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현대차 제치고 대기업 집단 2위로…2006년 이후 처음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 현대차 제치고 대기업 집단 2위로…2006년 이후 처음

자산 271조원…현대차에 21조원가량 앞서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인수 조달자금 등 요인
삼성, 468조원로 굳건한 1위…2위와 격차 197조원

 
 
서울 종로구 SK그룹 본사.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SK그룹 본사. [연합뉴스]

 
SK그룹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현대차그룹을 넘어 대기업집단 순위 2위로 올라섰다. 1위 삼성은 독주체제를 이어갔다.
 
9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대기업집단의 지난 1일 기준 소속 계열사들의 공정자산(지난해 3분기 결산기준)을 합계해 대기업집단 순위를 조사한 결과, SK의 공정자산 규모는 270조7470억원으로 전년보다 13.0% 증가하며, 같은 기간 현대차(250조140억원)에 21조원가량 앞섰다.
 
SK는 2006년 이후 대기업 집단 3위를 유지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처음으로 현대차를 추월했다. 16년 만의 역전이다. SK의 순위 상승에는 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문을 인수하기 위한 자금조달과 실적성장으로 인한 잉여금 증가 등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SK하이닉스의 공정자산은 64조710억원에서 75조4039억원으로 11조3329억원(17.7%) 증가했다. SK의 대기업집단 계열사는 148개에서 176개로 28개 늘었다.
 
삼성그룹은 재계순위 1위로 독주를 이어갔다. 삼성의 공정자산은 전년보다 2.3% 증가한 467조9920억원 규모다. 2위인 SK와 격차는 약 197조원이다. 삼성그룹의 대기업집단 계열사는 59개에서 60개로 1개 늘었다.
 
3위로 한 단계 내려간 현대차그룹의 공정자산은 246조840억원에서 250조140억원으로 3조9300억원(1.6%) 증가했다.
 
이어 LG그룹(154조450억원)과 롯데그룹(122조9210억원)은 각각 100조원 이상의 공정자산 규모를 기록하며 4위와 5위 자리를 지켰다. 
 
또 ▶포스코그룹(94조5280억원·6위) ▶한화그룹(78조5340억원·7위) ▶GS그룹(75조1410억원·8위) ▶현대중공업그룹(74조4330억원·9위) ▶농협(65조1770억원·10위)이 순위를 유지하며 ‘톱10’을 형성했다.
 
이와 함께 기업구조개편에 따라 한진·중흥·호반 그룹도 공정자산을 크게 늘렸다.
 
한진의 경우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며 공정자산이 33조6000억원에서 49조5230억원으로 47.4% 증가했다. 순위도 14위에서 12위로 두 계단 올랐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을 인수하며 순위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중흥그룹은 47위에서 21위로 26계단이나 상승했다. 공정자산은 작년 3분기 기준 19조8800억원으로 2020년 9조2070억원보다 115.9% 늘었다. 
 
호반그룹 역시 대한전선 인수에 따라 37위에서 35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공정자산은 12조1630억원으로 2020년 10조6980억원에 비해 13.7% 증가했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