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파나마서 6500억 복합화력발전·LNG터미널 수주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포스코건설, 파나마서 6500억 복합화력발전·LNG터미널 수주

640MW 가툰 복합화력발전소, 콜론 LNG터미널 재기화설비 증설 공사
파나마 콜론 복합화력발전·LNG터미널 준공에 이어 연속 수주

 
 
포스코건설이 2019년 준공한 파나마 콜론 복합화력발전소, LNG터미널 전경. [사진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2019년 준공한 파나마 콜론 복합화력발전소, LNG터미널 전경. [사진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파나마(Panama)에서 약 6500억원 규모 가툰(Gatun) 복합화력발전소와 콜론(Colon) LNG 터미널 증설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수주한 가툰(Gatun) 복합화력발전소는 발전용량 640MW의 파나마 최대 규모 발전소다. 콜론(Colon) LNG 터미널 증설 공사는 가툰(Gatun) 복합화력발전소에 원활한 천연가스 공급을 위해 기존 터미널에 연간 약 300만톤(t) 규모의 LNG를 처리할 수 있는 재기화설비 등을 증설하는 사업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9년 8월 복합화력발전소와 LNG터미널을 건설하는 파나마 콜론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이번 두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발주처가 포스코건설의 시공 기술력을 인정해 가툰 복합화력발전 사업에 지명경쟁입찰 대상자로 선정한 것이라고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은 최종 입찰에서 가격과 기술 경쟁력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본 입찰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콜론 LNG 터미널 증설 공사도 경쟁입찰을 통해 최종 계약자로 올라갔다.
 
파나마 콜론 프로젝트는 381MW 복합화력발전소와 18만m3 용량의 LNG터미널을 건설한 사업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6년 경쟁입찰을 통해 수주해 2019년 8월 예정 공기인 27개월을 준수하면서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이 발전소는 지금까지 파나마 최대 발전용량을 자랑하며 인근 산업단지와 30만 가구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해외사업의 수익성이 불투명한 상황에서도 복합화력발전·LNG터미널 사업이 포스코건설의 핵심전략사업으로 평가받는 결정적 계기를 제공했다는 게 포스코건설 관계자의 설명이다.
 
현재 포스코건설은 LNG 탱크, 부두시설, 기화송출설비 등 LNG터미널 전체에 대한 자력 설계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광양·제주 애월·삼척 LNG 터미널과 태국 PTT·파나마 콜론 LNG터미널 등 다수의 해외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세계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전 세계적으로 늘어나는 친환경 에너지 수요에 맞춰 복합화력발전·LNG터미널 패키지 사업 수주를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도 2400억원 규모의 도미니카 Andres LNG 터미널 사업을 수주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발주처와 쌓은 신뢰와 회사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연속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고객의 성공을 지원하는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Business with POSCO)’를 실천해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는 세계 모범기업시민으로 자리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