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 대장주’ 도전하는 KTB네트워크, 공모가 하단 5800원 결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VC 대장주’ 도전하는 KTB네트워크, 공모가 하단 5800원 결정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 5800억원, 우리기술투자 이은 VC업계 2위
이달 16일 코스닥 입성 예정…일반 공모 청약 6~7일 이틀 간 진행

 
 
국내 1세대 벤처캐피탈(VC)인 KTB네트워크가 이달 16일 코스닥에 상장한다. [사진 KTB네트워크]

국내 1세대 벤처캐피탈(VC)인 KTB네트워크가 이달 16일 코스닥에 상장한다. [사진 KTB네트워크]

이달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는 KTB네트워크가 공모가를 희망밴드 최하단인 5800원으로 확정했다. 공모가 기준 예상 시가총액은 5800억원이다. 상장 후 주가 흐름에 따라 현 벤처캐피탈(VC) 대장주 우리기술투자(7980억원)와 순위 다툼을 벌일 수 있는 위치다.  
 
2일 KTB네트워크는 지난달 29~30일 이틀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50.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요예측엔 405개 기관투자자가 참여했다. 당초 KTB네트워크는 공모가 희망밴드를 5800~7200원으로 제시했다. 수요예측 경쟁률은 낮았지만, 대다수 기관(수요예측 참여 기관의 93.3%)이 밴드 상단(7200원) 이상의 가격을 제시하면서 최종 공모가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KTB금융그룹 주력 계열사인 KTB네트워크는 지난 1981년 설립된 국내 1세대 벤처캐피털(VC)이다. 현재까지 총 300여건의 기업공개(IPO) 실적을 냈다. 일례로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에 초기 투자해 27배가 넘는 성과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비바리퍼블리카(토스)에도 지난 2015년 투자해 현재까지 지분을 보유 중이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영업이익은 774억원으로 전년 대비 74.2% 증가했다. 현재 벤처 펀드를 통해 굴리는 운용자산(AUM)은 1조1745억원이다. 평균 내부수익률(IRR)은 19.8%로 업계 평균을 상회하고 있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대표는 “향후 높은 투자성과로 자사 경쟁력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B네트워크는 이달 6∼7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진행한 뒤 16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일반청약 물량은 총 공모 물량의 25%인 500만주다.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KB증권이 인수단으로 참여한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