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 블루수소 생산 위한 탄소 포집∙활용 기술개발 나서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ESG

print

이도, 블루수소 생산 위한 탄소 포집∙활용 기술개발 나서

현대건설 등 12개 기관 공동 참여…하루 100톤 이상 포집∙활용 공정 개발

 
 
CCU 파일럿 플랜트 전경. [사진 이도]

CCU 파일럿 플랜트 전경. [사진 이도]

 
친환경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Value-UP) 전문 플랫폼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가 탄소중립 경영을 위해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CCU 기술 개발에 나선다.
 
㈜이도는 현대건설 등 12개 기관과 공동으로 참여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탄소 포집 및 활용(Carbon Capture Utilization, CCU) 분야의 국책과제 연구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33개월 간총 연구비 335억원 규모(정부지원개발비 195억원)의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하이브리드식 CO2 포집 액화 공정의 최적화 및 실증’ 과제로 일일 100톤 이상의 CO2를 포집하고 활용하는 공정을 개발하는 것이다.
 
평택수소특화지구에서 현장 실증을 거친 후 연간 100만톤(t)급 상용화 공정 설계 수행을 통해 기술 내재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도는 회수율 90%, 순도 95% 이상의 저에너지 CO2 포집∙액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세계수준의 기술 확보, 국산화를 통해 대한민국의 블루수소 생산분야 핵심기술 확보에 기여를 할 수 있다고 ㈜이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업장 운영을 책임지는 ㈜이도는 폐기물 처리 등 전국적인 친환경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전문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책과제 종료 후 상업운전을 통해 탄소배출권 확보, 액체탄산 판매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특히 향후 ㈜이도는 오산소각장 등 소유 중인 다른 환경사업장에도 CCU를 적용해 등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총괄 주관사인 현대건설은 지난 2월 21일 CCUS 분야 연구개발 기술협력, 실증사업 추진을 위해 현대자동차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건설이 보유한 CO2 습식포집기술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개발한 CO2 액상 흡수제를 핵심기술로 하고 있다. 이번 국책 과제를 실증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상용 가능한 원천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선진 회사 대비 동등 이상의 성능과 경제적인 운전이 가능한 원천 기술 개발이 목표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청정지역 제주를 비롯해 대한민국 중서남부 지역에서  폐기물 처리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친환경 전문 기업”이라며 “이번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CCU 기술개발에 참여하고 향후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사업을 적극 확대해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