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비율 높은 기업, ‘2위 아모레’ ‘3위 동원F&B’…1위는?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여직원 비율 높은 기업, ‘2위 아모레’ ‘3위 동원F&B’…1위는?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 맞아
한국CXO연구소, 업종별 남녀 직원 수 조사
유통업계 여성 비율 높고 철강업계는 낮아

 
 
구인구직 게시판을 보고 있는 여성들. [사진 중앙포토]

구인구직 게시판을 보고 있는 여성들. [사진 중앙포토]

국내 여성 직원 비율이 높은 기업은 유통 업종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주요 대기업의 업종별 남녀 직원 수 및 평균 급여 비교 조사’ 내용을 분석했다. 조사 대상 기업은 주요 15개 업종별로 매출 상위 10위 안에 포함되는 총 150개 대기업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50개 대기업 2020년 기준 전체 직원 수는 83만1096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남성 직원은 63만1424명, 여성은 19만9672명이었다. 전체 직원 중 남직원 비율이 76% 수준이라면 여직원은 24% 정도에 그쳤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여직원 비중은 극과 극을 달렸다. 롯데쇼핑과 이마트 등이 포함된 유통 업종은 여성 직원 비중이 53.9%나 차지했다. 유통 업종의 경우 여직원(3만9839명)이 남직원(3만4092명)보다 5700명 이상 많았다. 금융업도 49.2%로 여직원 비중이 50%에 육박했다. 이어 식품(43.5%), 운수(34.1%), 섬유(32.5%), 제약(30%) 순으로 여직원 비율이 30% 이상을 보였다.
 
이와 달리 철강업은 여직원 비율이 4.7% 수준에 불과했다. 조사 대상 철강 업체 매출 상위 10개 기업의 2020년 전체 직원 수는 4만1207명이었다. 이중 여성 직원은 1952명으로 2000명도 되지 않았다. 철강 업체에서 전체 직원 중 여직원 책상은 100개 중 5개 정도밖에 없었다는 얘기다. 자동차(5.5%)와 기계(6.1%) 업종도 10% 미만을 보였다. 이외 건설(11.2%), 가스(12.7%), 전기(16.9%) 순으로 여성 인력 비중이 10%대 수준을 보였다.
 

여직원 비율 높은 기업, 1위는 롯데쇼핑  

남직원 대비 여직원 비중이 절반을 넘는 곳은 150곳 중 14곳으로 파악됐다. 여성 인력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롯데쇼핑’이었다. 이 회사의 2020년 기준 전체 직원은 2만2791명이다. 이중 여성 인력은 1만5439명으로 67.7%를 차지했다.  
 
이어서 ‘아모레퍼시픽’은 전체 직원 5830명 중 여성이 66.9%(3903명)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식품 업체 동원F&B(63.4%)를 비롯해 오뚜기(63.2%), 이마트(62.5%), 메리츠화재(61.6%) 등도 여직원 비중이 60%대로 비교적 높은 편에 속했다.  
 
이외 농심(58.5%), DB손해보험(57.3%), 대상(55%), 기업은행(54.5%), 일신방직(53.8%), LG생활건강(53.2%), 전방(51.6%), GS리테일(51.3%) 등도 여성 인력이 50%를 상회하며 대표적인 여성 고용 우수 기업으로 꼽혔다.
 
반면 여성 직원 비중이 5% 미만인 곳은 15곳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도 자동차 업체에 속하는 ‘성우하이텍’은 전체 직원 1706명 중 여성은 47명으로 2.75%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 대상 업체 중 여성 인력 비중이 가장 낮았다. ‘한온시스템’도 전체 직원 2194명 중 여직원은 61명으로 2.78%로 성우하이텍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여성 인력 비중이 타기업에 비해 적었다.  
 
여기에 현대위아(2.88%), 덕양산업(2.95%)도 여직원 비중이 2%대로 하위권을 맴돌았다. 3%대인 곳도 SNT모티브(3.03%), 세아베스틸(3.29%), 현대제철(3.51%), 기아(3.83%), 대동공업(3.96%) 등이 속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