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3분기 영업손실 97억원…거래액은 첫 30조 돌파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카카오페이, 3분기 영업손실 97억원…거래액은 첫 30조 돌파

매출 1414억원…전년比 23% 늘어
거래액은 21% ↑…서비스 고른 성장이 견인

 
 
[사진 카카오페이]

[사진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9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10억원보다 적자 폭이 크게 늘었다. 분기거래액은 처음으로 30조원을 돌파했다.
 
카카오페이는 올 3분기 96억9000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일 공시했다. 전 분기(125억원 손실)보다는 손실폭이 개선됐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87억원가량 손실폭이 증가했다.
 
당기순손실도 46억53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8억8600만원 손실)보다 손실폭이 늘었다.
 
매출은 14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매출은 결제, 금융, 기타 서비스 모든 부문이 전년 동기 및 직전 분기와 비교해 모두 증가했다.  
 
결제 서비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2% 늘었다. 특히 해외 온라인 핵심 가맹점의 결제액 증가에 따라 해외결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2%나 성장했다.
 
금융 서비스는 3분기부터 카카오페이증권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의 과금이 시작되며 전년 동기 대비 27.8%, 직전 분기 대비 12.1%의 성장률을 보였다.
 
3분기 영업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30.3% 증가한 1511억 원이 집행됐다. 신규 금융 서비스 출시에 따른 지급 수수료, 카카오페이증권 MTS 상각비, 사업 확장에 따른 인건비 상승에 따라 영업비용이 증가했다. 단, 카카오페이 측은 “효율적인 비용 관리로 직전 분기보다는 매출 연동비를 제외한 대부분의 비용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 2022년 3분기 수익성 지표. [사진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2022년 3분기 수익성 지표. [사진 카카오페이]

3분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 늘어난 30조5000원을 기록했다. 분기 거래액이 3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결제 서비스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 금융 서비스 거래액은 같은 기간 37% 증가했다. 다양한 결제 서비스의 고른 성장과 대출 관련 서비스 다각화 노력 등이 상승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올 3분기 기준 누적 가입자 수는 3848만 명이며,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2298만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용자 1명당 연 환산 거래 건수는 102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또한 카카오페이 이용자 중 68%는 3가지 이상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지속되는 거시경제 어려움 속에서도 사용자 중심 서비스를 통해 탄탄한 성장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의 가맹점과 사용자를 연결하는 ‘내 주변’ 서비스, 마이데이터 기반으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카드추천’ ‘금융일정’ 서비스, 주식 거래에 추가 자금이 필요할 때 안정적으로 담보를 관리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증권의 ‘주식 신용거래’ 등 매출 기여 서비스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