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OMC 회의에 쏠린 눈…우리는 어떻게 대응할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경제

print

미 FOMC 회의에 쏠린 눈…우리는 어떻게 대응할까?

정부 오전에 거시경제금융회의 열어
FOMC 회의 결과에 대응 방안 논의

 
 
미국 FOMC가 한국시각으로 16일 새벽 결과발표를 앞둔 가운데 정부는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한다. [Reuters=연합뉴스]

미국 FOMC가 한국시각으로 16일 새벽 결과발표를 앞둔 가운데 정부는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한다. [Reuters=연합뉴스]

정부가 오늘(16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국내·외 금융·경제 현안을 점검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에 초점이 맞춰 대응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미국에서는 14~15일(현지시간) FOMC가 열린다. 한국시각으로 16일 새벽 회의 결과 발표를 앞둔 상황이다.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9년 만에 최고치인 6.8%를 기록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물가 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이에 금융투자업계는 연준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관련해 ‘일시적’이라는 수식어를 삭제하고, 내년 기준금리 인상 전망에 대해 더 명확하게 표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달 열렸던 회의에서도 11월 FOMC 정례회의 결과를 두고 향후 대응방향을 점검했다. 연준은 당시 회의에서 테이퍼링(tapering·자산매입 축소) 시작을 공표하고 월 1200억 달러인 자산매입 규모를 11~12월 각 150억 달러씩 줄이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지난달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FOMC 결과는 국제금융시장에서 큰 무리 없이 소화되며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 세계적인 물가 상승세가 장기화하면 미국 연준 등 각국의 통화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며 금융시장의 불안을 유발할 우려가 있다”며 “앞으로 미국의 테이퍼링 전개 상황과 주요 통화당국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며 필요하면 신속히 시장 안정에 나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