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지난해 매출 1조5680억원, 전년比 34.6%↑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난해 매출 1조5680억원, 전년比 34.6%↑

수주 확대 및 3공장 가동률 상승에 영업이익은 83.5% 올라
2025년 이후 잉여현금흐름 10% 내외 현금배당 검토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연결기준 지난해 1조5680억원의 매출과 5373억원의 영업이익을 잠정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4.6%, 영업이익은 83.5% 늘어난 수치다.
 
특히 영업이익은 지난 2017년 최초 흑자 발생 이후 4년만에 8배로 늘어나는 엄청난 성장세를 보였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영업이익 증가율(CAGR)은 69%에 달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34%로 전년 대비 14%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영업이익률은 3공장 가동률 상승과 영업레버리지 효과”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만 놓고보면 매출은 44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늘었고, 영업이익은 39%늘어난 1288억원으로 나타났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CDMO 사업 전 분야에 걸쳐 초격차 경쟁력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CMO(위탁생산)부문에서 2021년 말 기준 누적 수주 69건을 기록했으며, 4공장 선 수주 활동을 통해 글로벌 빅파마 3곳과 총 5제품의 계약을 체결했다.  
 
CDO(위탁개발)부문에서는 자체 기술 플랫폼인 ‘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론칭해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소요되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모더나 mRNA(메신저리보핵산) 백신의 완제 위탁생산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의 mRNA 백신 품목허가를 완료한데 이어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와의 mRNA 백신 원료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는 등 mRNA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본격화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배당정책도 공개했다. 투자, 현금흐름, 재무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25년 이후 당해 잉여현금흐름(FCF)의 10% 내외 수준으로  
현금 배당 실시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장기적 성장을 위한 투자계획 및 시장 환경의 변화 등을 감안해 정책 지속기간을 3년으로 설정하고, 향후 배당 정책을 변경할 경우 신속하게 안내하여 배당 정책의 투명성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최윤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