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말 외환보유액 4578억달러…한달새 39.6억 달러 감소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3월말 외환보유액 4578억달러…한달새 39.6억 달러 감소

미국 달러화 강세 때문…한국 외환보유액 세계 8위

 
 
 
서울 명동 하나은행 위폐감별실에서 직원이 미국 달러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명동 하나은행 위폐감별실에서 직원이 미국 달러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한달새 40억 달러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2년 3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올해 3월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578억1000만 달러로 전월말(4617억7000만 달러)보다 39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11월 이후 올 1월까지 석달 연속 감소하다가 지난 2월 넉달 만에 증가 전환했지만, 3월들어 또 다시 줄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3월에는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달러 환산액 감소와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 등의 영향으로 외환보유액이 줄었다”고 말했다.
 
지난달말 외환보유액 가운데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 등을 포함한 유가증권은 4102억1000만 달러(비중 89.6%)로, 2월말(4108억4000만 달러)에 비해 6억3000만 달러 줄었고, 예치금은 228억1000만 달러(5.0%)로 전월(262억 달러) 대비 33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154억2000만 달러(3.4%)로 전월(153억1000만 달러)보다 1억 달러 증가했으며, 우리나라가 IMF 회원국으로서 낸 출자금 중 되찾을 수 있는 금액인 IMF 포지션은 45억8000만 달러(1.0%)로 전월(46억1000만 달러)보다 4000만 달러 줄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2월말 기준 4618억 달러로 세계 8위를 기록했다. 중국이 3조 2138억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 3846억 달러)과 스위스(1조 1000억 달러), 인도(6319억 달러), 러시아(6171억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러시아는 외환보유액이 1월말보다 131억 달러 줄었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