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핵 위협 속 러시아·우크라이나, 벨라루스 회담나서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이슈

print

푸틴 핵 위협 속 러시아·우크라이나, 벨라루스 회담나서

보안조치·협상장소 이견으로 28일로 지연돼
벨라루스 대통령의 중재로 벨라루스서 회담
푸틴 핵무기 부대에 “전투임무 돌입” 지시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7일(현지 시간) 키예프에서 영상을 통해 국민에게 항전의 의지를 강조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이 제공한 비디오에서 촬영한 것이다. [ A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7일(현지 시간) 키예프에서 영상을 통해 국민에게 항전의 의지를 강조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이 제공한 비디오에서 촬영한 것이다. [ AP=연합뉴스]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벨라루스에서 만나 회담을 갖기로 했다.  
 
러시아 뉴스매체인 리아보노스티·스푸트니크·타스 등에 따르면 양국의 대표단은 28일(현지 시간)에 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당초엔 27일 오후에 벨라루스 고멜 지역에서 회담하려 했으나 이동시간·보안조치·협상장소 등으로 혼선이 빚어지면서 시간이 지연됐다.  
 
우크라이나 대표단이 신변 위험을 우려해 폴란드를 거쳐 벨라루스 서남부 브레스트 지역에 있는 폴란드 국경검문소를 통해 벨라루스로 입국하느라 시간이 지체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대표단이 회담 장소엔 도착했으나 회담 개시 여부를 두고 혼선을 빚기도 했다 .

 
양국 대표단은 협상 장소를 놓고도 갈등을 빚었다. 우크라이나가 협상 장소가 중립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러시아의 제안을 거절하고도 했었다. 벨라루스는 우크라이나 북쪽에 접경한 친러시아 국가다. 
 
러시아가 합동훈련을 한다는 명분으로 러시아 병력을 주둔시킨 국가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로 침공하는 교두보 역할을 했다. 이로 인해 볼로드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협상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27일(현지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과, 발레리 게라시모프 국방부 차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의에서 지시사항을 듣고 있다. [스푸트니크=연합뉴스]

27일(현지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과, 발레리 게라시모프 국방부 차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의에서 지시사항을 듣고 있다. [스푸트니크=연합뉴스]

하지만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에 공개한 대국민 연설에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과 통화한 후 회담에 동의했다”며 “그와의 통화는 실질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회담의 결과를 믿지 않지만, 대표단에 시도해 보라고 지시했다”며 “전쟁을 끝낼 기회가 있다면 회담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담에 참여하는 목적이 러시아가 어떤 협상안을 꺼낼지 파악하기 위한 것이지 우크라이나 영토를 내줄 의향은 없다는 뜻이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러시아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것인지 듣기 위해 가는 것”이라며 “우리 영토는 단 1인치도 양보할 수 없다”고 발언했다.  
 
이는 러시아가 강경 대응 자세로 여전히 일관하고 있어서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TV 연설에서 “핵무기를 다루는 부대에게 특별 전투임무에 돌입하라는 지시를 국방부 장관과 총참모장(합참의장 격)에게 내렸다”고 밝혔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핵무기를 관장하는 부대에 발사 준비 태세를 내린 푸틴의 지시가 우크라이나 사태를 언제든 핵전쟁으로 비화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돼 국제사회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