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등도 한도성 여신 미사용액에 대손충당금 쌓아야”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저축은행 등도 한도성 여신 미사용액에 대손충당금 쌓아야”

금융위 감독규정 개정안 의결, 7월부터 적용
저축은행·여전사 한도성 여신 신용환산율도 상향 조정

 
 
금융위원회 로고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로고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올해 7월부터 제2금융권인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에서도 마이너스 통장과 같은 한도성 여신의 미사용액에 대해 의무적으로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라고 밝혔다. 이에 2금융권의 충당금이 늘어나게 되면서 올해 비용 확대로 인한 이익 감소가 예상된다.  
 
금융위원회는 2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상호저축은행업·여신전문금융업·상호금융업 감독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2금융권 가운데 신용카드사만 신용판매, 카드대출 미사용 약정에 대해 대손충당금을 적립하고 있다. 이에 업권별 차별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금융위는 이번 개정을 통해 저축은행과 상호금융권 한도성 여신의 미사용 잔액, 지급 보증에 대한 대손충당금 적립 근거를 마련했다.  
 
충당금 적립의 기초가 되는 신용환산율(미사용잔액 중 충당금으로 적립해야 하는 금액의 비율)은 급격한 건전성 지표 악화를 막기 위해 단계적으로 조정될 예정이다.  
 
저축은행·여전사의 경우 한도성 여신 신용환산율을 2022년 20%로 시작해 2023년에는 40%로 상향한다. 상호금융은 2022년 20%, 2023년 30%, 2024년 40%를 적용받는다. 반대로 신용카드사 신용판매, 카드대출 미사용약정은 현재 신용환산율이 50%인데 2023년 40%로 하향 조정된다.
 
아울러 금융위는 여신전문사업자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이외의 지급보증에 대해서도 충당금(신용환산율 100%)을 적립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향후 업권별 시행세칙 개정을 통해 저축은행, 여전사, 상호금융의 자본 비율 산식에 개정된 대손충당금 규정이 반영되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