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1억5899만명 온라인 큰손 공략"...신라면세, 알리바바 자회사 협약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中1억5899만명 온라인 큰손 공략"...신라면세, 알리바바 자회사 협약

신라면세점, 알리바바 자회사 '차이냐오'와 협약
7월부터 중국몰 오픈해 중국 역직구 큰손 모시기

 
 
신라면세점이 알리바바 자회사인 ‘차이냐오’와 국산품 온라인 해외판매(역직구)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 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이 알리바바 자회사인 ‘차이냐오’와 국산품 온라인 해외판매(역직구)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 신라면세점]

오는 7월부터 면세품 온라인 해외판매가 허용되면서 국내면세점이 중국 온라인 소비자를 선점하기 위해 나섰다.  
 
가장 발 빠르게 나선 곳은 신라면세점이다. 28일 신라면세점은 면세업계 처음으로 중국 물류 플랫폼이자 알리바바 자회사인 ‘차이냐오(Cainiao Network)’와 국산품 온라인 해외판매(역직구)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차이냐오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그룹의 물류계열사로 배송부터 창고관리, 국제운송, 통관에 이르는 물류 및 공급망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신라면세점은 중국에서 한국 상품을 사고자 하는 역직구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신라인터넷면세점은 7월 중 중국몰에서 국산품의 역직구 해외판매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이 카테고리에서는 중국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국산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등 300여 종의 상품을 판매한다.
 
중국으로의 배송은 차이냐오 측이 담당한다. 신라인터넷면세점 중국몰에서 상품을 구입한 중국 소비자는 한국 상품을 현지 집에서 편리하게 받아 볼 수 있다.  
 
한편 중국 현지 시장조사업체 아이아이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중국 내 해외 직구 소비자는 2020년 기준 1억58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해외 직구 시장 규모는 매년 늘어나는 중국인 인구, 소비자의 구매력 향상, 수입상품에 대한 수요 증가 요인에 따라 지속해서 확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7월부터 허용되는 면세품 온라인 해외판매 정책에 따라, 중국 알리바바 물류회사인 ‘차이냐오’와 협약을 체결했다”며 “국내 고객뿐 아니라 중국 역직구족 시장을 타깃으로 상품구매부터 배송까지 완벽한 면세품 판매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