 보완을 거친 뒤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한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등록한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53개사에 이른다. ▶은행에서는 우리은행·신한은행·국민은행·농협은행·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하나은행·광주은행·전북은행·중소기업은행·대구은행 ▶보험에서는 교보생명·KB손해보험 ▶금융투자업에서는 미래에셋증권·하나금융투자·키움증권·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KB증권 ▶여신전문금융업에선 국민카드·비씨카드·우리카드·신한카드·현대카드·하나카드·현대캐피탈·KB캐피탈 ▶저축은행에선 웰컴저축은행 ▶상호금융에선 농협중앙회 ▶IT업계는 LG CNS ▶신용평가사로는 NICE평가정보·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각각 참여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