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핫코인] ‘너와 나의 연결고리’…1주 새 48% ↑ ‘체인링크’는?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위클리 핫코인] ‘너와 나의 연결고리’…1주 새 48% ↑ ‘체인링크’는?

블록체인으로 외부 데이터 연결 돕는 ‘중간자’ 플랫폼
SWIFT와 협약 맺어 글로벌 은행과 네트워크 형성
“디파이 성장 힘입어 장기보유할만”, “최대 120달러 상승 전망”

 
 
[사진 해시넷]

[사진 해시넷]

 
체인링크(LINK) 가격이 새해 들어 꾸준히 상승세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기준 주간 상승률은 47.87%로 상위 20개 암호화폐 가장 큰 주간 실적을 보였다. 올해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생태계에서 오라클 네트워크의 성장에 대한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9일 오후 4시 업비트 기준 체인링크는 24시간 전보다 7.10%(2250원) 오른 3만392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경에는 3만4230원을 기록하며, 지난 한 주(3일~9일) 중 최고가를 보였다. 시가총액은 119억8243만 달러(약 14조4268억원)으로 전체 암호화폐 중 16위에 자리하고 있다. 

 
 
체인링크는 블록체인의 스마트 계약을 외부 데이터와 연결하기 위해 사용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이자 암호화폐다. 블록체인 밖에 있는 데이터를 안으로 끌어올 때 충돌하는 오류를 ‘오라클 문제’라고 하는데, 이를 해결하는 ‘중간자’ 역할을 체인링크가 하는 것이다.  
 
또 체인링크는 스마트 계약 기술이 적용된 ▶마켓 데이터 ▶소매가 지불 ▶은행 지불 등 서비스를 90% 이상 통합적으로 연결해준다는 특징이 있다. 아울러 체인링크는 국제 은행 간 통신협정(SWIFT)과 사업 파트너를 맺고 있다. 이를 통해 각국의 주요 은행을 묶어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은행 상호 간의 지급, 송금업무 및 데이터 통신교환을 할 수 있다.
 

“2022년 오라클 네트워크 주목”

앞서 8일(현지시각) 미국 증권전문매체 모틀리풀은 체인링크를 장기적으로 보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모틀리풀은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공간이 빠르게 확장함에 따라 많은 투자자들이 해당 시장에 참여하기 위한 방법으로 체인링크를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매체는 “올해는 주요 암호화폐들의 시작이 불안정했지만, 체인링크는 상승 모멘텀을 얻기 시작했다”며 “오라클 네트워크의 성장세가 우연이 아니라고 믿는 불 마켓(강세장) 주의자들은 체인링크가 상승 랠리를 계속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체인링크(LINK) 종합 개념도. [사진 체인링크]

체인링크(LINK) 종합 개념도. [사진 체인링크]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미카엘 반 데 포프는 지난해 9월 주목해야 할 암호화폐로 코스모스, 미나, 체인링크, 하모니, 테조스 등 5가지를 지목한 바 있다. 그는 최근 “올해 체인링크가 디파이와 오라클 네트워크 분야를 리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최근 체인링크가 디파이 분야에서 강점과 지속 가능성이 나타나고 있다”며 “33달러(약 3만9732원)를 돌파하면 새로운 추세에 진입해 77~120달러(약 9만2708원~14만4480원)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