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직구족 ‘지갑 닫았다’…올 1분기 해외 카드사용액 급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해외 직구족 ‘지갑 닫았다’…올 1분기 해외 카드사용액 급감

한은 ‘1분기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실적’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액…지난 분기 대비 10.4% 감소
내국인 출국자 감소 및 환율 상승 원인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의 모습.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의 모습. [연합뉴스]

해외 직구족들의 씀씀이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내국인 출국자 감소와 올해 들어 급등한 원·달러 환율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22년 1/4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실적’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쓴 신용·체크, 직불카드사용액은 지난해 4분기보다 10.4% 감소한 30억6999만 달러를 기록했다.
 
온라인쇼핑 해외 직접구매액은 같은 기간 10.8% 줄어든 11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은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내국인 출국자 수 감소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온라인쇼핑 해외 직접구매 감소 등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내국인 출국자 수는 지난해 4분기 41만2000만명에서 올해 1분기에는 40만6000명으로 감소했다. 일평균 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4분기 1183.2원에서 올해 4분기 1204.9원으로 올랐다.  
  
카드 1장당 사용금액은 258달러로 지난해 4분기보다 8.8%% 감소했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의 사용 금액이 같은 기간 6.0% 감소했고, 체크카드가 20.3%, 직불카드가 33.9% 줄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